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세월호 침몰사고 보도를 둘러싼 공정성 논란에서 시작한 KBS 갈등 사태가 "청와대 보도 개입" 폭로까지 터지면서 걷잡을 수 없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KBS 뉴스프로그램인 '뉴스라인'은 16일 밤 최근 사퇴한 김시곤 전 보도국장이 KBS 기자협회 총회에 참석, 재임 시절 청와대로부터 수시로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국장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와 보도 관련 요구를 했는가 하면 길환영 사장도 특정 뉴스를 빼거나 축소하라는 구체적인 지시를 수없이 했다고 공개했다.

김 전 국장은 "(KBS 보도에서) 대통령 비판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면서 "대통령 뉴스는 (9시 뉴스) 20분 내에 소화하라는 원칙이 있었다. 대통령 순방 때마다 몸살을 앓았다. 이른바 꼭지 늘리기 고민"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월호 사고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 논란으로 지난 9일 사퇴한 것과 관련, "길 사장이 '청와대로부터 연락이 왔다. 3개월만 쉬면 일자리를 찾아보겠다'고 했다"며 "길 사장이 이를 거역하면 자신도 살아남을 수 없다며 이건 대통령의 뜻이라고까지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며 청와대 개입설을 주장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이하 KBS 새노조)도 같은 내용의 기자총회 발언록을 공개했다.

발언록에 따르면 김 전 국장은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서도 "청와대에서 연락이 왔는데 '한참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니 해경 비판을 나중에 하더라도 자제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길 사장에 대한 KBS 새노조원들의 신임투표 결과 공개와 총파업 찬반투표(21~23일)가 예정된 만큼 KBS 사태를 둘러싼 긴장은 더 높아질 전망이다.

KBS 새노조는 17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길 사장 퇴진을 재차 주장하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박근혜 정부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KBS 기자협회도 1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국장이 이번 달의 보도 독립성 침해 사례를 정리해 기자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힌 만큼 기자협회에서는 관련 내용을 조사해 추가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airan@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606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73024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620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549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4701 3   백파
3034 아파트 붕괴 소식에 평양시민 "상상할 수 없는 일" 5416 0   title: 태극기OK
3033 배터리 폭발로 50대 화상 치료 중 사망…경찰 수사 6177 0   title: 태극기OK
3032 전주비빔밥, 대학생이 뽑은 '한국브랜드 10' 7446 0   title: 태극기OK
3031 청주 유골 발견 "대략 420여구 추정, 한 구씩 비닐로 싸여져"..사진을 보니 '오싹' 7580 0   title: 태극기OK
3030 <세월호참사> 구원파 신도, 금수원 집결..'긴장 속에 정적' 5388 0   title: 태극기OK
3029 국민 63.5% "5·18 비방·왜곡 심각한 수준" 4537 0   title: 태극기OK
» "靑 보도 개입" 폭로..'KBS 갈등사태' 악화일로 6631 0   title: 태극기OK
3027 컴퓨터 같은 인간, 인간 같은 컴퓨터 5505 0   title: 태극기OK
3026 흰개미가 두려운 목재 문화재...일제 소탕 7413 0   title: 태극기OK
3025 나들이철 車 연료절약 노하우는? 5164 0   title: 태극기OK
3024 심장마비 절반은 집에서…응급처치만 잘해도 80%는 산다 12412 0   title: 태극기OK
3023 '속'보이는 화장실…"이게 뭐냐" 부글 7752 0   title: 태극기OK
3022 <68일간의 이통사 영업정지, 시장구도·마케팅 바꿔> 5160 0   title: 태극기OK
3021 '결함·안전'이 금기어…"GM 늑장리콜 이유 있었네" 5294 0   title: 태극기OK
3020 “정년연장 덕분에 수십만명 국민연금 수급 혜택볼 듯” 5811 0   title: 태극기OK
3019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시외버스서 불…승객 대피 소동 5277 0   title: 태극기OK
3018 라오스 국방 등 18명 탄 공군기 추락…"15명 사망" 4943 0   title: 태극기OK
3017 [건강칼럼]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는 한방차(茶) 12249 0   1:10000(안원장)
3016 미군, '좀비' 확산 대비 계획 수립..문건 확인 7 6238 0 2014.05.23(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015 “120/80 정상혈압으로 혈관건강 지키세요” 5335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