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16일 침몰 중인 여객선 세월호에 민간선박이 동원돼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위기 상황에서 승객들에게 탈출 명령을 내리지 않은 채 '나홀로 탈출'한 선장이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해경은 사고 직후 세월호 주변에 민간 어선을 대거 출동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선장이 제때 탈출 명령만 내렸다면 동원한 어선들로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가능성을 엿보게 하는 대목이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8시 58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다는 신고가 목포해경 상황실에 들어왔다.

목포해경 진도파출소는 신고 접수 직후 자율구조선 등 민간 어선 수십여 척에게 무전을 쳐서 사고 해역으로 나가 구조 활동을 벌여줄 것을 요청했다.

당일 오전 10시∼11시께 현장에 도착했다는 해경의 한 관계자는 "그때 이미 해경 경비정, 헬기는 물론이고 낚싯배 등 40여 척의 민간 어선이 세월호 주변에서 구조 활동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해상에) 사람들이 있었으면 다 구했을 텐데, 뛰어내렸으면 다 살았을텐데 참 안타까운 부분이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지난16일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되자 해경 및 어선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당시는 세월호가 이미 심하게 기울어 침몰하기 직전인 상황이었는데도 여객선 주변 해상에서 구조를 요청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선장, 승무원들이 해상 사고 발생 뒤 승객을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 때 승객들에게 탈출 명령을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생존자 가운데 한 남성은 사고 직후 언론에 "뛰어내린 사람은 (거의) 없었다. 가만히 있으라고 했었으니까. 뛰어내렸으면 살았을텐데"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해경과 함께 구조에 나서 당시 바다에 뛰어내린 승객 27명을 낚싯배(9.77t)에 태워 병원으로 이송한 선장 박모 씨도 앞서 구조되거나 본인이 배에 태운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해상에서 추가로 구조 요청자들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사고 해역에서 평소 낚싯배를 타는 최모 씨는 "배가 넘어가고 있을 때 나오라고 했으면, 지푸라기라도 잡고 (바다에) 있었으면 여기저기서 연락받고 간 배들이 한 명이라도 더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선장의 대처에 분통을 터뜨렸다.

ksk@yna.co.kr

▶연합뉴스앱  ▶궁금한배틀Y  ▶화보  ▶포토무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53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47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39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0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263 3   백파
2814 <세월호참사> 가족대표단 "구조 가능성 있었는지 부검 통해 확인" 4127 1   title: 태극기OK
2813 <세월호참사>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로 맞춰보는 침몰 원인 3768 1   title: 태극기OK
2812 전국민 트라우마에 소비도 나들이도 뚝 3615 1   title: 태극기OK
2811 <세월호참사> 실종자 가족 "2∼3일 내 구조 마쳐달라" 3577 1   title: 태극기OK
2810 [세월호 참사]'관행의 덫'에 발목 잡힌 생사의 순간 3222 1   title: 태극기OK
2809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 8가지 7357 0   title: 태극기OK
2808 '작아지는 희망, 커지는 분노'…수색작업 총력 3233 0   title: 태극기OK
2807 피곤할 때 게으름 좀 피워도 괜찮아요 6807 0   title: 태극기OK
» <세월호참사> "탈출 명령만 했어도"…참사 막을 수 있었다. 2847 0   title: 태극기OK
2805 <세월호참사> "한 가닥 줄에 의지해 '희망'을 찾는다" 3289 0   title: 태극기OK
2804 <여객선침몰> 특별재난지역에 어떤 지원 가능한가 3839 1   title: 태극기OK
2803 아시나요? 카페인에 대한 ‘오해와 진실 5가지’ 2 4177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802 <여객선침몰> 무기력…슬픔…가슴 먹먹한 대한민국 3519 3   title: 태극기OK
2801 게임중독에 쪼그라든 뇌…'툭'하면 '욱'하게 만든다. 2 7946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800 무리한 방향 전환? 세월호 침몰 원인 3가지 추정 2 9174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799 온 국민이 함께 아프다…계속 이어지면 우울증 악순환 3761 1   title: 태극기OK
2798 TV 오래 보는 아이, 수면부족 빠지기 쉬워 <하버드 연구> 6401 1   title: 태극기OK
2797 노인이 인터넷하면 우울증 감소한다. 3282 1   title: 태극기OK
2796 “행복은 타인 위할 때 가장 크게 느껴져” <스탠퍼드 연구> 3852 1   title: 태극기OK
2795 '기적을 기다린다'…밤낮 없는 총력 수색 3429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