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과 채소가 뇌졸중에 좋다는 사실이 2만 명이 넘는 대규모 조사에서 밝혀졌다. 비타민 보충제나 주스 형태가 아닌 자연 상태의 과일과 채소를 말한다.

연구 대상자들은 비타민C 보충제나 다른 가공 영양제를 복용하지 않고 오로지 자연 식품을 통해서만 비타민C를 섭취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피요 마인트 박사 연구팀이 남녀 2만 649명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뇌졸중 발병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 과일과 채소를 많이 섭취한 사람은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낮아졌다고 미국임상영양학회지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평소 과일과 채소 섭취량에 따른 혈액 내 비타민C 농도를 조사해 연구 대상자들을 4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비타민C 농도가 가장 높았던 그룹은 농도가 가장 낮았던 그룹보다 뇌졸중이 생길 가능성이 42%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과일과 채소를 자주 먹으면 뇌졸중은 물론 다른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일반적인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명확하게 입증됐다”고 했다.

그러나 주의할 점은 뇌졸중 감소 효과는 생 과일과 채소에서 나타났다는 것이다. 과일주스는 단 음료만큼이나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대학의 연구팀에 따르면 250ml짜리 사과 주스에는 110kcal의 열량과 26g의 설탕이 들어 있는데, 이는 같은 용량의 콜라가 105kcal의 열량과 26.5g의 설탕을 함유하고 있는 것과 별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과일주스가 과일을 먹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착각이라고 했다. 과일주스에는 과일에 많은 섬유질 같은 좋은 성분이 없거나 매우 소량만 들어 있을 뿐이며 단 음료에 없는 비타민이나 미네랄이 들어 있긴 해도 그 양은 매우 적어서 부작용을 상쇄할 만큼 충분치 않다고 했다.

김 용 기자 (ecok@kormedi.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822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80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47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43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590 3   백파
2834 안타깝고 화가나고…어떻게 위로하나! 3051 1   title: 태극기OK
2833 [세월호 참사 10일]속속 드러나는 총체적 인재 3133 1   title: 태극기OK
2832 [세월호 참사 10일] "무슨 일이" 풀리지 않는 의문점 2 3151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31 내부를 주홍벽돌로 마감한 검박한 네모상자집! 5550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30 해상운송용 컨테이너로 만든 발칙한(?) 집! 15118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9 공권력의 폭력의 흔적을 이겨낸 작고 아름다운 집 4659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8 "단원고 교사들 심각한 공황…거울도 못봐" 4 3782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7 <세월호참사> '잊어선 안 될 5인의 의인들' 인터넷 확산 2 3602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6 <세월호참사> 땅바닥에 추락한 '정부 신뢰'…가족들 분노 극에 달해 3697 1   title: 태극기OK
2825 밥만 바꿔도 건강이 달라진다. 3979 1   title: 태극기OK
2824 이런 여유를 누리는 꿈이라도 꿔보자! 4489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3 초(超)위험국가 대한민국...뼈저린 성찰이 있어야... 3417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2 [건강]슬픔·분노는 자연스러운 감정, '트라우마' 아니다ㅡ간단한 자가진단법… 위험신호 땐 전문가 상담·진단 받아야 3949 0   title: 태극기OK
2821 "단원고 학생들 '어른들이 구하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해"ㅡ[세월호 침몰 9일째]학교 정상화 위해 조속히 교사들 복귀시켜야 3 3812 1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2820 [세월호 침몰 참사-단독] 갑판까지 나왔다가 친구 구하러 선실로.."단원고 학생의 살신성인" 3759 0   title: 태극기OK
» 자연상태 과일 채소, 뇌졸중 예방 큰 도움 3954 2   title: 태극기OK
2818 약 잘 안 듣는 우울증도 걸으면 사라진다. 3424 3   title: 태극기OK
2817 잠수부 “태아처럼 꼭 쥔 손 펴주다 눈물 왈칵…” 6819 2   title: 태극기OK
2816 [세월호 침몰]"무능한 어른이어서 미안"..분향소 비탄의 행렬 3757 1   title: 태극기OK
2815 [여객선참사 속보]"나는 어쩔 수 없는 어른이 되지 않겠다"..자원봉사 여대생의 대자보 3 3010 1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