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앵커멘트 】
5만 원권이 시중에 풀린 지 다음 달이면 벌써 5년이 됩니다.
그런데, 발행하는 즉시 어디론가 사라진다고 하는데요.
과연, 5만 원권은 어디로 숨었을까요?
김한준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우리나라에서 돈을 찍어내는 유일한 곳인 한국조폐공사의 화폐 본부.

28장의 5만 원권이 담긴 종이가 가득 쌓여 있습니다.

빠른 속도로 인쇄기를 통과하는 종이들.

8개의 공정 과정을 거친 뒤, 일일이 두 눈으로 확인하는 작업까지 통과해야 진짜 돈으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 스탠딩 : 김한준 / 기자
- "제가 들고 있는 이 5만 원권의 가격은 웬만한 아파트 1채를 살 수 있는 5억 원에 달합니다. 오늘도 900억 원에 가까운 5만 원권이 이곳에서 만들어졌습니다."

현재 시중에 풀린 5만 원권은 모두 8억 6,100만 장.

인구 수로 나눠보니 국민 한 사람당 22장을 갖고 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실상은 어떤지 시민들에게 물어봤습니다.

"3장 갖고 있네요."

"저는 1장 정도."

"하나씩은 비상용으로 갖고 다니죠."

실제로 다른 지폐와는 달리 은행을 떠난 5만원 권 2장 중 1장은 다시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5만 원권은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서울의 한 백화점에 있는 금고 매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금고를 보려는 손님들이 꾸준히 찾아옵니다.

이 매장은 2012년 입점 이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매출액도 200% 이상 급증했습니다.

적지않은 5만 원권이 부자들의 개인 금고 속에 잠자고 있다고 추측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지하 경제로 흘러들어 가고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조영무 /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많이 팔린 고액권이 고액 자산가들의 불법적인 부의 이전 증여, 탈법적인 영업활동을 위해 쓰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이 되고요."

범죄에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한 당국의 노력이 필요하지만, 5만 원권이 사실상 추적이 불가능한 현금인 탓에 마땅한 대책을 내놓기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MBN뉴스 김한준입니다.
[beremoth@hanmail.net]
영상취재 : 김회종·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MBN 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92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88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552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47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638 3   백파
3154 미 수도권에 첫 위안부 기림비 제막 4370 0   title: 태극기OK
3153 지방선거 전 마지막 주말..여야 수도권 총력전 3445 0   title: 태극기OK
3152 ‘40대 후반-50대 초반’ 표심이 진짜 캐스팅보트 3550 0   title: 태극기OK
3151 그 많은 ‘중산층’은 모두 어디에 있나 2856 0   title: 태극기OK
3150 北, 日과는 손잡고 南선교사엔 중형 3033 0   title: 태극기OK
» 찍어내고 찍어내도 사라지는 5만 원권 3320 0   title: 태극기OK
3148 [세월호 참사]잇따른 잠수사 사망·부상…안전 도마 위 3067 0   title: 태극기OK
3147 [6·4 사전투표]첫날 투표율 4.75%‥서울 4.27% 2902 0   title: 태극기OK
3146 톰슨로이터 선정 `노벨상 기대되는 한국인`ㅡ포스텍 김기문·서울대 김빛내리 교수 등 16人 5253 0   title: 태극기OK
3145 가정법원, '이혼가정 양육비' 현실화…최대 55.98%↑ 8270 0   title: 태극기OK
3144 <사전투표> 출근길·점심시간에 한 표…"신기하고 쉽네요" 4276 0   title: 태극기OK
3143 <6·4 지방선거>잠 잘때도 문자 유세… “선거공해 괴로워” 3251 0   title: 태극기OK
3142 이상고온…당신의 ‘모닝커피’ 를 위협한다 3274 0   title: 태극기OK
3141 국내에서 굳게 닫힌 지갑, 해외에선 열렸다 3015 0   title: 태극기OK
3140 "설거지하는 아빠가 성공하는 딸 만든다" 3253 0   title: 태극기OK
3139 "여름철 자외선 차단제 올바르게 바르세요" 3863 0   title: 태극기OK
3138 <사전투표> 전국서 투표 행렬 "진작 도입하지" 4014 0   title: 태극기OK
3137 독도 땅값 35억4천만원…지난해보다 48.5% 상승 3575 0   title: 태극기OK
3136 주한 레바논 대사 남산3호터널서 추돌사고로 사망 3997 0   title: 태극기OK
3135 北, 동시 발표 "日, 대북제재 해제 의사 표명" 14 2879 0 2014.06.05(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