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육·육아·정신문화·역사
2014.05.15 22:05

(서화숙 칼럼)울고 웃을 권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울고 웃을 권리
살아남은 이들 행복해야 그 기억만큼 떠난 이들 함께 해
유족들이 슬픔 추스르도록 진상규명과 처벌 서둘러야

  • 관련사진
안산 분향소에 갔습니다. 유족분들이 모인 천막에서 스물은 되었을까 싶은 젊은 여성이 한 명 나옵니다. 꺽꺽 숨이 막힐 정도로 웁니다. 이번 사고에서 여동생을 잃었답니다. 엄마가 슬퍼할까봐 부모님 계신 곳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을 하다가 눈물이 터지길래 밖으로 나왔다고 합니다.

분향소에서도 비슷한 또래의 젊은 여성이 꺽꺽 울면서 나옵니다. 어두운 저쪽 벤치에서 또다른 스무살 아가씨가 울고 있습니다. 둘 다 친구 동생을 잃었답니다. 며칠을 분향소로 온답니다. 미안해서 견딜 수가 없어서. 가족을 잃은 사람도 잃지 않은 사람도 모두 이렇게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살릴 수 있었던 그 긴 시간을 생각하면 끊임없이 잠을 뒤척이게 됩니다.

희생자 부모님들이 모입니다. 집으로 들어가면 곳곳에서 세상을 떠난 가족이 보여서 집에 들어가기가 무섭다고 합니다. 유족들과 모이면 되려 잃어버린 가족이 생각나 연락을 끊은 사람도 있습니다. 아들과 둘이 살던 아버지 한 분은 아예 집을 버리고 찜질방을 전전한다고 합니다. 술로 세상을 보내는 분도 있습니다. 남편과 다른 유족들 앞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표정을 지었지만 '아이의 장례를 수습한 후에는 나도 따라서 떠나야지' 하는 생각만 했다는 아내도 있습니다. 게임 많이 한다고수학여행 가기 두 달 전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는 아버지는 압수한 것이가슴에 사무치고 휴대전화가 있어서 '곧 구조대가 갈 테니까 시키는대로 하라'고 통화했던 가족은 그 통화를 저주합니다. '어서 아이를 만나 때리면 맞고 원망하면 다 듣고 싶다'고 합니다. 이들은 죄인이 아닙니다. 사고를 일으킨 사람들이 아닙니다. 가족을 잃은 억울한 피해자들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괴로워해야 합니다.

분향소 옆에는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서명을 요청하는 이들은 입술이 바싹 말라있고얼굴이 까칠합니다. 알고 보니 유족들입니다. 왜 유족들이 이런 역할까지 해야 하나요. 심지어는 유족들을 모욕한 KBS 보도국장에게 항의한다고 언론사로 달려가 밖에서 밤을 꼬박 새기도 했습니다. 항의가 통하지 않자 청와대로 갔지만 멀찍이서 길이 막혔습니다. '언제든 오라'던 대통령은 비서실 사람을 보내서 대표만 만났습니다. 그리고 고작 막말한 보도국장이 자리만 옮기는 것으로 끝났습니다. 그 후에도 유족들을 무슨 이익이나 보려는 사람들처럼 망언을 하는 이들이 여기저기서 불쑥불쑥 튀어나옵니다. 엄주웅 호루라기재단 상임이사는 이런 표현을 합니다. "전에는 사람들이 진보와 보수로 나뉘었는데 세월호 사건을 겪으면서 보니 사람과 짐승으로 나뉜다."국가가 잘못해서 가족을 잃은 것만 해도 황망한데 유족들의 가슴을 후벼 파는 이들을 인간으로 볼 수 있을까요? 슬퍼할 시간도 모자라는 유족들을 싸우게 만드는 이들은 도대체 어떻게 된 인간들입니까?

유족들이 왜 진상규명을 호소해야 하고 유족들이 왜 억울한 소리를 듣고 유족들이 왜 나서서 싸움을 해야 합니까? 이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충분히 슬퍼하고 마음을 추스려서 행복하게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금수원에도 유족들이 달려가야 유병언을 찾을 수 있나요?'를 물어야 할 만큼 수사가 시원하지 않습니다. 구조를 손놓은 해경과 안전행정부, 국방부, 그리고 이 모든 부서의 지휘 책임이 있는 청와대에 책임소재도 제대로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아직도 목청껏 가족을 찾아달라고 호소해야 합니다.

그 와중에도 누구는 생활비를 받았네, 학생 유족과 일반 유족에 대한 관심이 다르네 하며 희생자들 사이를 이간질하는 움직임까지 있습니다. 이 모든 상황에 유족들은 자신이 책임이 있나 괴로워합니다. 도대체 이게 무슨 일입니까? 유족들이 충분히 슬퍼하고 이제는 좀 웃을 수 있는 그런 권리가 주어져야 할 시간이 아닙니까? 살아남은 이들이 웃고 행복하게 오래 살아야 그 기억 속에서 떠난 사람도 그만큼의 시간을 함께 살 겁니다. 그러니 제발 유족들은 그만 싸우게 해주십시오. 당신들이 인간이라면 어서 진실을 밝히고 처벌을 받으십시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289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176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434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432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1901 3   백파
3014 “ADHD 치료제 과용하면 뇌세포 파괴돼” <美연구> 8868 0   title: 태극기OK
3013 지원 끊긴 윈도XP보다 위험한 '윈도7' 4185 0   title: 태극기OK
3012 시각장애인 위한 세계 최초 ‘터치스크린 점자폰’ 화제 6987 0   title: 태극기OK
3011 일본 "집단자위권 기본 생각 韓·中에 설명할 것" 3968 0   title: 태극기OK
3010 생존학생 “선생님들 구명조끼도 못입고 제자 구해” 4025 0   title: 태극기OK
» (서화숙 칼럼)울고 웃을 권리 4329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8 일본 부동산 시장이 꿈틀댄다고 쫓아가다간 큰 화를 당할지도... 5766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7 "태풍 최강 지점 북상..슈퍼태풍 우려 커져" 3922 0   title: 태극기OK
3006 <세월호참사> 복원성 심각한 배, 승무원 과실 더해져 '대참사' 5357 0   title: 태극기OK
3005 당신이 잘못 알고 있는 치아관리법 5가지 4688 0   title: 태극기OK
3004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그는 왜 사랑 받을까 4240 0   title: 태극기OK
3003 "메르스 확산…중동 방문때 낙타 접촉 피해야" 6669 0   1:10000(안원장)
3002 대만, 반중시위 베트남서 자국민 철수대책 마련 4954 0   1:10000(안원장)
3001 나잇살로 오인하고 있는 뱃살을 빼려면? 5472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0 낙침이란 ? 4918 0   title: 태극기미개인
2999 태양 한바퀴 도는데 ‘8만년’…거대 행성 발견 6288 0   title: 태극기OK
2998 화가 났을 때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7가지 5988 0   title: 태극기OK
2997 '비만의 비밀' 풀렸다!...'섬모'가 열쇠 5741 1   title: 태극기OK
2996 저수지 '오작동'방류로 도심하천 범람…시민들 대피 5035 0   title: 태극기OK
2995 스승과 장애 제자의 ‘아름다운 동행 16년’ 4235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