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물에 잠겨 가는 동료의 손을 붙잡고도 구해 내지 못했습니다. 살아도 산 것 같지가 않습니다.” 세월호 침몰 당시 서비스직 승무원들 사이에 빚어졌던 또 다른 비극적인 사연이 생존 승무원에 의해 알려졌다. 생존 승무원 가운데 구속되지 않은 단 2명 중 한 명인 조리원 김모(51·여)씨는 7일 악몽의 순간을 떠올렸다.

김씨는 동료 이모(56·여)씨와 함께 지난달 16일 오전 9시 10분쯤 배식을 마치고 세월호 3층 조리실에서 뒷정리를 하고 있었다. 갑자기 배가 심하게 흔들리면서 겹겹이 쌓아 놓은 식판들이 엎어지고 냉장고와 대형 밥솥 안에 있던 것들이 쏟아져 내렸다. 이들은 선반을 잡고 싱크대 위로 올라가 상황을 살펴본 뒤 심각성을 느껴 탈출을 시도했다. 하지만 어느새 조리실이 50∼60도 기울면서 밖으로 나가는 길목인 선원식당까지 바닥이 언덕처럼 가파르게 기운데다 엎지러진 식용유로 뒤범벅이 되면서 미끄러워 올라갈 수가 없었다. 김씨는 옆에 있는 가스통에 발을 딛고 파이프를 잡고 기어올랐다. 5∼6m 거리였지만 너무나 길게 느껴졌다. 마침내 선원식당까지 오르는 데는 성공했지만 도중에 식당 의자가 굴러떨어져 갈비뼈가 부러졌다. 김씨는 이씨에게 빨리 올라오라고 소리쳤지만 이씨는 계속 미끄러지다 결국 빠져나오지 못하고 실종됐다.

선원식당에서는 또 다른 난관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곳에서 사무장 양대홍(45)씨, 아르바이트생 구모(42·여)씨와 합류했지만 배가 80∼90도까지 기울어진 상태라 갑판으로 통하는 문은 천장처럼 위에 있었다. 벽이 돼 버린 통로에는 손에 잡을 만한 것이 없었다. 보다 못한 양 사무장이 벽에 양다리를 걸치고 지그재그로 움직여 겨우 올라간 뒤 김씨와 구씨에게 올라오라고 하자 김씨는 같은 방식으로 올랐다. 음식점에서 일할 당시 10여년간 바위산을 탄 것이 도움이 됐다고 한다. 하지만 구씨는 발만 동동거리고 있어 김씨가 재촉했지만, 구씨는 “나는 무서워서 못 가”라며 울부짖었다. 김씨는 급한 김에 허리를 굽혀 손을 내밀었지만 미치지 못했다. 잠시 뒤 식당에 물이 차올라 어느 정도 거리가 가까워지자 양 사무장은 손을 내밀어 구씨 손을 잡을 수 있었다. 그러나 구씨의 몸이 물속 무엇인가에 끼여 있어 빠져나오지 못했다. 방법이 없자 양 사무장은 김씨에게 먼저 탈출할 것을 지시했고, 김씨는 갑판으로 나온 뒤 배 우측 꼭대기로 기어올라가 9시 40분쯤 해경 헬기에 구조됐다. 타이타닉호의 최후 순간보다 더 악몽 같은 30분이었다. 양 사무장과 구씨는 아직 실종 상태다. 병원에서 부상 치료와 정신치료를 함께 받고 있는 김씨는 “살아도 산 것 같지가 않다”면서 “구씨가 오히려 ‘언니는 다쳐 어떡하냐’고 걱정하던 것이 꿈인지 생시인지 아득하다”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www.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92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88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52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47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638 3   백파
2954 “당국이 불리한 자료 삭제할라”… 휴대전화 복원 안 맡기는 가족들 3181 0   title: 태극기OK
2953 KAI "우리 기술로 창공 지켜라"…空士생도 훈련기 '나라온' 떴다 4201 1   title: 태극기OK
2952 [정부 긴급 민생대책 내용·의미] 내수 ‘세월호 충격’…미니 부양책으로 단기적 대응 6779 0   title: 태극기OK
2951 인천~덕적도 여객선 엔진 고장…30분 만에 회항 3820 0   title: 태극기OK
2950 월세 세입자가 꼭 알아야 할 '5가지' 3364 0   title: 태극기OK
2949 최신식 구조함 투입 못한 이유는 결국 ‘납품 비리’? 3521 0   title: 태극기OK
2948 비타민A~E…어떻게 섭취하고 어떤 장단점이 있나? 4291 0   title: 태극기OK
2947 "키 작을수록 오래 산다"<美연구팀> 3818 0   title: 태극기OK
2946 "망각은 뇌세포 새로 생기기 때문에 발생"<日연구팀> 2998 0   title: 태극기OK
2945 “운석 3억5000만원에 사겠다” vs “270억 달라 3161 0   title: 태극기OK
2944 지구최대 만년雪 ‘에우스트포나’ 의 위기 3508 0   title: 태극기OK
2943 우울증·불안장애 근본 원인 찾았다 4217 1   title: 태극기OK
» “물속 동료 손 잡고도 못 구해… 저는 살아도 산 것 같지 않아” 2644 0   title: 태극기OK
2941 “앉아 있는 시간 길수록 기억력 떨어진다” <美 연구> 3480 0   title: 태극기OK
2940 한국인 '삶 만족도' OECD 36개국 중 25위로 하위권 3342 0   title: 태극기OK
2939 채소 풍년에 가격 폭락..밭 갈아엎는 농가ㅡ우리 채소 먹어요! 3505 1   title: 태극기OK
2938 英윌리엄 왕세손, 항공기 이코노미석 탑승 화제 3654 0   title: 태극기OK
2937 "삼겹살 한 근에 2만3000원" 돼지값 급등..왜? 5325 1   title: 태극기OK
2936 우리 아이, 꿀잠자게 하려면? 2939 0   title: 태극기OK
2935 아이는 밖에서 뛰어놀아야 행복하고 똑똑해진다 266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