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병실마다 블라인드…복도 통해 연기 침투

한밤중 화재에 거동불편·치매환자들 대응 못 해

(장성=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단 6분 만에 진화된 요양병원 화재에 치매환자 등 노인 20명과 불을 끄려던 50대 간호조무사가 숨졌다.

불에 탄 면적이 33㎡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참사도 또 하나의 인재라는 안타까움과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전남 장성군 삼계면 효실천사랑나눔(효사랑) 요양병원 별관 2층 남쪽 끝방(306호)에서 불이 난 것은 28일 0시 27분.

↑ (장성=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8일 오전 0시 27분께 전남 장성군 삼계면의 한 요양병원 내에서 불이 나 병실이 아수라장을 이루고 있다.

↑ (장성=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8일 오전 전남 장성군 삼계면의 한 요양병원 내에서 불이 나 119 구조대와 병원 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 <그래픽> 전남 장성 요양병원 화재 사고(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전남 장성의 한 요양병원에서 불이나 환자 20명과 간호조무사 1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jin34@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다시 2분 만인 0시 33분에 불을 껐다.

정작 무서운 것은 연기였다. 거동이 불편하거나 깊은 잠에 들어 불이 난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한 환자들은 연기에 질식해 숨을 거뒀다.

다용도실로 활용된 306호에는 매트리스, 침구류, 일부 의료기기가 보관됐다.

매트리스 등에 붙은 불로 생긴 연기는 같은 층 10개 방으로 급속히 퍼졌다. 특히 병실마다 블라인드만 쳐져 있어 복도를 통해 연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지 못했다.

지하 1층, 지상 2층의 별관에는 간호조무사 2명과 간호사 1명만 근무 중이어서 이들이 연기가 까맣게 뒤덮은 실내에서 환자들을 구조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소방관들이 출동해 침대째 복도 끝까지 이동시킨 뒤 환자들을 안아서 1층을 통해 건물 밖으로 이송했지만, 상당수는 이미 연기를 많이 마셔 의식이 불분명한 상태였다.

2층 환자 35명(1명은 외박으로 부재) 가운데 5명은 사실상 거동이 불가능한 '와상 환자'(누워서 생활해야 하는 환자)였으며 25명은 치매 환자, 5명은 노인성 질환자로 대부분 자력 탈출이 어려웠다.

소방당국과 병원 측은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 많아 신속한 대피·구조가 어려웠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일부 유족은 "(돌아가신) 아버지는 하루에도 열 번 이상 전화해 이야기를 나눌 만큼 가벼운 치매증상만 있었다"며 "거동 불편을 강조해 책임을 벗으려 해서는 안 된다"고 분노했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822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80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47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43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590 3   백파
3134 헌재 "'노조전임 급여제한' 타임오프제 합헌" 3614 0   title: 태극기OK
3133 폐가전제품, 아직도 돈 내고 버리세요? 4445 0   title: 태극기OK
3132 세계적인 건강식품 김치, 다이어트에 한 획을 긋다 6195 0   title: 태극기OK
3131 탄수화물 줄이고 식물성 단백질 늘려야 정답? 3700 0   title: 태극기OK
3130 지하철 3호선 도곡역서 열차 방화.."승객 전원 대피" 3361 0   title: 태극기OK
» 6분화재에 21명 사망..삽시간 퍼진 연기에 의식잃어 4321 0   title: 태극기OK
3128 [단독] 안대희, 10개월간 ‘최소 27억’ 수입 2971 0   title: 태극기OK
3127 스타벅스 뉴욕보다 많은 세계 1위 서울…"웃어야 하나" 8786 0   title: 태극기OK
3126 부자의 비결..그들의 10가지 습관 3541 0   title: 태극기OK
3125 만기 후 찾아가지 않은 돈 '10조' 달해 2977 0   title: 태극기OK
3124 안 맡겠다더니…대법원·형사사건 수임 논란 3132 0   title: 태극기OK
3123 유병언 장녀 프랑스서 체포…일가 첫 신병확보 3499 0   title: 태극기OK
3122 “더 낸 세금 환급, 1주일 남았어요” 3543 0   title: 태극기OK
3121 가계 빚 1천25조원…또 사상 최대 3145 0   title: 태극기OK
3120 왕이 中외교부장, 한국 자장면에 '엄지' 3915 0   title: 태극기OK
3119 밤에 배고픔을 느끼는 이유가 유전자 때문? 4109 0   title: 태극기OK
3118 [더 나은 미래] 시들어가는 농촌… 청년들이 다시 살린다 3985 0   title: 태극기OK
3117 '생태계 보고' 민통선 즐기기…6월 가볼 만한 곳 6133 0   title: 태극기OK
3116 30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사상 최고 기록 3590 0   title: 태극기OK
3115 이순신 '생생한 필체' 담긴 친필 편지 원본 발견 369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