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적을 건져주기를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21일 오전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구조대원들이 사력을 다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망자 64명으로 늘어, 생존자 소식 아직 없어

정오부터 선실 3·4층 집중수색…'소조기' 수색 가속

박대통령 "선장 살인같은 행위"…검찰, 선주·선사 수사

(서울·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여객선 '세월호' 침몰 엿새째인 21일에도 실종자 구조 및 수색을 위한 사투는 계속되고 있다.

희망을 찾아라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21일 오전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수색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그러나 사망자만 계속 늘어날 뿐 '살아 있다'는 소식은 아직 들려오지 않고 있다.

무심하게 흐르는 시간과 더딘 수색활동, 점차 드러나는 사고 원인 및 선장 등의 행태로 무사귀환에 대한 희망은 점차 작아지는 반면 가족과 국민의 실망과 분노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전날 밤부터 30여차례 선체진입 수색작업을 한 민·관·군은 이날도 함정과 어선 213척, 헬기 34대, 잠수사 등 구조대원 556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선체로 연결된 잠수요원 가이드라인을 5개 설치, 24시간 수색작업을 할 수 있는 여건을 확보한 가운데 정오부터는 많은 실종자가 모여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식당을 중심으로 선내 3·4층 진입을 집중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수색작업에는 무인 잠수로봇으로 불리는 ROV도 투입됐다.

'애타는 시간''애타는 시간'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 엿새째인 21일 오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시신의 정보가 적힌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민관군 구조팀은 사리때보다 유속이 40% 정도 느려지는 20∼26일 '소조기'를 맞아 수색의 속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emotely-Operated Vehicle·ROV) 2대와 운용 인력이 전날 오후 투입되는 등 미국과 중국, 네덜란드, 일본의 수중 탐색 전문 장비와 인력도 속속 지원되고 있다.

이같은 노력에도 애타게 기다리는 생존자 소식은 아직 전해지 않고 있다.

사망자가 64명으로 늘면서 실종자는 238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팽목항, 체육관 등에 모여 있는 실종자 가족들은 수색·구조작업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희망의 빛'이 비추기를 (진도=특별취재단) 세월호 침몰이 21일로 엿새째를 맞았다. 시커멓게 가슴이 타들어가는 가족들에게 '생존' 이라는 희망의 빛이 비추기를 기원하듯 진도실내체육관에 아침 햇살이 스며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안행부 국장이 사고상황실에서 기념사진을 찍자고 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일부 공직자와 정치인, 정치인 가족 등의 부적절한 언행이 공분을 사고 있다.

또 세월호 선장 등이 승객들에게 탈출을 명령하지 않은 채 자신들만 먼저 탈출하면서 승객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골든 타임'을 그냥 보낸 것으로 드러나면서 국민과 가족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지난 19일 새벽 세월호 선장 이준석(69)씨 등 3명을 구속한 데 이어 이날 오전 일등 항해사 강모·신모씨 등 4명을 체포했다.

수사본부는 유기치사, 수난구호법 위반 혐의를 두고 조사한 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합동수사본부와 별도로 특별수사팀을 꾸려 세월호 소속 청해진해운과 이 회사 실제 소유주 일가 등에 대한 전방위 수사에도 나섰다.

잠수사 자처 거짓 인터뷰한 여성 검거 (무안=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거짓말로 방송 인터뷰를 해 해양경찰의 명예를 손상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홍모(26·여)씨가 21일 전남 무안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다 흐느끼고 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민간잠수사를 자처하며 "해경이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활동을 막았다"고 주장하는 방송 인터뷰를 한 홍모(2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을 SNS 등에 올린 누리꾼 등에 대한 수사도 확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한 뒤 세월호 선장과 일부 승무원이 승객 구조를 방기하고 홀로 대피한 것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살인과도 같은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안산에서는 사고 선박에서 구조된 뒤 지난 18일 "혼자 살기에는 힘이 벅차다"는 유서를 남긴 안산 단원고 강모(52) 교감과 일부 희생 학생들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경기도교육청은 유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단원고 희생자 추모공원 건립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앱  ▶궁금한배틀Y  ▶화보  ▶포토무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79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50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7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4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300 3   백파
2814 <세월호참사> 가족대표단 "구조 가능성 있었는지 부검 통해 확인" 4127 1   title: 태극기OK
2813 <세월호참사>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로 맞춰보는 침몰 원인 3768 1   title: 태극기OK
2812 전국민 트라우마에 소비도 나들이도 뚝 3617 1   title: 태극기OK
2811 <세월호참사> 실종자 가족 "2∼3일 내 구조 마쳐달라" 3587 1   title: 태극기OK
2810 [세월호 참사]'관행의 덫'에 발목 잡힌 생사의 순간 3222 1   title: 태극기OK
2809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 8가지 7360 0   title: 태극기OK
» '작아지는 희망, 커지는 분노'…수색작업 총력 3236 0   title: 태극기OK
2807 피곤할 때 게으름 좀 피워도 괜찮아요 6809 0   title: 태극기OK
2806 <세월호참사> "탈출 명령만 했어도"…참사 막을 수 있었다. 2852 0   title: 태극기OK
2805 <세월호참사> "한 가닥 줄에 의지해 '희망'을 찾는다" 3293 0   title: 태극기OK
2804 <여객선침몰> 특별재난지역에 어떤 지원 가능한가 3839 1   title: 태극기OK
2803 아시나요? 카페인에 대한 ‘오해와 진실 5가지’ 2 4222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802 <여객선침몰> 무기력…슬픔…가슴 먹먹한 대한민국 3531 3   title: 태극기OK
2801 게임중독에 쪼그라든 뇌…'툭'하면 '욱'하게 만든다. 2 7961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800 무리한 방향 전환? 세월호 침몰 원인 3가지 추정 2 9174 1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2799 온 국민이 함께 아프다…계속 이어지면 우울증 악순환 3761 1   title: 태극기OK
2798 TV 오래 보는 아이, 수면부족 빠지기 쉬워 <하버드 연구> 6401 1   title: 태극기OK
2797 노인이 인터넷하면 우울증 감소한다. 3309 1   title: 태극기OK
2796 “행복은 타인 위할 때 가장 크게 느껴져” <스탠퍼드 연구> 3861 1   title: 태극기OK
2795 '기적을 기다린다'…밤낮 없는 총력 수색 3429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