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겨레] 세계은행, 구매력 적용 GDP 비교

올 말 추정치로 세계 1위 예상

환율 기준 지디피는 미국 절반

구매력평가 적용땐 격차 줄어

미 주도 세계경제 세기적 변동

신흥국 약진…영·일 규모 줄어


중국이 올해 구매력평가(PPP)로 환산한 국내총생산(GDP)을 기준으로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경제대국으로 올라설 것이라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30일 보도했다. 세계 경제 규모 순위에서 왕좌가 바뀌는 것은 1872년 미국이 영국을 추월한 지 142년 만의 일이다. 금융위기 이래 더 뚜렷해진 달러 패권의 약화와 더불어 미국이 1세기 넘게 지켜온 세계 경제 패권을 뒤흔드는 상징적 사건이다.

이 신문은 세계은행이 이날 내놓은 ‘세계 경제의 구매력평가와 실지출: 2011년 국제비교프로그램(ICP) 결과 요약’ 보고서를 바탕으로 중국 경제가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미국을 추월하고 있다고 전했다. 많은 경제 전문가들은 2019년께 중국이 미국을 제칠 것으로 예상했으나 중국의 부상은 실제로 훨씬 빨랐던 셈이다.

세계은행 보고서를 보면, 구매력평가 기준으로 2011년 미국 지디피는 15조5338억달러이고 중국은 13조4959억달러로 중국의 경제 규모가 미국의 86.9% 수준까지 추격했다. 2005년 중국이 미국의 43.1%에 불과했던 상황과 비교하면 괄목상대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국제통화기금(IMF)은 2011년부터 2014년 사이에 미국 경제는 7.6% 성장하는 반면 중국 경제는 24% 성장할 것으로 추정한다. 이에 따라 중국이 올해 미국을 앞지를 것 같다”고 전망했다.

물론 세계은행이 환율 기반 방식으로 산출한 2011년 중국의 지디피 규모는 7조3000억달러로 미국 15조5000억달러의 절반에 못 미친다. 하지만 변동성이 심한 환율 기준보다는 실질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반영한 구매력평가 기준을 적용하는 게 경제 규모를 비교하는 훨씬 나은 방식으로 평가된다고 <파이낸셜 타임스>는 강조했다. 세계은행은 자체 구매력평가 방식을 기준으로 한 국가별 지디피 보고서를 2005년 처음 내놓은 데 이어 이번에 두번째로 내놓았는데, 이 자료는 국제통화기금 등에서 두루 인용되며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구매력평가 기준 지디피로 보면 중국뿐 아니라 신흥국들의 부상이 뚜렷하다. 이에 따라 세계 경제질서에서 이들의 목소리가 더 크게 반영되어야 한다는 논란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2011년 기준으로 인도의 환율 방식 지디피는 1조8000억달러에 그치지만 구매력평가를 적용하면 5조7000억달러다. 인도는 2005년 미국 경제 규모의 18.9%에서 2011년 37.1%에 도달했다. 마찬가지로 러시아, 브라질,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 신흥국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한국은 환율 방식 지디피가 1조1000억달러인데, 구매력평가 기준 지디피는 1조4000억달러다. 경제 규모는 2005년 미국의 8.3%에서 2011년 9.3%로 늘어났다. 반면 2005년부터 2011년 사이 일본의 미국 경제 대비 비중은 31.3%에서 28.2%로, 영국도 15.4%에서 14.2%로 줄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이런 수치는 세계 경제의 풍경을 혁명적으로 바꿔놓는다”며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 같은 국제 경제기구들의 지배력에 대한 논란이 거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등 신흥국들의 강해진 경제적 위상을 반영해 국제 경제 질서가 개편돼야 한다는 논의가 힘을 받을 것이란 얘기다.

하지만 최근 중국 경제 성장이 점차 둔화되어 위기론이 나오는 상황을 고려하면 지금까지의 추이가 계속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중국 정부 산하의 대표적인 싱크탱크인 중국사회과학원은 29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7.4% 정도라고 밝혀, 정부의 공식 목표치인 7.5% 정도를 달성하는 것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임을 시사했다. 


출처: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8&aid=0002230263&date=20140430&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1

  • ?
    나수사 2014.05.01 12:32

    저임금으로 중국 성장에 박차를 가해온 성장일변도에서

    2,3년 전부터 저임금 탈피하려는 움직임에서 성장 둔화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달러를 앞지를 거라니 의외입니다.
    중국이 달러 비축에 열올리는 이유는 세계 통화기축을 노리고 있다는
    기사 읽은 기억이 있는데 더 빠른 시간 안에 가능할 지도 모르겠네요.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5.01 23:07
    현재 총체적인 환율을 볼때 전세계의 환율이 올라가는데 상대적으로 중국 환율만 계속 내려 가고 있는점도 주시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5.01 23:11
    한국에 돌아가서도 중국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군요...일파만파님
    요즘 안사모 활동에 자주 보여서 좋아 보입니다. 거봐요 같이 하니까 좋잖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4293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207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44566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4440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2232 3   백파
2874 모발을 더 굵고 윤나게 해주는 식품 4가지 4903 0   title: 태극기OK
2873 열차 추돌사고에도 침착·배려…'빛난' 시민의식 7448 0   title: 태극기OK
2872 '하늘 나는 전기車' 현실이 되다. 4411 1   title: 태극기OK
2871 미국, 최악 토네이도에 책임자 급파부터…'일사불란' 대응 14 9388 2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70 이대로는 안된다. ㅡ "매뉴얼 무용지물 만드는 전관예우" 4992 1   title: 태극기OK
2869 '安全 예산' 줄이려던 정부, 뒤늦게 청사진도 없이 '예산 늘리기' 4714 0   title: 태극기OK
2868 청년 10명 중 9명 "대한민국은 불공정" 2 6007 0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2867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ㅡ"관피아" 책임론 6023 0   title: 태극기OK
2866 안전교육 시간, 학교는 자습했다. 4887 1   title: 태극기OK
2865 "中신장테러 사망자 2명은 용의자"…자폭테러 가닥 41 4582 1 2014.05.11(by OK) 1:10000(안원장)
2864 비타민D, 암 생존율 높이는데 도움준다..결과 보니 '챙겨먹자' 4492 1   title: 태극기OK
2863 靑, '세월호 민심'에 당혹…해법 고민ㅡ정신차려야지요! 4357 0   title: 태극기OK
2862 <세월호참사> 고박 부실·과적으로 복원력 잃어 침몰 4845 0   title: 태극기OK
2861 면역력 떨어뜨리는 '나쁜 습관' 6가지 2 4537 1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6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유일한 사랑ㅡ "가족" 3742 1   title: 태극기OK
2859 “내 딸 건져주신 고마운 분” 잠수사 사진 간직한 부정 3823 1   title: 태극기OK
2858 “타인 돕는 마음 부족하면 외로운 노년 보낸다” <美 연구> 4545 1   title: 태극기OK
2857 [세월호 참사]속속 드러나는 '인재(人災)의 증거들' 2 8994 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56 ♪ First Of May (5월을 여는 노래) - Bee Gees ♬ , 우울한 5월을 맞으며.......... 2 file 19271 4 2014.05.08(by 비비안리) title: 태극기솔향
» 중, 142년만에…‘미 경제패권’ 흔든다 3 6130 1 2014.05.01(by 1:10000(안원장))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