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산포해전 후 친구 강응황에게 보내…의병장 최균 가문서 소장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이 이끄는 전라좌수영 수군은 조선 수군의 주력부대가 돼 경상남도 연안에서 왜군을 상대로 연전연승을 거두고 있었다.

거제 옥포해전, 사천 사천포해전, 통영 당포해전, 한산도대첩 등 기념비적 전투를 여러 차례 치른 이순신은 이어 같은 해 9월 부산 앞바다에서 왜군 수군 전단을 기습, 100여척을 격파해 또 하나의 대승리를 전사(戰史)에 남긴다.

그 와중에 이순신은 먼 북쪽 용만(龍灣, 평안북도 의주)에서 온 편지 한 통을 받아들고 반가움을 금치 못한다. 편지는 앞서 그해 4월 선조의 피란 소식을 듣고 의병을 일으켜 왜군과 싸운 선비 백천(白川) 강응황(姜應璜)이 보낸 것이었다.

이순신과 강응황의 관계는 자세히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부산포해전 이후인 10월30일 이순신이 보낸 짧은 답장에서 그가 강응황을 벗으로 여겼음을 알 수 있다. 하루빨리 전세를 역전해 국난을 타개하기를 바라는 충정도 엿보인다.

'지난번 용만에서 보내온 편지는 꿈속에 그린 정의 의미가 아닐는지요. 재삼 펼쳐 읽어보니 편지 가득 간절한 뜻은 실로 내 친구 위서(渭瑞, 강응황의 자)의 마음에서 나온 것이니, 정성을 다한 행동입니다. 잘은 모르겠으나 요사이 안부가 어떠신지요. 멀리서 그리운 마음 그지없습니다.

이 사람은 졸렬한 재주로 난국을 당하고 왜적의 우두머리가 재차 움직여 어지러운 세상이 된 가운데서 '근심 우(憂)' 한 글자만 생각났습니다. 다행히 별장(別將) 최균(崔均)과 최강(崔堈)의 힘을 입어 웅천(熊川, 경남 진해)의 적을 크게 이기고, 또 바다에 떠있는 적장을 사로잡으니 마음이 통쾌하지 않겠습니까. 밤낮으로 기원하는 것은 우리 임금의 수레를 서울에 돌아오게 하는 것입니다. 나머지는 군무가 어지럽고 심히 바빠 이만 줄입니다.'

이 편지는 그간 영인본으로만 내용이 알려졌으나 최근 이순신의 친필 원본이 새로 발견됐다. 원본은 편지 본문에도 언급된 의병장 최균의 후손이 소장하던 것으로, 얼마 전 '이순신의 리더십'을 출간한 노승석 여해고전연구소장이 확인했다.

원본 편지는 한때 화재를 당해 아래쪽 일부가 소실됐지만, 나머지 부분은 민간에서 400여 년간 보관한 문건치고는 상태가 매우 양호한 편이다.

30여 년 전 만들어진 영인본은 글자가 상당히 퍼진 탓에 친필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으나 이번에 발견된 문건은 한국학중앙연구원 등의 전문가들도 '원본으로 봐도 무방하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노 소장은 설명했다.

노 소장은 "그간 내가 발굴한 이순신의 문건 가운데 그의 필체가 가장 잘 드러난 것"이라며 "벗을 아끼는 마음과 더불어 혼란스러운 상황에 놓일수록 자신의 본분과 책임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이순신의 충정이 담긴 글"이라고 말했다.

pulse@yna.co.kr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217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108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359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3576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1217 3   백파
3134 헌재 "'노조전임 급여제한' 타임오프제 합헌" 4489 0   title: 태극기OK
3133 폐가전제품, 아직도 돈 내고 버리세요? 5574 0   title: 태극기OK
3132 세계적인 건강식품 김치, 다이어트에 한 획을 긋다 7208 0   title: 태극기OK
3131 탄수화물 줄이고 식물성 단백질 늘려야 정답? 4680 0   title: 태극기OK
3130 지하철 3호선 도곡역서 열차 방화.."승객 전원 대피" 4441 0   title: 태극기OK
3129 6분화재에 21명 사망..삽시간 퍼진 연기에 의식잃어 5950 0   title: 태극기OK
3128 [단독] 안대희, 10개월간 ‘최소 27억’ 수입 3832 0   title: 태극기OK
3127 스타벅스 뉴욕보다 많은 세계 1위 서울…"웃어야 하나" 10961 0   title: 태극기OK
3126 부자의 비결..그들의 10가지 습관 4685 0   title: 태극기OK
3125 만기 후 찾아가지 않은 돈 '10조' 달해 4348 0   title: 태극기OK
3124 안 맡겠다더니…대법원·형사사건 수임 논란 4227 0   title: 태극기OK
3123 유병언 장녀 프랑스서 체포…일가 첫 신병확보 4234 0   title: 태극기OK
3122 “더 낸 세금 환급, 1주일 남았어요” 4320 0   title: 태극기OK
3121 가계 빚 1천25조원…또 사상 최대 4025 0   title: 태극기OK
3120 왕이 中외교부장, 한국 자장면에 '엄지' 5150 0   title: 태극기OK
3119 밤에 배고픔을 느끼는 이유가 유전자 때문? 5551 0   title: 태극기OK
3118 [더 나은 미래] 시들어가는 농촌… 청년들이 다시 살린다 5201 0   title: 태극기OK
3117 '생태계 보고' 민통선 즐기기…6월 가볼 만한 곳 7963 0   title: 태극기OK
3116 30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사상 최고 기록 4487 0   title: 태극기OK
» 이순신 '생생한 필체' 담긴 친필 편지 원본 발견 4539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