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나우뉴스]학교에서, 직장에서 심지어는 집에서까지 스멀스멀 차오르는 스트레스는 하루의 상쾌한 시작과 개운한 마무리를 방해하는 못된 습성을 지니고 있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몸에 긴장감을 유발해 이로울 수 있지만 적절히 해소되지 않고 필요이상으로 쌓이게 되면 몸에 독이 되기 쉽다. 이에 보통 각종 운동, 영화감상 등의 취미활동이나 식사, 수면 등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려 하지만 귀찮기도 하고 오래 하지도 못해 잘못하면 더 부작용이 심해지기 쉽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정보사이트 유뷰티닷컴(Youbeauty.com)은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3가지 방법을 제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케이트 웨스턴 리저브 대학 의학박사이자 건강 컨설턴트인 베스 리카나티의 조언이 첨부된 만큼 일상생활에서 쉽고 질리지 않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비법인지라 흥미를 유발한다.

1. 숨쉬기



너무나도 당연한 생체작용인지라 하는지, 안하는지 인지조차 쉽지 않은 '숨쉬기'도 제대로 하면 스트레스 감소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최근 하버드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깊은 호흡은 스트레스를 해소해주고 체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방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코를 통해 천천히 숨을 쉰 뒤, 이보다 더 천천히 입으로 숨을 내쉰다. 이를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하루에 2~3번 수 분간 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꾸준히 매일매일 숨쉬기를 해줘야한다는 점이다. 만일 하루도 안 거르고 제대로 '숨'을 쉬어준다면 어느새 맑은 기분 속에서 건강해진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2. 어깨

신체에서 스트레스에 가장 민감한 부위 중 하나가 바로 '어깨'다. 일이 잘 안 풀리거나 급격히 긴장될 때 어깨를 만져보면 평소보다 무척 뻣뻣해진 것을 느끼게 된다.

이를 방치하면 어깨의 뻣뻣함이 머리로 이어져 두통이 심화되거나 스트레스가 더 쌓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평소에 어깨의 높이를 낮춰주고 구부정한 자세를 곧추세워 머리, 목, 어깨로 이어지는 공간이 넓어지도록 해야 편안하고 안정적인 기분을 찾을 수 있다. 또한, 평소 '백 팩'에 물건을 가득 담고 다니는 버릇이 있을 경우 이 무게가 어깨를 짓눌러 상태가 악화되기 쉬운데 물건을 적게 담거나 아니면 손가방을 이용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3. 모르는 사람을 위해 잠깐 시간을 내주는 것



이는 신체적인 것이 아닌 정신에 대한 이야기다. 우리의 마음속에는 생각보다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싶은 욕구가 자리 잡고 있다. 아무도 모르게 누군가의 수호천사 혹은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준다 것을 의미하는데 방법은 거창할 필요가 없다. 직장에서 업무로 힘겨워하는 동료의 책상에 따뜻한 커피 한 잔을 살짝 올려놔 주거나 길을 잘 모르는 외국인 여행객에게 약간의 시간을 할애해 줄 수도 있고 무료 급식소에서 살짝 봉사활동을 하는 방법도 있다.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존재라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스트레스는 자연히 사라져 있을 것이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257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2965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211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448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2706 3   백파
» 스트레스 감쪽같이 줄여주는 '3가지' 비법 3664 0   title: 태극기OK
3053 중국-러시아 '신 밀월시대'..한목소리로 美 대항 4033 0   title: 태극기OK
3052 새마을호 기관사 "내 가족이 기차 탄다면 말리고 싶다" 3617 0   title: 태극기OK
3051 복합미생물로 아토피 95%의 효과 검증 4228 0   title: 태극기OK
3050 NYT "한국 성찰 중…경제성장의 어두운 면 드러나" 3166 0   title: 태극기OK
3049 주민번호 대신 아이핀으로 7월부터 본인인증 한다 2973 0   title: 태극기OK
3048 영암 월출산서 고려 초 추정 삼층 석탑·석등 발견 4699 0   title: 태극기OK
3047 임신 중 채소 과일, 아기 알레르기 막는다 3934 0   title: 태극기OK
3046 소금 지방 가득... 혈압 위해 피해야 할 식품 8 3557 0   title: 태극기OK
3045 국내에서도 블랙박스 의무 장착이 시행되나 4705 0   title: 태극기OK
3044 태국 군부, 계엄령 선포..8년만에 정치 개입 3886 0   title: 태극기OK
3043 자외선 땡볕 '열상·백내장' 유발…"바르고 또 가려야 효과적" 3589 0   title: 태극기OK
3042 [SDF] '페트병 전구', 백만 명에게 희망의 등불 됐다 6734 0   title: 태극기OK
3041 금정역 진입 전동차서 변압기 폭발…11명 부상 4899 0   title: 태극기OK
3040 체내 염증을 막아주는 5가지 식품 4468 0   일파만파
3039 사실상 실업자' 300만명 넘었다…정부 통계의 3배 5302 0   일파만파
3038 1인 자영업자에 고용보험료 절반 지원한다 4058 0   일파만파
3037 새로운 신분, 신용등급.. 580만명 은행권 대출 불가 '족쇄' 5122 0   title: 태극기OK
3036 다이어트? 믹스커피부터 끊어야 하는 이유 5312 0   title: 태극기OK
3035 아동10% ‘심한 코골이’…심각한 질환 징조? <연구> 4052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