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 안에 아이들이 있는데… : 지난 16일 해경들이 침몰하는 세월호의 일부 승객을 구조하는 상황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승객들이 창문 안쪽(빨간 표시 부분)에서 구조를 호소하는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목포해경 제공

“물 속에서 자궁 속 태아처럼 꼭 쥔 손을 펴줄 때 얼마나 눈물이 흐르던지….”

지난 16일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 이후 구조에 나선 대한수중협회 소속 민간인 잠수부 A(50) 씨는 24일 구조 당시 상황이 떠오르자 감정이 복받치는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숨을 고르던 A 씨는 “물 속은 정말 지옥 같다”면서 “물이 차기 때문에 체온 유지를 위해 몸을 태아처럼 웅크린 모습으로 있거나 뭔가를 움켜쥐려다 경직된 듯한 동작을 취하는 경우도 있다”고 수중에 가라앉은 세월호 승객들의 안타까운 모습을 전했다.

A 씨는 “이들을 물 속에서 주물러 몸을 펴주고 밖으로 꺼내는 순간,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더라”면서 “손을 뻗어 더듬다 시신이 손에 닿았을 때 특유의 느낌이 있다”고 설명했다.

잠수부들에게는 손의 촉각이 바로 눈이다. 그는 “물 속에 들어가면 시야 확보가 제한적이라 손의 촉각에 의존하게 된다”고 말했다. 특히 시정(視程)이 불과 20㎝ 안팎일 정도로 짧아 손의 감각으로 더듬어 가는 일은 더없이 중요하다.

A 씨는 “물 속으로 들어가면 조류의 저항이 심해서 숨을 쉬기 힘들고 시야가 20㎝까지만 확보돼 바깥 세상과는 완전히 단절된 상태에서 오로지 인명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점차 물 속 상황도 나빠지고 있다. 소조기가 이날까지로 예정돼 있는 것도 걱정이지만, 시신의 상태가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A 씨에 따르면 이전에 구조된 시신들이 깨끗했던 반면 점점 부패한 시신도 발견되고 있는 상황이다.

A 씨는 구조작업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잠수부들과 자원봉사자들이 닻을 4개를 던져 세월호 밑에 걸면 잠수부들이 그 닻줄을 잡고 내려가는 방법을 동원해 겨우 조류 속에서 휩쓸리지 않는다. 정확한 시간과 절차에 따라 입수하는 데 20분, 나오는 데 20분이 걸려 실제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은 10분 가량 밖에 안 된다. 수색 작업을 하면 12시간 가량은 쉬어줘야 하는 것도 구조대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한다.”

수면 위에는 시신들이 떠오르면 이를 거둬 알코올 적신 솜으로 닦아주고 굳은 시신의 몸을 하나하나 펴주는 자원봉사자들이 있다. 이후 수습된 시신들의 목에는 성별이나 특징 등을 적은 목걸이가 걸린다. 그나마 구명조끼를 입은 시신은 시신 인양에 도움이 된다.

이날 만난 잠수부 B 씨는 “구명조끼(라이프재킷)는 살아있는 순간에도 삶을 마감한 순간에도 생명을 구하는 도구”라면서 “구명조끼를 입고 있는 시신은 선체 내에서도 위로 떠올라 있어서 쉽게 꺼낼 수 있지만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시신은 아래 가라앉아있어 구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진도 = 고서정 기자 himsgo@munhwa.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822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80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47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43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590 3   백파
2834 안타깝고 화가나고…어떻게 위로하나! 3051 1   title: 태극기OK
2833 [세월호 참사 10일]속속 드러나는 총체적 인재 3133 1   title: 태극기OK
2832 [세월호 참사 10일] "무슨 일이" 풀리지 않는 의문점 2 3151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31 내부를 주홍벽돌로 마감한 검박한 네모상자집! 5550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30 해상운송용 컨테이너로 만든 발칙한(?) 집! 15118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9 공권력의 폭력의 흔적을 이겨낸 작고 아름다운 집 4659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8 "단원고 교사들 심각한 공황…거울도 못봐" 4 3782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7 <세월호참사> '잊어선 안 될 5인의 의인들' 인터넷 확산 2 3602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6 <세월호참사> 땅바닥에 추락한 '정부 신뢰'…가족들 분노 극에 달해 3697 1   title: 태극기OK
2825 밥만 바꿔도 건강이 달라진다. 3979 1   title: 태극기OK
2824 이런 여유를 누리는 꿈이라도 꿔보자! 4489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3 초(超)위험국가 대한민국...뼈저린 성찰이 있어야... 3417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2 [건강]슬픔·분노는 자연스러운 감정, '트라우마' 아니다ㅡ간단한 자가진단법… 위험신호 땐 전문가 상담·진단 받아야 3949 0   title: 태극기OK
2821 "단원고 학생들 '어른들이 구하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해"ㅡ[세월호 침몰 9일째]학교 정상화 위해 조속히 교사들 복귀시켜야 3 3812 1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2820 [세월호 침몰 참사-단독] 갑판까지 나왔다가 친구 구하러 선실로.."단원고 학생의 살신성인" 3759 0   title: 태극기OK
2819 자연상태 과일 채소, 뇌졸중 예방 큰 도움 3952 2   title: 태극기OK
2818 약 잘 안 듣는 우울증도 걸으면 사라진다. 3424 3   title: 태극기OK
» 잠수부 “태아처럼 꼭 쥔 손 펴주다 눈물 왈칵…” 6819 2   title: 태극기OK
2816 [세월호 침몰]"무능한 어른이어서 미안"..분향소 비탄의 행렬 3757 1   title: 태극기OK
2815 [여객선참사 속보]"나는 어쩔 수 없는 어른이 되지 않겠다"..자원봉사 여대생의 대자보 3 3010 1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