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겨레]수사본부, 청해진해운 자료 확보


"최고경영자께 죄송" 내용 담겨


유씨 매달 1000만원 급여 받기도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이 세월호 증개축에 따른 복원력 저하를 사전에 보고받은 단서를 검경합동수사본부가 확보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유 전 회장에게 참사의 직접적 책임을 묻는 쪽으로 수사가 전개되고 있다.

수사본부는 청해진해운에서 압수한 문건들 가운데 이런 정황이 포함된 임원회의 회의록과 보고자료를 찾아냈다. 2013년 2월 증개축 뒤 세월호의 복원력 저하 대책을 논의한 임원회의에는 김한식(71·구속) 대표와 안아무개(60·구속) 이사 등 4~5명이 참석했다. 회의록에는 "(복원력 저하로) 최고경영자께 심려를 끼쳐 죄송스럽다"는 내용이 있고, 일부는 책임을 지겠다며 사표를 냈다가 돌려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본부는 여기서 언급된 '최고경영자'가 유 전 회장인 것으로 보고, 9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된 김 대표를 상대로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사 관계자는 "유 전 회장이 사고 원인 중 하나인 복원력 저하를 사전에 알았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그한테도 안전관리 부실 책임(업무상 과실치사)을 물을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수사본부는 청해진해운이 유 전 회장을 '회장'으로 표기하고 매달 1000만원씩 급여를 지급한 사실을 급여대장을 통해 확인했다. 그가 비상연락망에 '회장'으로 돼 있고, 사원번호가 있다는 점은 이미 확인된 바 있다.

한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유 전 회장의 비자금 조성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계열사 노른자쇼핑 등의 대표인 탤런트 전아무개(72)씨에게 10일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검찰은 외국에 있는 유 전 회장 딸 유섬나(48)씨와 아들 유혁기(42)씨 등 4명은 체포영장을 받아 구인에 나섰다. 또 유 전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을 도와 회사에 수십억원의 손실을 끼친 혐의로 그룹 계열사인 다판다의 김아무개(48) 감사와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 오아무개(53)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날 변아무개(42) ㈜천해지 대표, 고아무개(67) 세모 대표, 박아무개(55) 아이원아이홀딩스 대표가 비슷한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국세청이 유 전 회장 일가와 계열사 10곳을 고발한 사건도 수사에 착수했다. 조세포탈 혐의액은 100억원대로 전해졌다.

노현웅 기자, 인천/김정필

목포/안관옥 기자goloke@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49153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8080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0661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061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8325 3   백파
2974 국방부 대변인 "北, 빨리 없어져야 돼" 강력 비판 4136 0   title: 태극기OK
2973 6호선 합정역 승강장에 연기…100여명 대피 소동 3987 0   title: 태극기OK
2972 아픔을 느낄 수 있음에 감사하라 3933 0   title: 태극기OK
2971 반기문, 남중국해 긴장 고조에 '평화적 해결' 호소 5011 0   title: 태극기OK
2970 <세월호참사> 선체, 붕괴진행…모두 증축 부분 4935 0   title: 태극기OK
2969 가로수길 건물 붕괴, “우르르 꽝!”… “깜짝이야” 비명! 4372 0   title: 태극기OK
2968 “아기시절 기억 못하는 이유, ‘새 뇌세포’ 때문” <연구> 6557 0   title: 태극기OK
2967 만취한 대학생, 운전기사 폭행하고 택시 탈취 4201 0   title: 태극기OK
2966 '해킹으로 전과목 A+' 연세대 로스쿨생 결국 법정에 4448 0   title: 태극기OK
2965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림 없는 투자를" 4269 0   title: 태극기OK
2964 중국 공군의 비밀병기는 원숭이? 4151 0   title: 태극기OK
2963 <세월호참사> "희생자 잊지 말아주세요"…안산 학생들 촛불문화제 4252 0   title: 태극기OK
2962 조선혁명선언문,의열단선언문 5925 0   title: 태극기미개인
» 유병언 '세월호 복원성 저하' 사전 보고받은 정황 4091 0   title: 태극기OK
2960 KBS 보도국장 발언 파문.. '세월호 민심'에 속타는 靑 4029 0   title: 태극기OK
2959 "해경의 거듭된 언딘 칭찬, 우리도 이해 못해" 4326 0   title: 태극기OK
2958 '갈비보다 비싼 금겹살' 돼지·쇠고기 값 비상 5067 0   title: 태극기OK
2957 [과학을 읽다]양·개·풀…셋 중 어울리는 둘은? 4327 0   title: 태극기OK
2956 매일 과일 채소 먹으면 뇌졸중 위험 줄어 4604 0   title: 태극기OK
2955 “태양의 ‘잃어버린 형제별’ 찾았다” <美 연구> 5178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