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거·교통·환경·통일
2014.05.24 20:04

꿀벌과 공존 꿈꾸는 도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23일 오전 서울 명동 유네스코회관 옥상. 어반비즈서울 박진(32) 대표와 송원일(23)씨가 벌통을 열자 2만여 마리의 벌이 득실거리며 위용(?)을 드러냈다. ‘명동 벌’들이 하루 3~10여 차례 벌통을 드나들며 모아 온 것은 아카시아 꿀. 행동반경이 2~4㎞인 벌들의 밀원(벌이 꿀을 빨아 오는 원천)은 유네스코회관 옥상에서 곧장 바라다보이는 남산이었다. 박 대표는 벌들의 날갯짓으로 수분을 날린 숙성꿀을 오는 7월 채밀할 예정이다.

두 아이의 아빠인 회사원 박인규(37)씨는 주말마다 육아와 양봉으로 쉴 틈이 없다. 지난해 여름 도시 양봉을 처음 시작한 그는 지난달 초 내친김에 서초구 서초동 서울연구원에 자신만의 벌통을 하나 마련했다. 그는 “요즘 ‘벌집 아이스크림 사건’으로 시끄러운데 내가 가꾼 벌집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더니 사람들의 관심이 폭발적”이라며 “벌 개체 수 급감으로 생태계가 위기라는데 도시에서라도 작은 변화를 일으켜 보고 싶다”고 말했다.

8년째 한국에서 살고 있는 프리랜서 번역가 영국인 벤 잭슨(33)은 시골 고향에서도 안 하던 양봉을 서울 한복판에서 도전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노들섬에서 벌을 치기 시작한 그는 “벌이 바지에 들어갔는데 쏘이기 전에 무사히 탈출시켰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21세기 도시에서 양봉을 하는 것은 인간과 자연이 친화하기 위한 한 걸음”이라고 믿는 그는 “이웃들의 반대만 없다면 집 옥상에서도 꿀벌을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꿀벌에 빠진 도시인’들이 소리소문 없이 늘고 있다. 현재 서울 도심에서 벌을 칠 수 있는 곳은 11곳에 이른다. 대전에도 9곳의 도심 양봉장이 들어섰다. ‘도시 양봉가’ 키우기에 나선 사회적 기업 어반비즈서울의 경우 지난해 6월 첫 양봉 수업 수강생이 15명이었는데 4개월 만에 60명을 넘어섰다. 중학생부터 회사원, 주부, 70대 은퇴자까지 연령대와 관심사가 제각각인 이들이 ‘꿀벌 살리기’에 나선 이유는 뭘까.

박 대표는 “양봉 교육 희망자 23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새로운 문화를 경험해 보고 싶은 ‘얼리어답터’(32%)형과 꿀벌을 살려 지구를 지키고 싶어 하는 ‘독수리오형제’(21%)형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었다”며 “수요가 많아지는데도 벌을 칠 장소와 강사가 부족해 정원을 늘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www.seoul.co.kr) [신문 구독신청]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000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2420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339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427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2112 3   백파
3114 사골, 우유, 두부.... 척추 건강에 좋은 식품들 3890 0   title: 태극기OK
3113 경기 화성에서 백제 금동관모·금동신발 출토 3951 0   title: 태극기OK
3112 뚱뚱한 사람이 오래 산다? '비만의 역설' 2759 0   title: 태극기OK
3111 "北 아파트 붕괴사고, 500명사망·4명 총살" 2768 0   title: 태극기OK
3110 달리는 시한폭탄…車 연간 60만대 안전검사 미필 2884 0   title: 태극기OK
3109 베이비붐 세대, 자영업 뛰어들었다가 '빚더미' 2739 0   title: 태극기OK
3108 고양터미널 화재, 7명 사망 24명 부상 2389 0   title: 태극기OK
3107 태국국왕 ‘쿠데타’ 승인…프라윳이 임시총리 3653 0   title: 태극기OK
3106 <지방선거 D-10> 이번주 사전투표…신분증 하나로 전국 어디서나 2700 0   title: 태극기OK
3105 내수침체 가속…'외풍' 완충장치 사라진 한국 3085 0   title: 태극기OK
3104 피해가족 상대 보이스피싱 등장…"해도 너무하네" 3638 0   title: 태극기OK
3103 코레일, 철도자유여행 '내일로' 티켓 판매 시작 4244 0   title: 태극기OK
3102 가장 인기 이름은 '민준'…대법, 가족관계통계 공개 3243 0   title: 태극기OK
3101 아이에게 건강 강조하며 음식주면 역효과 2611 0   title: 태극기OK
3100 리모컨 대신 손짓으로…원거리 터치 기술 3033 0   title: 태극기OK
3099 유병언 현상금 5억으로 '10배 인상' 3165 0   title: 태극기OK
3098 美 백악관 "교회에 대한 공격 멈추게 해달라' 청원, 최근 서명 급증..10만 넘을 듯 3433 0   title: 태극기OK
3097 '관피아 척결' 김영란 법 초안 합의했지만..적용대상·범위 논란 6699 0   title: 태극기OK
» 꿀벌과 공존 꿈꾸는 도시 4020 1   title: 태극기OK
3095 한국사 교과서 수정심의위 명단 결국 공개ㅡ서남수 교육부 장관 '거짓말 논란' 도마에 3214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