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참사에서 기적적으로 구출된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기억하는 희생 및 실종 교사들의 마지막 모습은 살신성인 그 자체였다.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사랑하는 제자들의 수학여행에 동행한 14명의 교사들은 생사가 갈리는 급박한 상황에서 구명조끼를 껴입는 시간조차 아까워 맨몸으로 세월호 난간에 매달린 채 제자들을 사지에서 탈출시켰다. 또 구명조끼 없이 허우적거리던 제자들에게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 주었다.

사고 당시 구조된 뒤 심리 치료 등으로 점차 충격에서 벗어나고 있는 단원고 학생들은 “수학여행에 동행한 선생님 가운데 학생들을 버리려 했던 비겁한 선생님은 단 한 명도 없었다”고 증언했다.

◆사망 교사들의 마지막 모습=학생들의 진술에 따르면 학생들과 같은 층(4층)을 썼던 5반 담임 이해봉(33·역사) 교사는 사고 직후 선박 난간에 매달린 제자 10여 명을 탈출시키고 선실에 갇힌 제자들을 꺼내려고 다시 배에 들어갔다가 숨졌다.

또 6반 담임 남윤철(36·영어) 교사는 세월호 침몰 당시 난간에 매달린 채 학생들에게 일일이 구명조끼를 던져주며 구조활동을 벌였다. 그는 방 안에 물이 차오르자 구명조끼를 입고 가만히 있는 학생들을 비상구로 인도하면서 대피시키는 등 끝까지 학생들을 챙겼다.

김응현(44·화학) 교사와 박육근(52·미술) 교사도 학생들과 같은 4층에 있다가 사고가 발생하자 객실로 들어가 제자들의 탈출을 도우면서 마지막 순간까지도 학생들과 함께했다.

5층에 머물러 상대적으로 탈출이 쉬웠던 여교사들도 주저없이 4층으로 뛰어갔다. 7반 담임을 맡고 있던 이지혜(31·국어) 교사는 사고가 나자 아래층 제자들을 구하기 위해 선실로 내려갔다가 지난 3일 구명조끼도 입지 않은 채 4층 객실 출입구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3반 담임이었던 김초원(26·화학) 교사도 자신의 생일이었던 사고 당일 5층에서 머물다 이지혜 교사와 함께 제자들이 있는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희생됐다.

9반 담임인 최혜정(25·영어) 교사도 5층에 머물다 아래층으로 내려간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걱정하지 마. 너희부터 나가고 선생님 나갈게”라는 글을 남기면서 학생 10여 명을 구한 뒤 끝내 희생됐다. 침몰 당시 “빨리 나와라” “이쪽으로 나와라”고 소리치면서 학생들을 탈출시킨 뒤 구조됐으나 “200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데 혼자 살기에는 힘에 벅차다. 나에게 모든 책임을 지워달라”며 학생들의 희생을 자책한 강민규(52·도덕) 교감도 단원고 참사의 희생자였다.

◆실종 교사들의 마지막 모습=4층에 머물던 고창석(43·체육) 교사는 사고 직후 곧바로 제자들의 구조활동에 나섰다. 특히 그는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조차 제자에게 벗어 주면서 “배에서 탈출하라”고 목이 터져라 소리를 지르며 학생들의 탈출을 도왔으나 본인은 아직까지 가족의 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또 2반 담임으로 5층에 묵고 있던 전수영(25·국어) 교사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전화를 건 어머니에게 “아이들에게 구명조끼를 입혀야 한다”고 말한 후 전화를 끊고 학생들을 탈출시키다 실종됐다.

1반 담임이었던 유니나(28·일본어) 교사도 5층에 머물다 동료교사들과 함께 위험에 처한 제자들을 구하기 위해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실종됐으며 양승진(57·일반사회·인성생활부장) 교사는 구명조끼조차 입지 않은 채 학생들을 돕다 물에 빠지는 모습이 학생들에게 목격됐다.

한강우 기자 hangang@munhwa.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46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459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2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4998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254 3   백파
3014 “ADHD 치료제 과용하면 뇌세포 파괴돼” <美연구> 6924 0   title: 태극기OK
3013 지원 끊긴 윈도XP보다 위험한 '윈도7' 3286 0   title: 태극기OK
3012 시각장애인 위한 세계 최초 ‘터치스크린 점자폰’ 화제 5240 0   title: 태극기OK
3011 일본 "집단자위권 기본 생각 韓·中에 설명할 것" 2988 0   title: 태극기OK
» 생존학생 “선생님들 구명조끼도 못입고 제자 구해” 3041 0   title: 태극기OK
3009 (서화숙 칼럼)울고 웃을 권리 3542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8 일본 부동산 시장이 꿈틀댄다고 쫓아가다간 큰 화를 당할지도... 4703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7 "태풍 최강 지점 북상..슈퍼태풍 우려 커져" 3081 0   title: 태극기OK
3006 <세월호참사> 복원성 심각한 배, 승무원 과실 더해져 '대참사' 4138 0   title: 태극기OK
3005 당신이 잘못 알고 있는 치아관리법 5가지 3639 0   title: 태극기OK
3004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그는 왜 사랑 받을까 3477 0   title: 태극기OK
3003 "메르스 확산…중동 방문때 낙타 접촉 피해야" 5359 0   1:10000(안원장)
3002 대만, 반중시위 베트남서 자국민 철수대책 마련 3834 0   1:10000(안원장)
3001 나잇살로 오인하고 있는 뱃살을 빼려면? 4151 0   title: 태극기미개인
3000 낙침이란 ? 4113 0   title: 태극기미개인
2999 태양 한바퀴 도는데 ‘8만년’…거대 행성 발견 5098 0   title: 태극기OK
2998 화가 났을 때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7가지 4544 0   title: 태극기OK
2997 '비만의 비밀' 풀렸다!...'섬모'가 열쇠 3764 1   title: 태극기OK
2996 저수지 '오작동'방류로 도심하천 범람…시민들 대피 4378 0   title: 태극기OK
2995 스승과 장애 제자의 ‘아름다운 동행 16년’ 355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