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유가족 슬픔 이입, '감정소진'


[CBS노컷뉴스 이기범 기자]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의 위치를 확인하기 위한 대형 부표가 설치된 가운데 18일 오후 사고 인근해상에서 잠수부들이 구조할동을 벌이고 있다. (윤창원 기자/자료사진)더딘 진척을 보이고 있는 세월호 구조작업에 실종자 가족들이 '청와대로 가자'며 길을 나선 지난 20일. 이들을 막아야 했던 경찰 간부 권모(여) 씨는 속울음을 삼켜야 했다. 막무가내로 청와대로 간다던 단원고 실종학생의 어머니가 아스팔트 바닥에 주저앉으며 오열하는 모습이 가슴에 사무쳤기 때문이다.

권 씨는 "내가 길을 막아서자 그 어머니도 결국 가기를 포기하더니 나를 보며 '우리 아이도 경찰관이 되는 게 꿈이었다. 그 예쁜 아이가 바다 속에 있는데 제발 꺼내달라'고 계속 울었다"며 "처음엔 나도 안 울려고 모자를 눌러쓰기도 하고 먼 산을 보기도 하고 많이 참았는데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어머니 등을 만지면서 '어머니 힘내시라'고 하면서 함께 울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권 씨는 "현장으로 출동 가서 보니까 너무 힘들고 정말 말로 표현할 수가 없을 만큼 답답하고 먹먹하고 가슴 아프고 많이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사고현장에서 시신수습작업을 하는 119대원 A 씨는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이 자녀들의 시신을 확인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자체가 스트레스라는 것. A 씨는 하루종일 유가족들을 보다 보면 마음이 착잡해지고 침울해진다며 그 정도가 심해질 때는 잠시 자리를 피해 있기도 한다고 전했다.

침몰된 세월호 구조작업이 장기화되면서 구조현장에 파견된 구조, 구급대원 및 자원봉사자들도 트라우마를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권 씨나 A 씨처럼 감정이입이 반복되다보면 감정이 소진되고 이것이 '외상후스트레스증후군(PTSD)'으로 악화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9.11테러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과 소방대원 등과 복구작업에 참여했던 건설 노동자 등 3만여 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미국 평균치 이상의 PTSD 비율이 나타났다. 미국 전체 PTSD발병률이 대략 4%인 반면 9.11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6.2%, 소방대원은 12.2%를 나타냈다. 특히 훈련받지 않은 자원봉사자 그룹은 무려 21.2%의 발병률을 보였다. 지난해 9월 미 뉴욕시 해군 야적장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숨졌는데, 가해자측은 9.11테러 현장 자원봉사자로 참가한 이후 분노와 행동장애를 보이는 극심한 PTSD증상을 겪어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소방관 13%25, PTSD 정밀진단 필요



우리나라의 경우도 지난 2012년 설문조사 결과 전국 소방관의 13%가 PTSD 정밀진단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PTSD를 가장 많이 느끼는 때는 이번 사고와 같은 '비상시'라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대한외상성스트레스연구회장을 맡고 있는 채정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희생자 가족들 보다 오히려 구조대원들에 대한 적극적인 (치유) 개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채 교수는 "유가족들은 '아픔'이 될 수 있지만 구조대원들은 아픈 게 아니라 '트라우마'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트라우마는 사람의 인생을 변하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학회에서도 구조대원에 대한 검진을 (관계당국에) 요청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심리학회 재난심리위원장을 맡고 있는 육성필 용문상담심리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현장의 구조·구급대원들이 직격타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라며 "소규모 면접상담을 통해 이들의 심리상태를 진단하는 CISD(Critical Incident Stress Debriefing)와 이들을 장기적으로 관리하는 CISM(Critical Incident Stress Management) 프로그램을 실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hope@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4003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951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58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52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686 3   백파
2854 <세월호참사> 합동분향소 '대통령과 할머니' 만남 논란 4 4717 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53 "멧돼지가 물었어요" 지자체 최대 500만원 보상 3792 2   title: 태극기OK
2852 <힐링푸드>못말리는 잠보엔… 커피보다 치~즈 ! 3655 1   title: 태극기OK
2851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져"…버핏, 전력社 투자 실패 12 4229 1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50 내일은 노동절…휴일근로수당 제대로 받으시나요? 2 5109 1 2014.04.30(by OK) title: 태극기OK
2849 <남은 자의 고통>집에 남겨진 실종자 동생도 매일이 '고통'ㅡ가족들 또 다른 아픔 4403 2   title: 태극기OK
2848 만병의 근원 '면역력' 저하, 음식으로 되찾자 3981 1   title: 태극기OK
2847 몸이 보내는 '비타민D 부족' 신호 7가지 4819 1   title: 태극기OK
2846 "세월호 슬픔 나누자" 학생·교사들 '십시일반' 3590 0   title: 태극기OK
2845 <세월호참사> 피해가족 '긴급복지' 특례 지원 받는다. 3993 1   title: 태극기OK
2844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힘든 ‘비상시의 왕궁’ 3305 1   title: 태극기OK
2843 '과로가 뇌출혈 위험 최대 2배 높여' 4720 0   title: 태극기OK
2842 혹시 주식하시는 분들은... 3346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41 인류사 새로 쓸 중국의 도시 이주 프로젝트[테크 트렌드] 73 4570 2 2014.05.10(by OK) 1:10000(안원장)
2840 [세월호 침몰 참사-단독] 절체절명 순간에… 선장도 회사도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4185 0   title: 태극기OK
2839 '설탕과의 전쟁' 확산…'제2 담배' 되나 2 4873 1 2014.04.26(by OK) title: 태극기OK
2838 매일 20분만 산책해도 우울감 없어진다. 3767 1   title: 태극기OK
2837 “커피 마실수록 당뇨병 위험 줄어든다” 3149 0   title: 태극기OK
» [세월호 참사] "가슴이 답답하고 먹먹" 구조대원들도 '트라우마' 우려 3597 0   title: 태극기OK
2835 요즘같은 날씨에 주의해야 할 '5가지 질환'은? 5 3364 1 2014.04.26(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