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육·육아·정신문화·역사
2014.04.25 17:18

안타깝고 화가나고…어떻게 위로하나!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헬스톡톡] 안타깝고 화가나고…어떻게 위로하나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를 허망하게 잃은 슬픔은 그 깊이를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사람들은 오열하는 유가족의 곁에서 안타까운 심정에 위로를 건넵니다.

따뜻한 위로는 슬픔을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위로를 할 때는 상황에 대한 대화를 나누기 보다는 말을 아끼고 그저 곁에서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박민선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자연스럽게 상대편이 말을 할 수 있도록…(나쁜 감정을 해소하도록) 끌어내주는게 중요할 것 같고요. 자기 입장에서가 아니라 객관적 입장에서 되물어 (공감해) 주는 것이 하나의 방법일 것 같아요."

진심어린 위로와 공감이 중요하지만 너무 지나치면 안됩니다.

굉장히 무력감을 느낀다는 말, 나도 목놓아 울고싶다는 등의 과도한 표현은 오히려 해가 될수도 있습니다.

부정적인 느낌의 말은 부정적인 감정을 낳고 긍정적인 느낌의 말은 긍정과 희망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사랑하는 사람은 좋은 곳으로 갔을 것이고 가족들이 편안하기를 원할 것이다"라는 말을 통해 힘을 주어야 합니다.

"힘내"라고 말하는 직접적인 격려도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미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하는 중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박민선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몸을 그냥 가만히 놔두면 그생각에서 벗어나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가급적 의욕이 나지 않더라도 일부러 챙겨먹고 일부러 일상으로 오고…"

아픔에 공감하며 곁에서 묵묵히 지켜봐준다면 지금의 슬픔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연합뉴스 왕지웅입니다.

(끝)



▶연합뉴스앱  ▶궁금한배틀Y  ▶화보  ▶포토무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263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445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5734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620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4418 3   백파
» 안타깝고 화가나고…어떻게 위로하나! 2605 1   title: 태극기OK
2833 [세월호 참사 10일]속속 드러나는 총체적 인재 2657 1   title: 태극기OK
2832 [세월호 참사 10일] "무슨 일이" 풀리지 않는 의문점 2 2642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31 내부를 주홍벽돌로 마감한 검박한 네모상자집! 4837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30 해상운송용 컨테이너로 만든 발칙한(?) 집! 13732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9 공권력의 폭력의 흔적을 이겨낸 작고 아름다운 집 3805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8 "단원고 교사들 심각한 공황…거울도 못봐" 4 3290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7 <세월호참사> '잊어선 안 될 5인의 의인들' 인터넷 확산 2 2861 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2826 <세월호참사> 땅바닥에 추락한 '정부 신뢰'…가족들 분노 극에 달해 3323 1   title: 태극기OK
2825 밥만 바꿔도 건강이 달라진다. 3611 1   title: 태극기OK
2824 이런 여유를 누리는 꿈이라도 꿔보자! 3735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23 초(超)위험국가 대한민국...뼈저린 성찰이 있어야... 2912 1   title: 태극기미개인
2822 [건강]슬픔·분노는 자연스러운 감정, '트라우마' 아니다ㅡ간단한 자가진단법… 위험신호 땐 전문가 상담·진단 받아야 3470 0   title: 태극기OK
2821 "단원고 학생들 '어른들이 구하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해"ㅡ[세월호 침몰 9일째]학교 정상화 위해 조속히 교사들 복귀시켜야 3 3335 1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2820 [세월호 침몰 참사-단독] 갑판까지 나왔다가 친구 구하러 선실로.."단원고 학생의 살신성인" 3264 0   title: 태극기OK
2819 자연상태 과일 채소, 뇌졸중 예방 큰 도움 3386 2   title: 태극기OK
2818 약 잘 안 듣는 우울증도 걸으면 사라진다. 3036 3   title: 태극기OK
2817 잠수부 “태아처럼 꼭 쥔 손 펴주다 눈물 왈칵…” 5984 2   title: 태극기OK
2816 [세월호 침몰]"무능한 어른이어서 미안"..분향소 비탄의 행렬 3303 1   title: 태극기OK
2815 [여객선참사 속보]"나는 어쩔 수 없는 어른이 되지 않겠다"..자원봉사 여대생의 대자보 3 2603 1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