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나우뉴스]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사람이라면 이들이 인간과 마찬가지로 ‘사랑’하는 능력이 있다고 느낄 것이다. 그런데 이런 예상을 확인하는 실험을 과학자들이 시행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클레어몬트대학원 폴 잭 교수팀이 아칸소주(州) 동물보호소에서 언제나 함께 지내는 테리어 믹스견과 염소를 대상으로 옥시토신의 변화를 측정하는 신경학적인 실험을 진행했다.

여기서 옥시토신은 아이를 낳은 여성에게서 모유 분비를 촉진하는 호르몬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접하거나 이성에 매료될 때도 분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행복 호르몬’이나 ‘사랑 호르몬’으로 불리는 물질을 말한다.

연구진은 먼저 이 우정이 끈끈한 두 동물의 혈액을 채취한 다음 같은 울타리에 넣어 15분간 놀게 했다. 이후 다시 혈액을 채취해 옥시토신의 농도 변화를 측정했다.

그 결과, 개는 염소와 논 뒤 옥시토신 농도가 48% 상승했다. 이는 개가 염소에 애착을 느끼고 친구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한다.

또 염소는 옥시토신 농도가 무려 210%나 상승, 인간으로 따지면 사랑에 빠졌거나 친구에 대한 최상의 배려를 발휘하는 수준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 간 이만큼 옥시토신 농도가 상승한 것은 이런 동물이 이종인 사람에 대해서도 애정을 가질 능력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잭 교수는 설명한다.

또 연구진은 다른 실험으로 일반인 100명의 혈액을 채취한 뒤 그들이 한 방에서 15분간 개나 고양이와 놀게 한 다음 다시 혈액을 채취했다.

그 결과, 옥시토신이 상승한 사람들은 조사대상 중 30% 정도에서 그쳤지만, 그중에서도 개를 기른 경험이 있는 사람은 고양이를 기른 사람이나 반려동물을 기른 적이 없는 사람보다 옥시토신 상승률이 높았다.

이에 대해 잭 교수는 “이런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애정을 보이는 개를 키워본 경험이 있으므로 실험에서 잠깐 만난 동물과도 놀 때에도 기분이 좋아지도록 뇌가 훈련된 듯하다”고 말했다.

또한 개와 놀았던 사람은 고양이와 놀았던 사람보다 스트레스 호르몬의 농도가 낮아졌으며 이후 생소한 사람과 접하는 실험에서도 상대를 신뢰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
    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2014.05.05 13:21
    아! 갑자기 개를 키우고 싶은 욕망이 스멀스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5.05 13:25
    그래도 개 키우지 마세요. 저는 싫어요^^
  • ?
    비비안리 2014.05.05 20:53
    개키우는것도 좋치만 나이가 들수록 밖으로 나가야 건강에 좋다고 합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5.05 20:56
    등산,산책하지요.^^
  • ?
    비비안리 2014.05.05 21:02
    등산 ,산책 좋치요 그러나 전 테니스 에 빠져 있어요 5시 30분에 운동장으로 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5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47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36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02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256 3   백파
2914 퇴직공무원, 3년간 산하기관장 맡으면 최대 15억 받아 3388 0   title: 태극기OK
2913 <이대로는 안된다> ㅡ기본만 지켰어도…세월호참사 교훈 4130 0   title: 태극기OK
2912 키 성격 학습까지 영향...어린이 편식 교정법 4407 0   title: 태극기OK
2911 인사하며 출석 체크..사람 대신하는 '서비스 로봇' 3392 0   title: 태극기OK
2910 팬없는 선풍기·무선청소기..혁신돌풍 다이슨의 비밀 4914 0   title: 태극기OK
2909 국내서 물방울 흐름 이용해 전기 만드는 기술개발 3842 1   title: 태극기OK
2908 맛·영양 갖춘 '팥'이 뜬다..웰빙 디저트로 시장서 각광 3619 0   title: 태극기OK
2907 <그래픽> 현행 국가재난 대응체계 7843 0   title: 태극기OK
2906 [세월호 침몰]"우리 애는 왜 아직까지 안오나" 불안한 가족들 3182 0   title: 태극기OK
2905 세계는 지금 '꿈의 소재' 탄소섬유 전쟁 중 4241 0   title: 태극기OK
2904 [세월호 침몰]유가족 '특검 촉구' 서명운동 돌입 2 7435 2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903 빈속에 운동하면 살이 더 잘 빠질까? 2 3704 1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902 이대로는 안된다ㅡ"손봐야 할 정부 재난대응체계" 2 3909 0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901 잇따른 사고...비상상황 대처요령은? 3602 0   title: 태극기OK
2900 '장수의 적' 7가지 음식...통조림 토마토가 최악 4640 0   title: 태극기OK
» “개는 사람과 ‘사랑’ 주고받는 능력 있다” <美연구> 5 3400 1 2014.05.05(by 비비안리) title: 태극기OK
2898 "회춘의 열쇠, 젊은 피에서 찾았다"<美연구> 4124 0   title: 태극기OK
2897 “국내 어린이 안전사고율, 미국·호주보다 높아” 3656 0   title: 태극기OK
2896 '원조'보다 비싼 이상한 과자 값…국산과자, 수입과자보다 비싸 2 4559 0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2895 잇단 안전사고에 '화들짝'놀란 정부…점검 또 강조 307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