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국 국왕이 쿠데타가 발생한지 닷새만에 사후 승인을 해줄 것으로 전망되면서 군부의 정국 통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민의 절대적 지지에 균열이 가고 있는 왕실이 영향력 유지를 위해 군부와 손을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쿠데타의 주역 프라윳 찬-오차 육군참모총장은 조기총선 이전까지 임시총리를 맡아 치안유지와 민정이양 과정을 총괄할 것으로 보인다.

25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프라윳 육군참모총장이 이끄는 군부는 26일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의 승인을 받을 전망이다. 22일 쿠데타를 선언한지 5일만이다.

프라윳 총장은 이날 방콕 육군본부에서 국가평화질서회의(NCPO)의 의장으로 승인받는 공식 행사를 갖는다. 군부가 국왕으로부터 쿠데타의 정통성을 정식으로 인정받는 자리다.

이후 프라윳 총장은 TV 방송을 통해 과도의회 구성과 임시헌법 마련 등을 포함한 향후 조치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과도의회를 이끌 총리로는 본인을 임명, 직접 입법권을 행사할 것이란 관측이 높다.

앞서 태국 군부는 22일 총리 권한을 접수한 데 이어, 24일엔 상원을 해산하는 등 사실상 행정ㆍ입법 권한을 모두 장악했다. 또 학자, 언론인 등 200여명을 소환하고 방송ㆍ라디오 14개 채널의 방송을 중지, 쿠데타 반대 여론 확산을 틀어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2일 군부에 소환된 잉락 친나왓 전 총리는 25일에 풀려났다. 하지만 여전히 군부 통제 하에 사실상 구금 상태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다.

프라윳 총장이 왕실의 승인을 받으면, 쿠데타로 실권을 장악한 군부의 정국 통제에도 탄력이 붙게 된다.

지난 2006년 쿠데타 때는 바로 다음날 왕실의 승인을 받은 반면, 이번엔 쿠데타 선언 4일이 지나도록 푸미폰 국왕이 입을 다물고 있어 정통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때문에 군부는 쿠데타 직후 푸미폰 국왕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승인을 이끌어냈다는 분석이다.

2006년 실각한 탁신 친나왓 전 총리는 푸미폰 국왕 대신 후계자인 마하 와찌랄롱꼰 왕세자의 편을 들어 왕실 긴장을 초래했다고 AP는 지적했다.

특히 올해 86세인 푸미폰 국왕의 건강이 최근 악화되면서 미묘한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는 관측이다. 와찌랄롱꼰 왕세자는 쿠데타 직전인 18일부터 영국에 머무르고 있다고 전해지면서 도피설이 확산하고 있다.

군부는 이번에 정치운동가와 언론인들을 소환하며 대부분에 ‘왕실 모독죄’(형법 112조)를 붙여 이 같은 가능성에 힘을 실어줬다.

최근 세력이 약화되고 있는 푸미폰 국왕으로서도 군부와의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1946년 즉위한 푸미폰 국왕은 최소 300억달러의 재산을 보유해 포브스가 선정한 가장 부유한 왕으로 선정된 바 있다. 지금까지는 태국 국민들의 막대한 지지를 받아왔으나, 민주주의가 뿌리를 내리면서 왕실에 대한 불만도 고개를 들고 있다.

다만 왕실 모독죄 때문에 비판적 목소리가 수면 위로 올라오지 못할 뿐이라는 지적이다.

동남아시아 전문 프리랜서 언론인인 앤드류 마셜은 “영국 등 다른 왕정과 달리 태국에선 왕실을 칭송하지 않으면 감옥에 갈 수 있다”면서 “그동안 사회 바닥에 머물러 있던 최하층민들이 이젠 자신의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승연 기자/sparkli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뉴스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69684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68411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074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069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68559 3   백파
3114 사골, 우유, 두부.... 척추 건강에 좋은 식품들 5917 0   title: 태극기OK
3113 경기 화성에서 백제 금동관모·금동신발 출토 6711 0   title: 태극기OK
3112 뚱뚱한 사람이 오래 산다? '비만의 역설' 4976 0   title: 태극기OK
3111 "北 아파트 붕괴사고, 500명사망·4명 총살" 5552 0   title: 태극기OK
3110 달리는 시한폭탄…車 연간 60만대 안전검사 미필 4719 0   title: 태극기OK
3109 베이비붐 세대, 자영업 뛰어들었다가 '빚더미' 4606 0   title: 태극기OK
3108 고양터미널 화재, 7명 사망 24명 부상 4239 0   title: 태극기OK
» 태국국왕 ‘쿠데타’ 승인…프라윳이 임시총리 5889 0   title: 태극기OK
3106 <지방선거 D-10> 이번주 사전투표…신분증 하나로 전국 어디서나 4731 0   title: 태극기OK
3105 내수침체 가속…'외풍' 완충장치 사라진 한국 5671 0   title: 태극기OK
3104 피해가족 상대 보이스피싱 등장…"해도 너무하네" 6328 0   title: 태극기OK
3103 코레일, 철도자유여행 '내일로' 티켓 판매 시작 7211 0   title: 태극기OK
3102 가장 인기 이름은 '민준'…대법, 가족관계통계 공개 5330 0   title: 태극기OK
3101 아이에게 건강 강조하며 음식주면 역효과 4835 0   title: 태극기OK
3100 리모컨 대신 손짓으로…원거리 터치 기술 5569 0   title: 태극기OK
3099 유병언 현상금 5억으로 '10배 인상' 4929 0   title: 태극기OK
3098 美 백악관 "교회에 대한 공격 멈추게 해달라' 청원, 최근 서명 급증..10만 넘을 듯 5297 0   title: 태극기OK
3097 '관피아 척결' 김영란 법 초안 합의했지만..적용대상·범위 논란 10972 0   title: 태극기OK
3096 꿀벌과 공존 꿈꾸는 도시 6240 1   title: 태극기OK
3095 한국사 교과서 수정심의위 명단 결국 공개ㅡ서남수 교육부 장관 '거짓말 논란' 도마에 5624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