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황금연휴를 앞둔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DB)

내국인 4월 해외 관광지출 사상 최대

세월호 여파에 체감경기 악화…실물경기도 '뒷걸음'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박용주 김승욱 박초롱 기자 = 세월호 참사 이후 국내 민간소비가 눈에 띄게 위축된 가운데 해외소비는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한국 국민의 해외 관광지출액은 월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외국에서 쓴 카드 사용액도 최고치에 근접했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중 내국인의 해외 관광지출액은 16억9천680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24.7%나 늘었다.

지난달 해외 관광 지출액은 휴가철인 작년 7월(16억7천100만달러)의 종전 월간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증가율도 2011년 6월(24.8%)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다.

올해 들어 월별 증가율은 1월 4.1%, 2월 11.1%, 3월 8.0%에 그쳤으나 지난달에는 수직 상승했다.

이는 세월호 참사 이후 단체 해외 관광은 대거 취소됐지만 가족 등 개별 해외 관광객은 늘고, 원화 강세 영향으로 달러 기준 씀씀이도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달 해외관광객 수는 118만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7.5% 늘었다.

이성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수학여행을 비롯해 학교나 직장 단위의 단체 해외관광은 세월호 참사 이후 취소됐지만 개별 해외관광 수요는 이어졌다"며 "원화 강세, 저가항공 등 여건에 비춰볼 때 해외 관광 지출의 증가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해외관광객이 늘어난 영향으로 내국인이 외국에서 쓴 카드 사용액도 큰 폭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내국인의 해외 카드 사용액은 올해 1분기 28억2천400만 달러로 지난해 1분기보다 13.7% 증가했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분기(28억2천800만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AP=연합뉴스 DB)

내국인의 해외 카드 사용액은 올해 1분기 28억2천400만 달러로 지난해 1분기보다 13.7% 증가했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분기(28억2천800만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해외 카드 사용액은 지난해 1분기 24억8천만 달러, 2분기 25억3천만 달러, 3분기 27억1천만 달러, 4분기 28억3천만 달러로 계속 증가했다.

해외에서 지갑이 열리고 있지만 국내 경기와 소비심리는 세월호 참사의 직격탄을 맞았다.

살아나는 듯했던 비제조업 체감경기지수는 한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고, 제조업 체감경기지수도 넉 달 만에 뒷걸음질쳤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제조업의 5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9로 지난달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도·소매, 숙박업, 운수업 등이 포함된 비제조업의 5월 BSI는 전달보다 2포인트 떨어진 69였다.

BSI는 100보다 높으면 기업의 체감경기가 좋아졌거나 경기 전망이 좋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세월호 참사, 환율 하락, 중국 경제성장률 둔화 등 '내우외환'에 대기업·중소기업·수출기업·내수기업 할 것 없이 모두 체감경기가 나빠졌다.

다음 달 체감경기를 예상해 볼 수 있는 6월 제조업 업황 전망 BSI는 전월보다 5포인트나 하락한 81로, 비제조업은 2포인트 하락한 72로 나타났다. 체감경기 악화가 만만치 않을 것임을 예상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세월호 참사의 영향은 체감경기뿐 아니라 실물경기에도 일정 부분 나타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5% 줄어 한 달 만에 다시 한번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세월호 참사 여파로 예술·스포츠·여가업(-11.6%), 음식·숙박(-3.2%)이 부진했다.

최성욱 통계청 경제통계국장은 "대구지하철 사고, 삼풍백화점 등 과거의 대형 참사들은 경제에 미친 영향이 제한적이었지만, 세월호 참사는 그 여파가 다르다"며 "전체적으로 소비 부문에 직접적이고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778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8845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0189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0374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8806 3   백파
3154 미 수도권에 첫 위안부 기림비 제막 3980 0   title: 태극기OK
3153 지방선거 전 마지막 주말..여야 수도권 총력전 3141 0   title: 태극기OK
3152 ‘40대 후반-50대 초반’ 표심이 진짜 캐스팅보트 3251 0   title: 태극기OK
3151 그 많은 ‘중산층’은 모두 어디에 있나 2649 0   title: 태극기OK
3150 北, 日과는 손잡고 南선교사엔 중형 2767 0   title: 태극기OK
3149 찍어내고 찍어내도 사라지는 5만 원권 3142 0   title: 태극기OK
3148 [세월호 참사]잇따른 잠수사 사망·부상…안전 도마 위 2761 0   title: 태극기OK
3147 [6·4 사전투표]첫날 투표율 4.75%‥서울 4.27% 2735 0   title: 태극기OK
3146 톰슨로이터 선정 `노벨상 기대되는 한국인`ㅡ포스텍 김기문·서울대 김빛내리 교수 등 16人 4815 0   title: 태극기OK
3145 가정법원, '이혼가정 양육비' 현실화…최대 55.98%↑ 7352 0   title: 태극기OK
3144 <사전투표> 출근길·점심시간에 한 표…"신기하고 쉽네요" 3912 0   title: 태극기OK
3143 <6·4 지방선거>잠 잘때도 문자 유세… “선거공해 괴로워” 2915 0   title: 태극기OK
3142 이상고온…당신의 ‘모닝커피’ 를 위협한다 3076 0   title: 태극기OK
» 국내에서 굳게 닫힌 지갑, 해외에선 열렸다 2767 0   title: 태극기OK
3140 "설거지하는 아빠가 성공하는 딸 만든다" 3004 0   title: 태극기OK
3139 "여름철 자외선 차단제 올바르게 바르세요" 3417 0   title: 태극기OK
3138 <사전투표> 전국서 투표 행렬 "진작 도입하지" 3766 0   title: 태극기OK
3137 독도 땅값 35억4천만원…지난해보다 48.5% 상승 3218 0   title: 태극기OK
3136 주한 레바논 대사 남산3호터널서 추돌사고로 사망 3587 0   title: 태극기OK
3135 北, 동시 발표 "日, 대북제재 해제 의사 표명" 14 2550 0 2014.06.05(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