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 구조자 수 5명 줄여 사고 사흘새 6차례 정정

“선체에 진입” 발표했다 2시간 후 “아니다” 번복

정확한 피해 현황 파악과 신속한 구조는 조난사고 수습의 기본이다. 하지만 이번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 정부는 ‘기본’마저 지키지 않고 있다. 사고 사흘째가 되도록 정확한 승선 인원조차 파악하지 못해 번복을 거듭했으며, 승선자와 구조자의 정확한 신상을 확보하지 못해 피해 가족들을 두 번 울렸다. 관계부처 간 사고수습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도 공유되지 않아 정부의 컨트롤타워가 실종됐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 등 11개 부처가 참여하는 ‘범부처 사고대책본부’는 18일 오후 세월호 승선·구조인원을 또 한번 뒤집었다. 본부는 이날 오후 10시 브리핑을 통해 구조자수를 179명에서 174명으로 수정했다. 구조자 수를 정정한 것은 이번이 6번째다.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가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이었다. 뽐뿌는 “정부 발표 구조자명단 중 6명의 이름과 생년월일이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승선인원수를 네번 바꾸었다. 사고 당일 477명이라고 발표했다가 이후 459명, 462명으로 수정했다. 17일에는 475명이 공식 인원이라고 못박았다가 18일 한 명 더 늘렸다. 두 명이 날씨 때문에 배를 타지 않았는데, 세 명이 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승선해 숫자가 바뀌었다는게 본부의 설명이다. 

물 잠긴 뱃머리에 공기주머니 18일 오후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앞 사고 해상에서 군 현장지원본부 관계자들이 실종자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리프트백(공기 주머니)을 설치하고 있다. 리프트백을 세월호에 걸게 되면 선체가 가라앉는 속도를 늦춰 구조·수색 작업이 수월해진다.
진도=김범준 기자
승선인원과 승선자 명단은 실종자 규모를 파악하고 신원을 확인하는 데 결정적인 자료다. 2010년 천안함 침몰 당시에도 해군은 즉시 승선장병의 명단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정부는 “명단 공개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어서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확인해주고 있다”며 비공개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대해 승선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당국이 선사에서 전달받아 확보한 승선자 명단은 ‘구본희외 1인’처럼 동행자 숫자만 적혔거나 이름·생년월일 등 신상정보가 제대로 기재되지 않는 등 부실하게 작성돼 있다. 그런데도 아직 정확하게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여전히 승선자나 구조자 수가 변경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평현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안전총괄부장은 “승선명부 미기재 승선자, 차량 탑승자 중 미신고자 등으로 인원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계부처 간 사고수습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공유하지 못하면서 혼선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잠수요원들이 식당까지 진입했다는 중앙재난대책본부의 발표에 실종자 가족들은 선내 수색을 손꼽아 기다렸다. 하지만 2시간여 후 해경은 “식당까지 진입하진 못했다”며 중대본의 발표를 부인했다. 정부의 오락가락 발표로 실종자 가족들의 애간장만 녹인 꼴이 됐다.

부처 간 엇박자로 혼란이 가중되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날부터 목포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 상주하며 사고수습과 부처 간 업무조율을 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구조·수색을 둘러싼 당국의 정보는 따로 돌면서 혼선을 키우고 있다.

백소용·박세준 기자, 진도=이태영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000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2420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339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427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2112 3   백파
2794 '여자와 아이 먼저'..지구촌 상식, 왜 우리에만 없나! 4 3127 2 2014.04.19(by OK) title: 태극기OK
2793 [여객선 침몰]분통 터진 학부모들 "청와대 갑시다 여러분" 2536 1   title: 태극기OK
2792 [기자수첩] 침몰하는 대한민국에는 선장이 없다. 2884 1   title: 태극기OK
2791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국가재난대응 시스템도 ‘침몰’ 3276 1   title: 태극기OK
2790 "전속력 급회전 … 통제불능 빠졌다" 2297 0   title: 태극기OK
2789 <그래픽> 여객선 '세월호'는 어떤 배? 2901 0   title: 태극기OK
2788 뒤늦은 첨단해난장비 동원…'희생 최소화' 기회놓쳐 2 2972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787 사고 나흘째...긴장과 피로에 지쳐 쓰러져 2340 1   title: 태극기OK
» 대책본부는 혼선본부… 컨트롤타워 ‘먹통’ 2770 1   title: 태극기OK
2785 0.001%라도… ‘희망의 끈’ 놓을 수 없다. 2383 1   title: 태극기OK
2784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사고로 온 국민이 애도의 시간을 보내고는 가운데 19일 54주년을 맞이한 4·19 혁명의 기념식이 엄숙히 거행 2830 1   title: 태극기OK
2783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초조한 국민들 TV에 시선 고정… "주말 나들이 취소하겠다" 2919 0   title: 태극기OK
2782 <여객선침몰> '선박직' 전원 생존…승객 두고 먼저 탈출 2852 0   title: 태극기OK
2781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극도로 조심하는 정치권… 말 조심, 행동 조심, SNS 조심 2356 0   title: 태극기OK
2780 “세월호 대참사 아픔 나누자”… 숙연한 기업들 2987 0   title: 태극기OK
2779 사고 수습 갈팡질팡…한계 드러낸 '안전행정' 2522 1   title: 태극기OK
2778 사흘째 우왕좌왕… 정부신뢰 침몰 2965 0   title: 태극기OK
2777 NASA "지구크기 물있는 행성 첫 발견" 3255 0   title: 태극기OK
2776 스트레스 심할 때 몸이 보내는 신호 7 2988 1   title: 태극기OK
2775 "시간이 없다"…침몰 73시간째 수색 '총력' 3133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