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쿠키 문화] 세월호 참사 보도와 관련해, 현직 기자들의 자성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MBC 기자회 소속 121명의 기자들은 12일 '참담하고 부끄럽습니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세월호 참사 보도와 관련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들은 "지난주 MBC 뉴스데스크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을 모욕하고 비난했다"며 "세월호 취재를 진두지휘해온 전국부장이 직접 기사를 썼고 최종 판단해 방송이 나갔다"고 밝혔다.

이들은 "비이성적, 비상식적이고 최소한의 예의가 없는 보도였다"며 "한마디로 '보도참사'였다. 이런 참사를 막지 못한 책임이 MBC 기자들에게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MBC 기자회 소속 121명의 기자들은 "해경의 초동 대처와 수색, 그리고 재난 대응체계와 위기관리 시스템 등 정부 책임과 관련한 보도에 있어 MBC는 그 어느 방송보다 소홀했다"며 "정몽준 의원 아들의 '막말'과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처신 등 실종자 가족들을 향한 가학 행위도 유독 MBC 뉴스에선 볼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반면 "유족과 실종자 가족을 찾아간 박근혜 대통령의 한마디 한마디는 충실하게 보도됐고, 현장 상황은 누락하거나 왜곡됐다"며 "결국 정부에 대한 비판은 축소됐고 권력은 감시의 대상이 아닌 보호의 대상이 됐다"고 자평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참담하고 부끄럽습니다.

지난주 MBC 뉴스데스크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을 모욕하고 비난했습니다. 세월호 취재를 진두지휘해온 전국부장이 직접 기사를 썼고, 보도국장이 최종 판단해 방송이 나갔습니다.

이 보도는 실종자 가족들이 '해양수산부장관과 해경청장을 압박'하고 '총리에게 물을 끼얹고' '청와대로 행진'을 했다면서, '잠수부를 죽음으로 떠민 조급증'이 아니냐고 따졌습니다.

심지어 왜 중국인들처럼 '애국적 구호'를 외치지 않는지, 또 일본인처럼 슬픔을 '속마음 깊이 감추'지 않는지를 탓하기까지 했습니다.

국가의 무책임으로 자식을 잃은 부모를 위로하지는 못할망정, 그들을 훈계하면서 조급한 비애국적 세력인 것처럼 몰아갔습니다.

비이성적, 비상식적인 것은 물론 최소한의 예의조차 없는 보도였습니다. 한마디로 '보도 참사'였습니다. 그리고 이런 '참사'를 막지 못한 책임, 저희 MBC 기자들에게 있습니다. 가슴을 치며 머리 숙입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해경의 초동 대처와 수색, 그리고 재난 대응체계와 위기관리 시스템 등 정부 책임과 관련한 보도에 있어, MBC는 그 어느 방송보다 소홀했습니다. 정몽준 의원 아들의 '막말'과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처신 등 실종자 가족들을 향한 가학 행위도 유독 MBC 뉴스에선 볼 수 없었습니다. 또 유족과 실종자 가족을 찾아간 박근혜 대통령의 한마디 한마디는 빠짐없이 충실하게 보도한 반면, 현장 상황은 누락하거나 왜곡했습니다. 결국 정부에 대한 비판은 축소됐고, 권력은 감시의 대상이 아닌 보호의 대상이 됐습니다.

더구나 MBC는 이번 참사에서 보도의 기본 원칙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습니다. 신뢰할 수 없는 정부 발표를 그대로 '받아쓰기' 한 결과, '학생 전원 구조'라는 오보를 냈는가 하면, '구조인력 7백 명' '함정 239척' '최대 투입' 등 실제 수색 상황과는 동떨어진 보도를 습관처럼 이어갔습니다. 실종자 가족에게 더 큰 고통을 준 것은 물론, 국민들에겐 큰 혼란과 불신을 안겨줬으며, 긴급한 구조상황에서 혼선을 일으키는데도 일조하고 말았습니다. 이점 희생자 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립니다.

해직과 정직, 업무 배제와 같은 폭압적 상황 속에서 MBC 뉴스는 걷잡을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사실을 신성시하는 저널리즘의 기본부터 다시 바로잡겠습니다. 재난 보도의 준칙도 마련해 다시 이런 '보도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MBC가 언론 본연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끈질기게 맞설 것이며, 무엇보다 기자 정신과 양심만큼은 결코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MBC 기자회 소속 30기 이하 기자 121명 일동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미나 기자 mina@kmib.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35482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21900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2940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2634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30033 3   백파
2994 국내 첫 자기부상열차 시승…소음·진동 거의 없어 6995 0   title: 태극기OK
2993 세월호 참사 한 달…희생 키운 5대 문제점 6464 0   title: 태극기OK
2992 7년 끈 반도체發 백혈병 논란 종지부…남은 과제는? 6587 0   title: 태극기OK
2991 “너를 증오해” 불행한 사람들의 특징 10가지 6434 0   title: 태극기OK
2990 ‘무려 40cm’ 인간이 자초한 ‘거대 금붕어’의 반란 6757 0   title: 태극기OK
2989 "남극 빙하 녹는 속도 '돌이킬 수 없는' 수준" 8014 0   title: 태극기OK
2988 “주인님 오신다 불 넣고 목욕물 받자” 글로벌 기업 격전지 부상한 스마트홈 10809 0   title: 태극기OK
2987 "예식비용 인상률, 물가 상승률보다 2배 높아" 6352 0   title: 태극기OK
2986 '지방선거 금품수수 범죄' 당선무효형 선고한다 6318 0   title: 태극기OK
2985 공인인증서 7천건 유출…일괄 폐기 7058 0   title: 태극기OK
2984 중국 남부 폭우로 이재민 120만명…선전 '물바다' 10167 0   title: 태극기OK
2983 업무 효율성 높이는 똑똑한 간식 6가지는? 7077 0   title: 태극기OK
» MBC 기자회, 세월호 보도 관련 "참담하고 부끄럽다" 5706 0   title: 태극기OK
2981 한국판 '피사의 사탑' 원인은 지반침하…저수지 메운 부지 9739 0   title: 태극기OK
2980 “노는 게 1순위” 아이에게 배우는 건강 지혜 6345 0   title: 태극기OK
2979 韓 환율 하락폭 세계 1위…경제 영향은 5744 0   title: 태극기OK
2978 한국 1인당 GDP 2만4천弗 '세계 33위'…5년새 8계단↑ 9073 0   title: 태극기OK
2977 눈에 좋은 당근, 무-오이와 함께 먹지 마세요 8073 0   title: 태극기OK
2976 천천히 꼭꼭 씹어먹으면 “연간 1만1천칼로리 소비” 7065 0   title: 태극기OK
2975 미국에서 반환한 국새·어보 특별공개 7427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