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겨레] 장례 뒤 진도에서 휴대폰에 사진

잠수사 조카도 주검으로 돌아와

“정리되면 감사 인사 드리고 싶어”


고인식(51)씨는 세월호 사고로 딸을 잃었다. 고씨의 짧은 머리가 보기 좋다고 하던 딸이었다. 딸이 살아돌아오면 보여주려고 머리도 짧게 깎았다. 사고 사흘째인 19일, 딸은 끝내 차가운 주검으로 돌아왔다.

22일 경기 안산 하늘공원에 딸을 안치한 고씨는 바로 다음날 진도실내체육관으로 ‘복귀’했다. 아직 주검조차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이 자식 잃은 곳으로 그의 발길을 다시 돌려놨다. 29일 체육관을 찾은 고씨는 “남의 자식도 내 자식 같은 심정이다. 물에서 못 건진 아이들의 넋과 가족들을 위로해 주려고 체육관을 찾았다”고 했다.

고씨가 진도로 다시 발길을 돌린 이유는 더 있다. 딸을 물에서 찾아준 은인이 진도에 남아있기 때문이다. 고씨는 다른 대다수 유족들과 달리 딸의 주검을 찾아준 잠수요원이 누구인지를 안다. 고씨는 딸의 장례가 끝난 뒤 팽목항에서 그 잠수요원을 만났다. 나란히 앉아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었다. 잊지 않기 위해서라고 했다. 민간 잠수요원인 그 은인도 단원고에 다니는 조카를 그때까지 찾지 못하고 있었다. “정말 고마운 분이라 뭐라도 대접하고 싶은데, 그러기에는 상황이 어렵다”고 했다.

고씨가 다시 진도로 내려온 29일, 잠수요원의 조카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30일 팽목항에 마련된 가족대기실에서 그를 만났지만 고씨는 어떤 위로의 말도 건네지 못했다고 했다. 그저 “식사 잘 챙기시라. 힘내시라”는 말밖에 꺼내지 못했다. “저도 겪어봐서 그 마음 알아요. 정신도 없고 주위의 위로도 잘 들리지 않아요.”

고씨는 “딸을 꺼내주신 분이 나보다 나이가 많은 걸로 알고 있다. 사고가 다 수습되고 잠잠해지면 ‘형님’한테 찾아가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딸을 위해 단정하게 다듬었다던 고씨의 짧은 머리는 그새 많이 자라 있었다.

진도/이재욱 기자 uk@hani.co.kr

공식 SNS [통하니] [트위터] [미투데이] | 구독신청 [한겨레신문] [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165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69909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2226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225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0773 3   백파
2874 모발을 더 굵고 윤나게 해주는 식품 4가지 6099 0   title: 태극기OK
2873 열차 추돌사고에도 침착·배려…'빛난' 시민의식 8659 0   title: 태극기OK
2872 '하늘 나는 전기車' 현실이 되다. 5606 1   title: 태극기OK
2871 미국, 최악 토네이도에 책임자 급파부터…'일사불란' 대응 14 10981 2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70 이대로는 안된다. ㅡ "매뉴얼 무용지물 만드는 전관예우" 6329 1   title: 태극기OK
2869 '安全 예산' 줄이려던 정부, 뒤늦게 청사진도 없이 '예산 늘리기' 6050 0   title: 태극기OK
2868 청년 10명 중 9명 "대한민국은 불공정" 2 7433 0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2867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ㅡ"관피아" 책임론 7477 0   title: 태극기OK
2866 안전교육 시간, 학교는 자습했다. 5920 1   title: 태극기OK
2865 "中신장테러 사망자 2명은 용의자"…자폭테러 가닥 41 5746 1 2014.05.11(by OK) 1:10000(안원장)
2864 비타민D, 암 생존율 높이는데 도움준다..결과 보니 '챙겨먹자' 5870 1   title: 태극기OK
2863 靑, '세월호 민심'에 당혹…해법 고민ㅡ정신차려야지요! 5437 0   title: 태극기OK
2862 <세월호참사> 고박 부실·과적으로 복원력 잃어 침몰 6139 0   title: 태극기OK
2861 면역력 떨어뜨리는 '나쁜 습관' 6가지 2 5641 1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6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유일한 사랑ㅡ "가족" 4710 1   title: 태극기OK
» “내 딸 건져주신 고마운 분” 잠수사 사진 간직한 부정 4863 1   title: 태극기OK
2858 “타인 돕는 마음 부족하면 외로운 노년 보낸다” <美 연구> 5677 1   title: 태극기OK
2857 [세월호 참사]속속 드러나는 '인재(人災)의 증거들' 2 11056 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56 ♪ First Of May (5월을 여는 노래) - Bee Gees ♬ , 우울한 5월을 맞으며.......... 2 file 21745 4 2014.05.08(by 비비안리) title: 태극기솔향
2855 중, 142년만에…‘미 경제패권’ 흔든다 3 7684 1 2014.05.01(by 1:10000(안원장))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