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위로하는 박 대통령(안산=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족으로 보이는 한 조문객을 위로하고 있다.

유족대책위 "유족 중 아는 사람 없어"

청와대 대변인 "연출해서 득 될 것 아무것도 없다"

(안산=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과 한 할머니의 만남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이다.

박 대통령이 안산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한 할머니를 위로하는 장면이 취재기자 카메라에 포착됐지만 이 할머니의 신원에 대한 의혹이 일면서 '만남 자체가 연출된 것 아니냐'는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박 대통령이 합동분향소를 찾은 것은 분향소가 공식적으로 문을 열기 전인 29일 오전 9시께.

당시 분향소 안에는 단원구 고잔동 올림픽기념관 임시 분향소에서 영정을 옮겨온 유족들도 상당수 있었고, 오전 10시부터 정식 분향이 예정된 터라 장내가 아직 정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분향소로 들어온 박 대통령은 제단 좌측에서부터 홀로 헌화하고 희생자를 애도한 뒤 우측으로 돌아 다시 출입문 쪽으로 걸어나갔다.

이때 한 할머니가 박 대통령에게 다가와 팔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눴다.

경호원들은 유족인지, 일반 조문객인지 확인되지 않은 이 할머니와 대통령과의 예기치않은 만남을 막지 않았다.

이 장면은 박 대통령이 '유족으로 보이는 조문객'을 위로하는 것으로 언론에 보도됐다.

하지만 이 할머니가 분향소에서 박 대통령을 일정한 거리를 두고 따라다녔고, 조문객으로 줄을 서 있던 영상까지 나돌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연출된 만남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이 할머니의 빨간색 매니큐어가 유족 또는 조문객 복장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소문도 급속히 확산됐다.

유족대책위는 유족 가운데 이 할머니를 아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연출을 해서 득 될 것이 아무 것도 없고 연출을 했다면 밝혀지지 않을 것도 아니다"라면서 연출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지난번 대통령이 진도를 방문했을 때도 울고 있던 어린아이에게 다가가 위로했는데 병원에 있는 아픈 아이를 데려다가 연출했다는 보도가 나와 아이 가족이 그 내용을 부인하고 항의했다"며 "이번에도 연출했다는 보도인데 사실이 아닌 내용이 확산되는 것은 우리 사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앱  ▶궁금한배틀Y  ▶화보  ▶포토무비

<저작권자(c) 연합뉴스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05.01 00:35
    조문온 박근혜 보고 유족들이 그러더군요 박근혜는 경호원들과 고상한 cf 찍으러 왔다고 그런데 알고 보니 박사모 할머니가지 모시고 와서 연출을 하셨더군요 그런자에게 대통령이라 부르고 싶지도 세금 내는게 아깝습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5.01 15:55
    참으로 황당한 대통령입니다.^^ 우리 모두가 정신차려야 하겠습니다. 다음에 제대로된 대통령 뽑읍시다.!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05.01 21:40
    유권자의 권리를 행사 할 겁니다! 달리 길은 없는것 같아요!
  • ?
    title: 태극기OK 2014.05.01 23:37
    그때는 안보가 걱정되어 저,가족,지인들이 선택했는데 책임이 크고 이제는 국민을 섬기고, 두려워하는 대통령을 뽑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196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0921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3409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336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1033 3   백파
» <세월호참사> 합동분향소 '대통령과 할머니' 만남 논란 4 5505 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53 "멧돼지가 물었어요" 지자체 최대 500만원 보상 4480 2   title: 태극기OK
2852 <힐링푸드>못말리는 잠보엔… 커피보다 치~즈 ! 4421 1   title: 태극기OK
2851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져"…버핏, 전력社 투자 실패 12 5158 1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50 내일은 노동절…휴일근로수당 제대로 받으시나요? 2 6081 1 2014.04.30(by OK) title: 태극기OK
2849 <남은 자의 고통>집에 남겨진 실종자 동생도 매일이 '고통'ㅡ가족들 또 다른 아픔 5105 2   title: 태극기OK
2848 만병의 근원 '면역력' 저하, 음식으로 되찾자 4769 1   title: 태극기OK
2847 몸이 보내는 '비타민D 부족' 신호 7가지 6109 1   title: 태극기OK
2846 "세월호 슬픔 나누자" 학생·교사들 '십시일반' 4438 0   title: 태극기OK
2845 <세월호참사> 피해가족 '긴급복지' 특례 지원 받는다. 4921 1   title: 태극기OK
2844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힘든 ‘비상시의 왕궁’ 4050 1   title: 태극기OK
2843 '과로가 뇌출혈 위험 최대 2배 높여' 6015 0   title: 태극기OK
2842 혹시 주식하시는 분들은... 4162 0   title: 태극기미개인
2841 인류사 새로 쓸 중국의 도시 이주 프로젝트[테크 트렌드] 73 5624 2 2014.05.10(by OK) 1:10000(안원장)
2840 [세월호 침몰 참사-단독] 절체절명 순간에… 선장도 회사도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4912 0   title: 태극기OK
2839 '설탕과의 전쟁' 확산…'제2 담배' 되나 2 6001 1 2014.04.26(by OK) title: 태극기OK
2838 매일 20분만 산책해도 우울감 없어진다. 4920 1   title: 태극기OK
2837 “커피 마실수록 당뇨병 위험 줄어든다” 4144 0   title: 태극기OK
2836 [세월호 참사] "가슴이 답답하고 먹먹" 구조대원들도 '트라우마' 우려 4436 0   title: 태극기OK
2835 요즘같은 날씨에 주의해야 할 '5가지 질환'은? 5 4145 1 2014.04.26(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