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간 때문인가, 춘곤증인가.’

직장인 최희진(34)씨는 요즘 자도 자도 풀리지 않는 극심한 피로와 무기력증으로 간신히 출퇴근 도장만 찍고 있다. 집중력이 떨어져 일을 하다가 자신도 모르게 멍하게 있는 앉아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온몸이 욱신거리는 근육통도 생겼다. 몸살감기인가 해서 병원도 가고 몸에 좋다는 보양식도 먹어봤지만 어깨를 짓누르는 듯한 피로는 좀처럼 가시지 않았다.

최씨처럼 초봄부터 시작된 나른한 피로감이 두 달 내내 이어져 물먹은 솜처럼 몸이 무겁고, 이유 없이 이곳저곳이 아프다면 춘곤증 단계를 뛰어넘은 만성피로 상태가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 춘곤증은 겨우내 움츠러들었던 몸의 신진대사 기능이 봄을 맞아 활발해지면서 생기는 일종의 피로 증상으로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만성피로는 그렇지 않다. 푹 쉬면 괜찮겠거니 하고 가볍게 넘기면 일상적인 집안일도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만성피로증후군에 걸릴 수도 있다. 때로는 우울증이 찾아오기도 한다.

만성피로증후군은 6개월 이상 지속되는 피로로 활동량이 평소의 절반 가까이 감소하고 집중력 감퇴, 미열, 인후통, 근육통과 두통, 관절통, 수면장애 등이 동반되는 심각한 증상이다. 이 밖에도 위장장애, 독감 유사 증상, 수족냉증, 운동 후 심한 피로, 복통과 흉통, 호흡곤란 등 증상이 매우 다양하다. 만성피로는 자연적으로 회복되기도 하지만 만성피로증후군은 일반적인 생활습관 교정과 관리만으로 호전되기 어렵다. 원인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만성피로증후군이 처음 주목받기 시작한 당시에는 에이즈와 유사한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면역 이상이라 하여 ‘제2의 에이즈’로 불리기도 했다. 남성보다는 40세 이상 중년 여성에게 더 잘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예방하고 조심해야 할 증상이기는 하지만 만성적인 피로를 느낀다고 무작정 만성피로증후군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실제 만성피로증후군은 유병률이 그리 높지 않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06~2010년 만성피로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06년 5만 8062명에서 2010년 4만 3417명으로 5년새 1만 4000여명이 줄었다.

박재우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내과 교수는 “통상적으로 만성피로증후군이라 하면 그 정도가 매우 심각해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워 입원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면서 “만성피로증후군보다 심하지 않은 만성피로 유병률이 더 높다”고 말했다.

만성피로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우리 몸이 보내는 경고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다. 아침 잠이 많은 사람이 억지로 ‘얼리 버드’(early bird·일찍 일어나는 새)가 될 필요는 없다. 강희철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쉬는 날에도 운동부족을 자책하며 헬스클럽에 가서 몸을 혹사시키기보다 차라리 집에서 게으름을 피우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조언한다. 해야 할 일이 산더미인데 어떻게 게으름을 피느냐고 하지만, 만성피로가 오면 이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고 치료하는 데 쓴다는 것이다.

20년째 똑같이 술을 마시고 하루에 한 갑 이상 담배를 피우고 야근과 수면 부족에 시달려 왔는데 왜 이제 와서 몸이 아픈 것인지 묻기 전에 생활습관을 곰곰이 따져볼 필요도 있다. 선우성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지금까지 근근이 적응해왔던 몸이 이제 증상을 나타낼 만큼 약해졌다는 신호”라고 지적했다.

스트레스도 피로를 유발한다. 육체적인 업무의 강도가 낮더라도 스트레스가 많고 걱정거리가 있으면 늘 긴장하게 되고 이런 스트레스가 나쁜 생활습관과 어우러지면 만성피로로 나타나게 된다.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 잦은 야근은 본인의 의지만으로 해결하기 어렵지만 규칙적인 생활습관, 그때그때 스트레스를 푸는 노력이 몸을 바꿀 수는 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www.seoul.co.kr) [신문 구독신청]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53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47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39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0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261 3   백파
2814 <세월호참사> 가족대표단 "구조 가능성 있었는지 부검 통해 확인" 4127 1   title: 태극기OK
2813 <세월호참사>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로 맞춰보는 침몰 원인 3768 1   title: 태극기OK
2812 전국민 트라우마에 소비도 나들이도 뚝 3615 1   title: 태극기OK
2811 <세월호참사> 실종자 가족 "2∼3일 내 구조 마쳐달라" 3574 1   title: 태극기OK
2810 [세월호 참사]'관행의 덫'에 발목 잡힌 생사의 순간 3222 1   title: 태극기OK
2809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 8가지 7357 0   title: 태극기OK
2808 '작아지는 희망, 커지는 분노'…수색작업 총력 3233 0   title: 태극기OK
» 피곤할 때 게으름 좀 피워도 괜찮아요 6807 0   title: 태극기OK
2806 <세월호참사> "탈출 명령만 했어도"…참사 막을 수 있었다. 2842 0   title: 태극기OK
2805 <세월호참사> "한 가닥 줄에 의지해 '희망'을 찾는다" 3289 0   title: 태극기OK
2804 <여객선침몰> 특별재난지역에 어떤 지원 가능한가 3839 1   title: 태극기OK
2803 아시나요? 카페인에 대한 ‘오해와 진실 5가지’ 2 4177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802 <여객선침몰> 무기력…슬픔…가슴 먹먹한 대한민국 3519 3   title: 태극기OK
2801 게임중독에 쪼그라든 뇌…'툭'하면 '욱'하게 만든다. 2 7946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800 무리한 방향 전환? 세월호 침몰 원인 3가지 추정 2 9174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799 온 국민이 함께 아프다…계속 이어지면 우울증 악순환 3761 1   title: 태극기OK
2798 TV 오래 보는 아이, 수면부족 빠지기 쉬워 <하버드 연구> 6401 1   title: 태극기OK
2797 노인이 인터넷하면 우울증 감소한다. 3282 1   title: 태극기OK
2796 “행복은 타인 위할 때 가장 크게 느껴져” <스탠퍼드 연구> 3852 1   title: 태극기OK
2795 '기적을 기다린다'…밤낮 없는 총력 수색 3429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