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권력만의 문제도 아니고 기업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사회적으로 뼈저린 성찰에 성찰을 하며 위기의 본질을 파악하고 발빠르게 대처해가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우린 집단 트라우마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할 정도로 위기에 위기를 거듭 겪어갈 것이다!

이번 세월호 사고도 기존처럼 대충 꼬리만 자르고 가려는 의도가 분명해 보인다.

절대 용납해선 안 될 것이며,당장 지방선거에서 표로 심판을 해야 할 것이다.

보궐선거,총선으로 이어지는 심판의 장에서 수구꼴통 세력들의 오만을 심판해서 척결해 가얄 것이다.

우리들만의 힘으론 불가능할 수도 있으니...

분발해서 부동층을 끌어들이는 노력을 '우리'가 해내야 한다.


[아침을 열며/4월 25일] 초위험사회의 대한민국

  •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 관련사진
지난 16일 세월호의 침몰사고는 정말 충격적인 날벼락이었다. 봄날 바닷길로 제주여행을 떠나온 많은 승객을 태운 대형 여객선이 진도 앞바다에서 삽시간에 기울어져 바닷물에 잠겼다는 소식이었으니 "어째 이런 일이…."를 되뇌며 충격의 놀라움을 주체하기 어려웠다. 곧이어, 침몰한 세월호 승객의 상당수가 구조되지 못하였고 그중 대부분이 수학여행 중인 고등학생들이라는 소식을 전해 듣고서는 안타까움과 희망 찾는 간절함에 절로 손 모아 빌었다. 특히, 손이 귀한 요즘 자식의 끊긴 소식에 부모들의 애타는 심정을 떠올리며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을 함께 느껴보기도 하였다. 사고 발생 이후 1주일 넘게 시간이 흐르는 동안 국내외의 수많은 사람이 실종자 무사 생환의 기적을 기원하며 펼치는 노란 리본과 촛불기도에 동참하여 작은 간절한 소망을 보태었다. 하지만 고대하던 구조의 희소식 대신 희생자명단만 늘어나는 궂은 소식들이 이어지는 것을 보면서 비통함과 애도의 마음으로 미어졌다. 사고경위가 밝혀지고 사고 발생 이후의 상황이 속속들이 드러나면서 분노에 치를 떨었고, 죄책감에 고개 숙여야 하였다. 무엇보다, 가라앉는 배의 탑승객을 버려둔 채 제 살길을 찾아 도망친 세월호 선장과 승무원들의 후안무치한 작태에 크게 분노하였다. 돈벌이에만 열중하여 초과 화물적재와 선박 보수 및 선원인력관리 소홀 등으로 세월호의 침몰위험을 가중시켜온 해운사의 미필적 고의성에 또 한 번 분노하였다. 사고대책과 구조활동에 우왕좌왕하는 무능한 정부 당국이나 사태의 엄중함을 제대로 파악지 못하고 한심한 행동을 서슴지 않은 공직자ㆍ정치인들에 대해 격한 분노의 감정을 쏟아내기도 하였다. 우리 사회의 부조리와 허술함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이번 세월호 사고로 희생당한 많은 학생을 떠올리면 피지 못한 꽃망울 같은 그네들에게 어른 된 입장에서 참으로 송구스럽고 죄스럽기만 하였다. 아마, 세월호 참사를 지켜보는 우리 사회의 많은 사람에게 마음속으로 교차하였던 만감이 이렇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독일 사회학자 울리히 벡은 근대화된 국가라면 필연적으로 위험사회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그의 주장을 쉽게 설명해보자면, 근대화의 원동력이자 핵심성과인 과학기술과 산업시설 등이 날로 발전함에 따라 오히려 인간들의 삶에 치명적이지만 제어하기 어려운 위협요소들, 예를 들어 환경오염, 건축물 또는 교통운행 관련 대형사고, 산업재해, 핵 관련 재난사고 등을 새롭게 유발함으로써 위험사회에 빠져들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벡 교수는 위험을 성공한 근대가 낳은 딜레마라는 흥미로운 역설을 강조하고 있는 셈이다.

우리나라는 서구국가들이 200여년에 걸쳐 이룬 근대적 산업화를 1960년대 이후 50여년 동안 경제개발과 수출입국에 매진하여 눈부신 속도로 근대화를 이뤄냈다. 하지만 벡의 위험사회론에 따르자면 압축적인 근대화 덕분에 우리 사회는 다른 나라들의 몇 배 되는 위험을 감수하고 있을 것으로 손쉽게 추론해 볼 수 있다. 실제로 올해에만 지난 2월의 경주리조트 붕괴사고에 이어 이번의 세월호 참사가 빚어진 것에서 여실히 드러나듯이 대형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할 뿐 아니라, 그 사고들의 인명피해가 크다는 점에서 우리 사회의 위험수위가 서구 선진국을 현저히 상회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 다른 위험지표인 산업재해를 살펴봐도,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중에서 단연 최고 수준을 차지하고 있어 사회적 위험수위의 심각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같이 따지다 보면 우리나라가 그냥 위험사회가 아니라 아주 심각한 위험사회, 즉 초 위험사회라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벡 교수는 위험사회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난 근대화과정의 반성을 통해 그 위험요소들을 감소시켜 나가는 성찰적 근대화를 제안하고 있다. 그렇다면, 초 위험사회에 빠져든 우리나라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제대로 지켜주기 위해서는 압축적 근대화를 통해 우리 경제와 산업 그리고 제도와 의식에 깊숙이 배어든 인명 천시의 위험요소들을 철저하게 발본색원하려는 몇 배의 뼈저린 성찰이 요구된다는 것은 아닐까?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7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50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7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3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300 3   백파
2834 안타깝고 화가나고…어떻게 위로하나! 3018 1   title: 태극기OK
2833 [세월호 참사 10일]속속 드러나는 총체적 인재 3093 1   title: 태극기OK
2832 [세월호 참사 10일] "무슨 일이" 풀리지 않는 의문점 2 3114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31 내부를 주홍벽돌로 마감한 검박한 네모상자집! 5476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30 해상운송용 컨테이너로 만든 발칙한(?) 집! 15046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9 공권력의 폭력의 흔적을 이겨낸 작고 아름다운 집 4634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8 "단원고 교사들 심각한 공황…거울도 못봐" 4 3759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7 <세월호참사> '잊어선 안 될 5인의 의인들' 인터넷 확산 2 3556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6 <세월호참사> 땅바닥에 추락한 '정부 신뢰'…가족들 분노 극에 달해 3681 1   title: 태극기OK
2825 밥만 바꿔도 건강이 달라진다. 3965 1   title: 태극기OK
2824 이런 여유를 누리는 꿈이라도 꿔보자! 4450 0   title: 태극기미개인
» 초(超)위험국가 대한민국...뼈저린 성찰이 있어야... 3413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2 [건강]슬픔·분노는 자연스러운 감정, '트라우마' 아니다ㅡ간단한 자가진단법… 위험신호 땐 전문가 상담·진단 받아야 3898 0   title: 태극기OK
2821 "단원고 학생들 '어른들이 구하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해"ㅡ[세월호 침몰 9일째]학교 정상화 위해 조속히 교사들 복귀시켜야 3 3790 1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2820 [세월호 침몰 참사-단독] 갑판까지 나왔다가 친구 구하러 선실로.."단원고 학생의 살신성인" 3740 0   title: 태극기OK
2819 자연상태 과일 채소, 뇌졸중 예방 큰 도움 3895 2   title: 태극기OK
2818 약 잘 안 듣는 우울증도 걸으면 사라진다. 3401 3   title: 태극기OK
2817 잠수부 “태아처럼 꼭 쥔 손 펴주다 눈물 왈칵…” 6794 2   title: 태극기OK
2816 [세월호 침몰]"무능한 어른이어서 미안"..분향소 비탄의 행렬 3744 1   title: 태극기OK
2815 [여객선참사 속보]"나는 어쩔 수 없는 어른이 되지 않겠다"..자원봉사 여대생의 대자보 3 2989 1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