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bd input,.bd textarea,.bd select,.bd button,.bd table{font-family:'Segoe UI',Meiryo,'맑은 고딕','Malgun Gothic','돋움',Dotum,Helvetica,'Apple SD Gothic Neo',sans-serif} .bd .ngeb{font-weight:700;font-family:'Segoe UI',Meiryo,'나눔고딕 ExtraBold','NanumGothic ExtraBold',ngeb,'맑은 고딕','Malgun Gothic','나눔고딕',NanumGothic,ng,'Trebuchet MS','돋움',dotum,Helvetica,'Apple SD Gothic Neo',sans-serif} .bd a:focus,.bd input:focus,.bd button:focus,.bd textarea:focus,.bd select:focus{outline-color:#4169e1;} .bd .replyNum{color:#4169e1 !important} .bd .trackbackNum{color:#646496 !important} .bd.fdb_count .replyNum{background:#4169e1;} .bd.fdb_count .trackbackNum{background:#646496;} .bd em,.bd .color{color:#4169e1;} .bd .shadow{text-shadow:1px 1px 1px #646496;} .bd .bolder{color:#4169e1;text-shadow:2px 2px 4px #646496;} .bd .bg_color{background-color:#4169e1;} .bd .bg_f_color{background-color:#4169e1;background:-webkit-linear-gradient(#FFF -50%,#4169e1 50%);background:linear-gradient(to bottom,#FFF -50%,#4169e1 50%);} .bd .border_color{border-color:#4169e1;} .bd .bx_shadow{box-shadow:0 0 2px #646496;} .viewer_with.on:before{background-color:#4169e1;box-shadow:0 0 2px #4169e1;} .bd_zine.zine li:first-child,.bd_tb_lst.common_notice tr:first-child td{margin-top:2px;border-top:1px solid #DDD} .bd_zine .info b,.bd_zine .info a{color:#646496;} .bd_zine.card h3{color:#4169e1;} .bd_tb_lst .cate span,.bd_tb_lst .author span,.bd_tb_lst .last_post small{max-width:120px}

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6일세월호 침몰 당시 갑판에 실린 컨테이너가 바다에 쏟아지는 모습 (해양경찰청 제공)

"증톤, 과적, 복원력 문제 있었다" 진술 확보

과적 무시하고 증축 과정에서 돈 받은 선사 직원 체포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는 고박(고정해서 묶는 것) 부실과 과적으로 복원력을 잃어 침몰까지 이른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증톤, 과적, 고박 부실에 대한 전·현직 승무원과 선사 관계자의 진술도 잇따랐다.

과적 사실을 알면서도 무시하고 증축 업체에서 돈까지 받은 선사 관계자도 체포됐다.

◇ 잠금장치 부실로 화물 쓰러져 침몰

세월호 침몰 당시 선체에 쌓여있던 컨테이너가 쓰러진 것은 모서리를 고정하는 콘(cone)이 규격이 맞지 않았고 컨테이너와 제대로 연결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화물 적재 시 1단과 2단 컨테이너는 콘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거나 일부만 끼워진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는 콘이 설치되지 않고 로프로 구멍을 연결해 묶기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콘과 함께 화물을 연결하는 장치인 버클, 트위스트락, 라싱도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승용차, 화물차, 중장비, 컨테이너가 실려 있는 C데크와 D데크에는 콘이 전혀 없어 화물이 단순히 쌓여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화물 고정시설이 부실한 탓에 침몰 당시 선체와 갑판에 실린 컨테이너와 화물이 배가 기울자마자 순식간에 쏟아지면서 침몰까지 이른 것이다.

◇ "고박, 증톤, 과적 문제 있었다"…선사 직원 과적 사실 은폐

선사인 청해진해운 관계자들은 세월호 고박에 문제가 있었다고 진술했으며 일부 승무원들은 고박 방법조차 모른 것으로 확인됐다.

퇴직 선원 3명은 증톤과 과적, 고박 부실로 복원성에 문제가 있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본래 선장 신모(47)씨와 대리 선장 이준석(69)씨도 세월호 복원력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고 청해진해운 측에 수차례 이야기를 했지만 묵살당했다고 진술했다.

청해진해운 물류팀장 김모(44)씨는 사고 소식을 접한 이후 화물량을 축소해 컴퓨터에 입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가 난 지 50분 뒤인 16일 오전 9시 38분 청해진해운의 직원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과적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 화물량을 180여t으로 줄여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 과적 위험 무시, 증축 업체에 돈 받은 선사 직원 체포

수사본부는 청해진해운 해무이사 안모(59)씨와 물류팀장 김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선박안전법 위반 등으로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세월호를 증축해 복원력을 떨어뜨렸고 과적 위험성을 알고 있었음에도 빈번하게 과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월호 침몰 원인이 과적, 구조변경 등의 과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있다고 판단, 단계별 관계자를 업무상 과실치사의 공동정범으로 규정했다.

안씨는 세월호 증축 과정에서 고철 판매대금 3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업무상횡령)가 추가됐다.

수사본부는 승무원들과 청해진해운이 탈출 전후 7차례에 걸쳐 통화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선사 측의 부적절한 지시가 있었는지를 조사 중이다.

선장 등 승무원 8명에 이어 3등 기관사 등 3명이 승객들을 구하지 않고 현장을 가장 먼저 탈출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수사본부는 나머지 구속된 승무원 4명과 안전설비 업체, 선박 개조업체를 상대로 보강 조사를 벌이고 있다.

cbebop@yna.co.kr

▶연합뉴스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2766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7075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314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316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1880 3   백파
2874 모발을 더 굵고 윤나게 해주는 식품 4가지 6138 0   title: 태극기OK
2873 열차 추돌사고에도 침착·배려…'빛난' 시민의식 8706 0   title: 태극기OK
2872 '하늘 나는 전기車' 현실이 되다. 5630 1   title: 태극기OK
2871 미국, 최악 토네이도에 책임자 급파부터…'일사불란' 대응 14 11049 2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70 이대로는 안된다. ㅡ "매뉴얼 무용지물 만드는 전관예우" 6352 1   title: 태극기OK
2869 '安全 예산' 줄이려던 정부, 뒤늦게 청사진도 없이 '예산 늘리기' 6093 0   title: 태극기OK
2868 청년 10명 중 9명 "대한민국은 불공정" 2 7457 0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2867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ㅡ"관피아" 책임론 7519 0   title: 태극기OK
2866 안전교육 시간, 학교는 자습했다. 5960 1   title: 태극기OK
2865 "中신장테러 사망자 2명은 용의자"…자폭테러 가닥 41 5782 1 2014.05.11(by OK) 1:10000(안원장)
2864 비타민D, 암 생존율 높이는데 도움준다..결과 보니 '챙겨먹자' 5882 1   title: 태극기OK
2863 靑, '세월호 민심'에 당혹…해법 고민ㅡ정신차려야지요! 5457 0   title: 태극기OK
» <세월호참사> 고박 부실·과적으로 복원력 잃어 침몰 6160 0   title: 태극기OK
2861 면역력 떨어뜨리는 '나쁜 습관' 6가지 2 5655 1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6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유일한 사랑ㅡ "가족" 4735 1   title: 태극기OK
2859 “내 딸 건져주신 고마운 분” 잠수사 사진 간직한 부정 4897 1   title: 태극기OK
2858 “타인 돕는 마음 부족하면 외로운 노년 보낸다” <美 연구> 5715 1   title: 태극기OK
2857 [세월호 참사]속속 드러나는 '인재(人災)의 증거들' 2 11087 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56 ♪ First Of May (5월을 여는 노래) - Bee Gees ♬ , 우울한 5월을 맞으며.......... 2 file 21806 4 2014.05.08(by 비비안리) title: 태극기솔향
2855 중, 142년만에…‘미 경제패권’ 흔든다 3 7712 1 2014.05.01(by 1:10000(안원장))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