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나우뉴스]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에서 단식요법을 하는 클리닉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단식운동의 발상지 중 하나라는 독일에서는 단식요법이 의료보험이 되는 경우가 있으며, 부유층에서는 'less is more'(적을수록 풍부하다)라는 인식이 확산돼 질병치료에 이를 활용하는 움직임이 점차 강해지고 있다고.

단식요법 지지자인 미하엘 반 암직(57)은 20년 전부터 1년 중 한 달은 스위스와의 국경에 있는 보덴호(湖)에 있는 '부칭거-빌헬미'(Buchinger-Wilhelmi) 클리닉에서 보내고 있다.

여기서 그는 하루에 아침으로는 허브티를, 점심으로는 과일주스를 마신 뒤, 오후에 2시간씩 산책하고, 저녁으로는 소량의 수프와 벌꿀을 섭취한다. 또 하루에 최소 2리터의 물을 마신다고.

영국 록밴드 롤링스톤즈의 하계 독일 순회공연을 총괄하는 뮌헨의 대형 광고사를 운영하는 그는 만성 비만과 함께 나타나는 여러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이 클리닉을 방문하고 있다.

하루 섭취 열량을 중년 남성의 권장 수준보다 10분의 1 수준으로 맞춘 200~250칼로리 이하로 제한하면 고혈압약이 필요 없다고 그는 말한다.

이 클리닉의 10일간 이용료는 표준 2500유로(약 356만원) 선이지만, 다양한 서비스를 더하면 비용은 상승한다. 이 클리닉은 스페인 마르베야에도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 클리닉의 명칭은 오토 부힝거(Otto Buchinger 1878~1966)라는 독일인 의사로부터 유래했다. 그는 제1차 세계대전 중인 1917년 류마티스 관절염 때문에 해군 군의관직을 사임한 뒤, 단식요법으로 자신의 질환을 치료해 유명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단식요법은 한 세기에 달하는 시간이 지난 지금도 인기를 얻고 있다고.

부힝거 지지자들은 단식요법이 심장질환을 예방하고 천식, 관절염, 만성 소화기질환, 일부 만성 호흡기질환, 심지어 우울증에도 효과가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극단적으로 생활습관을 변화하는 다른 요법과 같이 단식요법도 의사의 주관하에 적당해야 앞으로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한다.

이 요법에 관해서는 많은 조사 대상자로 한 무작위 비교 시험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지만, 류머티스성 관절염 치료를 위한 단식요법이 유효하다는 논문이 1991년 영국 의학저널 '란셋'(Lancet)에 게재된 바 있다. 그외에도 다양한 건강문제에 이 치료가 효과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부힝거 빌헬미의 프랑수아즈 빌헬미 데 톨레도 전무이사는 "단식요법은 우리 몸에서 원래 나오는 재생력을 자극한다"고 말한다.

또 이 클리닉의 의료부문 수석 전문의 스테판 드린다 박사는 "인근 위버링겐 시설에서는 약 60년 전부터 마벨라에서는 40년 전부터 매년 각각 3000~3500명의 환자를 받고 있다. 즉 합병증 등을 유발하지 않고 25만 시간 단식치료가 이뤄졌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과학적 연구는 아니지만 통계적인 사실"이라고 말한다.

독일의 권위 있는 시사주간지 슈피겔(Der Spiegel ) 역시 2011년 단식치료에 긍정적인 특집 기사를 실었다. 또 이 클리닉의 담당의였던 헬무트 뤼츠너가 쓴 책은 1970년대에 발매된 이래 200만부 이상이 팔렸다.

빌헬미 데 톨레도 이사는 "독일사회가 선진국이 된 이래 단식으로 피해를 본 사람은 이미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이전부터 대체치료가 허용돼 온 독일의 에센과 예나, 베를린과 같은 도시에 있는 대학병원에서도 단식요법의 연구와 교육이 이뤄져 왔다.

베를린 샤리테 대학병원에서는 지난 50년간 의사들의 지도에 의한 단식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12~14일간의 프로그램 비용은 부힝가 빌헬미보다 저렴하며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의료보험이 적용되므로 부유층에 머무르지 않고 폭넓은 소득층에서 이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샤리테 병원 자연요법 전문의 안드레아스 미하엘슨는 "고열량 식단을 꾸준히 먹게 되는 현재 상황은 인간 진화 역사의 새로운 문제"라면서 "질병을 막기 위한 많은 신약은 부작용 때문에 시장에서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간은 나이가 들면 들수록 그런 질병에 걸리기 쉽고 현재의 의약품이 앞으로도 계속 유효하지 못하므로 10년 후에는 단식요법이 더 중요시되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92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88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52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47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638 3   백파
2894 [단독] 관제소, 열차 위치 실시간 파악 불가…신속 대처 허점 3851 0   title: 태극기OK
2893 눈에도 좋은 커피...매일 마시면 시력악화 방지 9 3968 0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892 "중국군, 북한 붕괴 대응책 마련" 7 4114 0 2014.05.10(by OK) title: 태극기OK
2891 치솟는 곡물 값, 늘어나는 자연재해, 문 닫는 공장 … ‘기후 불황’ 온다 2 5952 0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890 '교과서' 속으로 가족여행 떠날까.. 어린이날 가볼만한 박물관 6選 5442 0   title: 태극기OK
» '경제대국' 독일이 단식 열풍에 빠진 이유는? 3577 0   title: 태극기OK
2888 "슬픈 마음 치유하는 숲길 걸으러 가요" 2 5309 1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887 탈출할까 머무를까…사고시 올바른 행동요령은? 3463 0   title: 태극기OK
2886 놀이공원 나들이 때 알아둬야 할 건강 예방 수칙 4462 1   title: 태극기OK
2885 잘 먹어도 햇빛은 필수...이러면 비타민D 부족 4206 2   title: 태극기OK
2884 과도한 운동, "무기력-수면장애-질병 부른다." 7928 0   title: 태극기OK
2883 스트레스, 친구는 물론 TV 통해서도 전염 2728 0   title: 태극기OK
2882 “물건이나 경험을 사도 행복하지 않을 때 있다” <美연구> 3527 0   title: 태극기OK
2881 "우리 애만 안 나왔어요"…남은 가족들의 초조함 3522 0   title: 태극기OK
2880 “정규직 임금 14만원 오를 때 비정규직 14만원 줄어” 2922 0   title: 태극기OK
2879 "마지막 추억이라도…" 희생자 휴대폰 복원 지원키로 3679 0   title: 태극기OK
2878 탈세 제보 늘었지만..세무조사 활용 어려운 이유는 8976 0   title: 태극기OK
2877 아프간 산사태…"사망자 2천500명 달할 수도" 14 4115 0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76 65세↑ 노인 406만명, 기초연금 20만원 받는다. 4275 0   title: 태극기OK
2875 당신이 오래 살지 미리 알 수 있는 3가지 3552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