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앵커멘트 】
봄이 되면서 따뜻한 기온과 화창한 햇살로 나른하다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요즘 직장인들은 점심때, 잠깐의 낮잠이나 휴식 대신 걷기를 통해 건강을 챙긴다고 합니다.
박통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사무실에서 업무에 열중하는 직원들.

고개를 돌려보고 기지개도 켜 보지만, 봄철 특유의 나른함이 쉽게 가시질 않습니다.

▶ 인터뷰 : 이기웅 / 직장인
- "눈이 뻣뻣하고 어깨가 피곤하기도 한데, 일 할 때는 모르다가 일어났을 때 피로감을 많이 느끼죠."

점심 무렵 서울 남산 한옥마을.

멀리서 보면 정장을 입은 직장인인데, 자세히 보면 저마다 형형 색깔의 운동화를 신고 걷기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강아름 / 직장인
- "회사가 근처인데, 점심 먹고 짬을 내서 걷고 싶어서 왔어요."

▶ 인터뷰 : 정상길 / 직장인
- "근래에 (건강이) 심각한 걸 느껴서, 뱃살도 많이 나오고 그래서 걷고 있습니다."

▶ 스탠딩 : 박통일 / 기자
- "1시간의 점심시간 중 식사 시간을 빼면 고작 20분 정도 남는데요. 이 시간을 걷는 데 활용하면 얼마나 걸을 수 있고, 효과는 어떨까요?"

실제 걸음 수를 측정해보니 2천 걸음이 조금 넘습니다.

매일, 이 정도만 걸어도 심근경색 위험이 8%가량 줄어듭니다.

▶ 인터뷰 : 백현아 /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심장질환을 예방하고 폐 기능을 좋게 하고, 근육과 뼈 역시 튼튼하게 하기 때문에 근력을 향상시키고."

큰돈 들이지 않고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걷기 운동은 이제 직장인들에게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 ?
    다산제자 2014.04.16 05:49
    점심먹고 식곤증을 견디지 못하여 바로 잠자면 위도 부담스럽더군요. 소화시킬겸 걷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그래도 오후 3시경 졸음이 엄습하면 잠깐이라도 단 잠을 자면 좋은데 직장인들은 힘들겠죠?
  • ?
    title: 태극기OK 2014.04.16 12:50
    예 맞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6164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60214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6287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62968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60527 3   백파
2774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피끓는 분노.. 한없는 눈물.. 그래도 기도를 멈출 순 없습니다. 3723 0   title: 태극기OK
2773 "실종자 가족"임에도 불구 사죄 하는 사람들 14037 0   title: 태극기OK
2772 “제발 살아돌아와 다오” 촛불기원 전국 확산 4634 0   title: 태극기OK
2771 <그래픽> 세월호 선체 내부 진입 시도 상황 4036 0   title: 태극기OK
2770 바다선 목숨건 선내 진입..정부는 입만 열면 '대혼란' 4081 0   title: 태극기OK
2769 [그래픽뉴스] 침몰 '세월호' 내부구조…탑승객들 어디에? 5209 0   title: 태극기OK
2768 "탁상공론 구조작업, 실종자 가족은 각개전투"ㅡ실종자 父 "말로만 구조작업 답답..시신만 건질건가" 4504 0   title: 태극기OK
2767 [진도 여객선 침몰]속타는 가족들 "정부·언론 믿을 수 없어" 3457 0   title: 태극기OK
2766 재난 컨트롤타워 없는 한국..정부 우왕좌왕이 혼선·불신만 키워 4063 0   title: 태극기OK
2765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학부모들 마음 다칠라… 정치권, 위로 문자 자제령 4568 0   title: 태극기OK
2764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불안·두려움·죄책감… 입원 학생들 ‘깊어지는 상처’ 3717 0   title: 태극기OK
2763 '제발 살아있기를…' 선체 내 생존자 본격 수색 3906 0   title: 태극기OK
2762 세월호 선체 완전 침몰…해경 "구조작업은 진행중" 3906 0   title: 태극기OK
2761 불행하게도 박근혜정부호라는 대한민국 근해(近海) 여객선은 이로써 침몰했다 4964 0   눈의아들
2760 [서화숙 칼럼]도대체 왜? 2 5597 3 2014.04.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2759 NASA “토성에 지름 800m 달 탄생” 5918 0   title: 태극기OK
2758 [진도 여객선 침몰][종합] 2명 사망 · 197명 구조 4302 0   title: 태극기OK
2757 "여전히 생소하고 불편"… 길 잃은 도로명 주소 3 7676 0 2017.07.03(by Dong June Lee) title: 태극기OK
2756 ‘젊어서 고생은 평생가난’.. 홀로서기 힘겨운 청춘 4421 0   title: 태극기OK
» [걷기] 낮잠 대신 산책을…직장인 '걷기 열풍' 2 5130 0 2014.04.16(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