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中 '화약고' 신장서 폭탄테러…31명 사망, 94명 부상

中 '화약고' 신장서 폭탄테러…31명 사망, 94명 부상: 中 '화약고' 신장서 폭탄테러…31명 사망, 94명 부상(종합3보)                                          



당국 "엄중한 폭력테러로 규정"…시진핑 "엄중처벌" 지시

"한국인 인명·재산피해 없어"… 현장 인근 한국인 식당 '아찔'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이준삼 특파원 = 중국의 '화약고'로 불리는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수도 우루무치(烏魯木齊)시에서 22일 오전 '폭탄테러'가 발생, 최소 31명이 사망하고 94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건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아시아 교류 및 신뢰구축회의(CICA) 정상회의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강조한 직후 발생한 것이어서 중국 지도부를 정면 겨냥한 '기획테러'로 추정된다.

시 국가주석과 중국 공안당국은 이 사건을 엄중한 테러·폭력 사건으로 규정하고 강경한 대응을 천명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 사건은 우루무치 시내 중심인 인민공원 인근 지역에 개장한 '아침시장'에서

오전 7시50분께 발생했다.

현지 언론인 천산망(天山網)은 폭도들이 지프형 차량 2대를 몰고 난간을 넘어 군중에게 돌진한 뒤 설치된 폭발물을 터뜨렸으며, 31명이 숨지고 94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당시 차량 2대가 인민공원 인근에서 열린 아침시장 쪽으로 돌진했으며 이 가운데 1대에서 탑승자들이 폭발물을 밖으로 투척한 직후 폭발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시장상인들은 10여 차례의 굉음과 같은 폭발음을 들었다면서 화염이 상당한 높이까지 올라왔다고 전했다.

중국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 등에는 차량 2대가 모두 폭발했다는 글과 함께 차량 1대가 폭발했다는 글 등이 올라와 사건의 발생 경위를 놓고 다소 엇갈린 주장이 나오고 있다.

현지 공안은 현장을 봉쇄한 채 사건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중국 인터넷에는 공원 인근 지역에서 폭발로 불길이 치솟는 가운데 공안들이 현장을 통제하는

사진 등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말미암은 한국인의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현지 공안과 한인회 등을 통해 파악한 결과 한국인 피해자는 현재까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다른 외국인 피해자들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테러 사건이 발생한 시장에서 가까운 곳에 한국 식당이 있지만, 그곳도 피해를 입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사건을 보고받은 직후 "부상자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면서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폭력

테러분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시 주석은 사회전체 및 주요지역에 대한 보안수위를 강화하라면서 "폭력테러분자들을 강하게 타격함으로써 전력을 다해 사회안정을 수호하라"고 지시했다.

치안 책임자인 멍젠주(孟建柱) 중앙정법위원회 서기도 치안과 통제를 강화하고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폭력·테러범죄에 대한 엄중히 처벌하라"고 지시하면서 "폭력·테러분자들의 콧대를 결연히 꺾어놓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은 궈성쿤(郭聲琨) 공안부장을 사건현장으로 파견, 현장을 지휘하게 하면서 긴급 대응 기제를 발동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폭력 테러 사건은 폭력테러 분자들이 반(反)인류, 반사회, 반문명적인 본질을 갖고 있음을 다시 한번 드러낸 것"이라면서 "중국 인민은 물론 국제사회로부터 한목소리의 규탄에 직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훙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폭력테러분자들의 콧대를 꺾어놓을 수 있는 자신감과 능력이 있다"면서

"버릇없이 제멋대로 구는 폭력테러분자들의 기도는 절대로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으로 초래된 인명피해는 사망자수를 기준으로 보면 올해 들어 발생한 테러 사건 중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1일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시 기차역에서의 칼부럼 테러사건의 경우 총 17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나 이 중 사망자는 29명이었다.

앞서 우루무치시에서는 시 주석의 시찰 기간이던 지난 1일 기차역에서 자살 폭탄테러가 발생, 3명이 숨지고 79명이 부상했다.

지난 3월 17일에는 이곳에서 경찰 습격 사건이 발생, 경찰관 1명이 숨지고 위구르족으로 추정되는 용의자 1명이 사살된 바 있다.

앞서 우루무치에서는 2009년 7월에는 197명이 숨지고 1천700여 명이 부상한 대규모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사건은 시 주석이 테러에 무관 용으로 대처하겠다며 테러 대응 및 예방 조치를 부쩍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발생한 것이어서 당국의 노력과 의지를 무색하게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신장 지역은 뿌리깊은 반중(反中) 감정을 지닌 위구르족의 분리·독립운동으로 그간 유혈사태와 테러 폭력 등이 끊이지 않았던 '중국의 화약고'와 같은 지역이다.

jsa@yna.co.kr,jslee@yna.co.kr

 

출처:http://news.kr.msn.com/today/%e4%b8%ad-%ed%99%94%ec%95%bd%ea%b3%a0-%ec%8b%a0%ec%9e%a5%ec%84%9c-%ed%8f%ad%ed%83%84%ed%85%8c%eb%9f%ac%e2%80%a631%eb%aa%85-%ec%82%ac%eb%a7%9d-94%eb%aa%85-%eb%b6%80%ec%83%81-%ec%a2%85%ed%95%a93%eb%b3%b4-1

 

Who's 1:10000(안원장)

profile


靜靜新月最分明  맑고 고요한 초승달이 오늘따라 밝은데...



一片金光萬古淸 한조각 찬란한 달빛 천년만년 푸르러라.



無限世界今夜望 넓디넓은 세상에 오늘밤 달을 바라보며...



百年憂樂幾人情 백년의 슬픔과 즐거움 느끼는 이 몇일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606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73024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620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549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4701 3   백파
3074 “사람들, 직장보다 집에서 스트레스 더 받는다” 4990 0   title: 태극기OK
3073 국민연금, 자산 35%이상을 주식에 투자하기로 5515 0   title: 태극기OK
3072 "광역버스, 서서는 못 가" vs "예산없이 말도 안 돼" 7305 0   title: 태극기OK
3071 한국 국가경쟁력 26위…지난해보다 4계단 밀려나 5272 0   title: 태극기OK
3070 근로자 평균 월급 223만원, 전년比 6만원 올랐다 4877 0   title: 태극기OK
3069 경찰, 유병언 父子 지명수배..현상금 8천만원...애들 장난도 아니고 이게 뮙니까? 7 9107 0 2014.05.25(by OK) 1:10000(안원장)
» 中 '화약고' 신장서 폭탄테러…31명 사망, 94명 부상 3 5891 0 2014.05.24(by OK) 1:10000(안원장)
3067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파괴하는 7가지 4426 0   title: 태극기OK
3066 "고혈압 조절안되는 당뇨환자 심근경색위험 6배 높아" 5314 0   title: 태극기OK
3065 '달리는 시한폭탄' 광역버스 입석 금지된다 5603 0   title: 태극기OK
3064 오해하기 쉬운 식사습관 3가지 4823 0   title: 태극기OK
3063 공무원이 말하는 '공무원 개혁'의 네가지 난제 5455 0   title: 태극기OK
3062 "한국 노동자 권리보장, 세계 최하위 등급"<국제노조총연맹> 6158 0   title: 태극기OK
3061 여수시 공무원 '없는 딸' 결혼식 빙자 축의금 사기극 5416 0   title: 태극기OK
3060 지구는 좁다…美 · 中 · 러 우주개발 ‘빅뱅’ 5522 0   title: 태극기OK
3059 '해킹으로부터 내 돈 지키기 위한 5계명' 4728 0   title: 태극기OK
3058 정부조직 개편, '졸속·땜질 처방 논란' 속 '진통' 예고 4568 0   title: 태극기OK
3057 비타민D 부족 심장병 위험 2배...햇빛이 약 4945 0   title: 태극기OK
3056 공무원연금 지급액 20% 삭감 6679 0   title: 태극기OK
3055 작년 건강보험 평균 9만원 내고 15만원 혜택 5017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