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 똑바로 누워서 자고 ,목쪽이 조금 더 높은 베개를 베고 잡니다.

거꾸로 목쪽이 얕고 머리쪽이 높게 베고 잠들어보면 얼핏 잠결을 느낄 때 쯤,

숨쉬기가 불편하면서 코를 고는 걸 느낍니다만 ,

목쪽을 높게 하고 자면 코도 안 골고 아주 편하게 자게 되더군요.혹시 장농에 박아둔 비슷한 베개가 있으면 활용해 보세요~^*^


성인 84%, 자고 나서 목이 아픈 ‘낙침’ 경험
체형에 맞는 베개 선택이 중요
성인 10명 중 8명은 잠을 자고 나서 목통증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척추관절전문 장형석한의원은온라인 리서치패널을 통해 만 18~65세 성인 남녀 3,512명을 대상으로 ‘자고 나서 목통증을 경험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69.6%인 2,446명이 ‘있다’고 밝혔다. ‘자주 있다’는 14.4%(505명)로 총 84%가 자고 일어나서 목통증을 경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침에 자고 일어났는데 이상하게 목이 뻣뻣하고 뒷목이 심하게 아파 움직이기 힘들 때 ‘잠을 잘못 잤다’고 말한다. 이를 한의학에서는 수면 중 머리가 베개에서 떨어지면서 목을 다친다고 해 ‘낙침(落枕)’이라 한다. 낙침은 대개 밤 시간 동안 목의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해 주변 관절과 주위 조직에 염좌나 근육통이 생기는 것이다. 

대다수 현대인들이 낙침을 경험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의 장형석 박사는 “낙침의 주요 원인은 누적된 피로와 체형에 맞지 않는 베개를 사용하고 있을 때 많이 발생한다. 베개가 너무 높거나 낮으면 경추곡선이 꺾여서 혈액순환을 막고 근육을 긴장시킨다. 또한 자는 동안 움직임이 많은데, 푹신한 베개를 베면 머리를 좌우로 돌릴 때 경추곡선을 그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떨어뜨리게 된다. 따라서 목을 보호하는 메밀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내게 알맞은 베개의 높이는 자신의 두 번째 손가락 셋째마디까지 오는 것이 좋다. 메밀베개는 껍질을 넣었다 뺐다가 가능하기 때문에 자신의 손가락 기준에 맞춰 사용하기 편리하다. 메밀베개의 가운데 부분을 눌러 들어간 부위에 머리를 두고, 올라온 부위에 목을 대면 기능성 베개의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잠 잘 때 뒤척임에도 목의 높이를 고스란히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장 박사는 “누구나 1년에 한번쯤은 낙침을 겪을 수 있다. 자주 발생한다면 ‘목디스크’ 신호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최근 1년 동안 낙침을 3회 이상 경험하고, 이로 인해 어깨 및 등통증이나 팔 저림이 나타난다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268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157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410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4116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1677 3   백파
3014 “ADHD 치료제 과용하면 뇌세포 파괴돼” <美연구> 8851 0   title: 태극기OK
3013 지원 끊긴 윈도XP보다 위험한 '윈도7' 4172 0   title: 태극기OK
3012 시각장애인 위한 세계 최초 ‘터치스크린 점자폰’ 화제 6975 0   title: 태극기OK
3011 일본 "집단자위권 기본 생각 韓·中에 설명할 것" 3955 0   title: 태극기OK
3010 생존학생 “선생님들 구명조끼도 못입고 제자 구해” 4015 0   title: 태극기OK
3009 (서화숙 칼럼)울고 웃을 권리 4317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8 일본 부동산 시장이 꿈틀댄다고 쫓아가다간 큰 화를 당할지도... 5766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7 "태풍 최강 지점 북상..슈퍼태풍 우려 커져" 3913 0   title: 태극기OK
3006 <세월호참사> 복원성 심각한 배, 승무원 과실 더해져 '대참사' 5353 0   title: 태극기OK
3005 당신이 잘못 알고 있는 치아관리법 5가지 4674 0   title: 태극기OK
3004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그는 왜 사랑 받을까 4238 0   title: 태극기OK
3003 "메르스 확산…중동 방문때 낙타 접촉 피해야" 6664 0   1:10000(안원장)
3002 대만, 반중시위 베트남서 자국민 철수대책 마련 4950 0   1:10000(안원장)
3001 나잇살로 오인하고 있는 뱃살을 빼려면? 5457 0   title: 태극기미개인
» 낙침이란 ? 4916 0   title: 태극기미개인
2999 태양 한바퀴 도는데 ‘8만년’…거대 행성 발견 6288 0   title: 태극기OK
2998 화가 났을 때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7가지 5981 0   title: 태극기OK
2997 '비만의 비밀' 풀렸다!...'섬모'가 열쇠 5723 1   title: 태극기OK
2996 저수지 '오작동'방류로 도심하천 범람…시민들 대피 5027 0   title: 태극기OK
2995 스승과 장애 제자의 ‘아름다운 동행 16년’ 423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