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육·육아·정신문화·역사
2014.05.07 20:20

우리 아이, 꿀잠자게 하려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요즘은 직장인이나 대학생들만큼이나 초등학생들도 바쁜 시대다. 4~5개의 학원수업을 받느라 잠자는 시간까지 줄이고 밤늦게까지 TV나 컴퓨터를 하느라 자정을 훌쩍 넘겨서 자는 일이 다반사다.

잠은 전날 두뇌 활동에 대한 보상이며 다음날의 새로운 학습을 위한 투자이다. 수면은 낮에 경험하고 배웠던 것들을 복습하는 제2의 학습시간이기 때문에 학습능력에는 잠이 필수적이다.

이외에도 제 나이에 맞는 충분한 수면시간을 확보하지 못하면 성장에도 악영향을 준다. 수면 중 손상된 세포가 재생되며 낮 동안 받았던 스트레스가 완화되고, 성장호르몬이 가장 원활하게 분비돼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특히, 자기 전 TV를 보거나 컴퓨터를 하면서 취침시각이 늦춰지는 것은 절대적인 수면시간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수면장애를 겪을 가능성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 매사추세츠어린이종합병원과 하버드대학 보건대학원의 연구팀에 따르면 어린이들이 TV를 보는 시간이 하루 한 시간 늘면 수면 시간은 7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면시간이 짧은 어린이일수록 TV가 있는 방에서 잠을 자거나 생활하는 시간이 길었고, 이런 관계는 연령이 낮을수록 여자 보다는 남자 어린이가 더 뚜렷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텔레비전을 시청하게 되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흥분, 생리적 각성, 밝은 빛, 프로그램에 포함된 공포 등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이러한 수면장애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잠자기 전 두뇌 쓰는 활동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한 원장은 "어린 아이들이 늦게까지 잠을 자지 않은 데에는 밤 문화에 익숙한 부모 형제들의 영향이 크기 때문에 자기 전에는 부모가 책을 읽어주면서 적절한 수면환경을 조성해 주면 아이가 편안하게 잠들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평소 아이가 유난히 산만하거나 코골이, 이갈이, 몽유병 등이 보일 경우 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아이에게 안정된 수면 환경과 규칙적인 수면 습관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편안한 수면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해 아이 침실은 간접조명을 이용해 빛의 밝기를 낮춰주고 벽시계는 시계 소리와 자야 할 시간에 대한 긴장감으로 수면을 방해하므로 없애는 것이 좋다. 또한, 초등학생은 최소 10시간 이상의 수면을 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아동기 수면습관이 성인으로까지 이어지기 쉬우므로 '밤 9시부터 다음날 7시까지'와 같은 수면규칙을 만들어 매일 반복적으로 교육하는 것이 좋다.

/kty@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183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0847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330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3218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0958 3   백파
2954 “당국이 불리한 자료 삭제할라”… 휴대전화 복원 안 맡기는 가족들 3779 0   title: 태극기OK
2953 KAI "우리 기술로 창공 지켜라"…空士생도 훈련기 '나라온' 떴다 5541 1   title: 태극기OK
2952 [정부 긴급 민생대책 내용·의미] 내수 ‘세월호 충격’…미니 부양책으로 단기적 대응 8228 0   title: 태극기OK
2951 인천~덕적도 여객선 엔진 고장…30분 만에 회항 4588 0   title: 태극기OK
2950 월세 세입자가 꼭 알아야 할 '5가지' 4162 0   title: 태극기OK
2949 최신식 구조함 투입 못한 이유는 결국 ‘납품 비리’? 4374 0   title: 태극기OK
2948 비타민A~E…어떻게 섭취하고 어떤 장단점이 있나? 5225 0   title: 태극기OK
2947 "키 작을수록 오래 산다"<美연구팀> 4888 0   title: 태극기OK
2946 "망각은 뇌세포 새로 생기기 때문에 발생"<日연구팀> 3931 0   title: 태극기OK
2945 “운석 3억5000만원에 사겠다” vs “270억 달라 4035 0   title: 태극기OK
2944 지구최대 만년雪 ‘에우스트포나’ 의 위기 4323 0   title: 태극기OK
2943 우울증·불안장애 근본 원인 찾았다 5127 1   title: 태극기OK
2942 “물속 동료 손 잡고도 못 구해… 저는 살아도 산 것 같지 않아” 3645 0   title: 태극기OK
2941 “앉아 있는 시간 길수록 기억력 떨어진다” <美 연구> 4502 0   title: 태극기OK
2940 한국인 '삶 만족도' OECD 36개국 중 25위로 하위권 4129 0   title: 태극기OK
2939 채소 풍년에 가격 폭락..밭 갈아엎는 농가ㅡ우리 채소 먹어요! 4133 1   title: 태극기OK
2938 英윌리엄 왕세손, 항공기 이코노미석 탑승 화제 4422 0   title: 태극기OK
2937 "삼겹살 한 근에 2만3000원" 돼지값 급등..왜? 7004 1   title: 태극기OK
» 우리 아이, 꿀잠자게 하려면? 3568 0   title: 태극기OK
2935 아이는 밖에서 뛰어놀아야 행복하고 똑똑해진다 387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