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 수도권에 첫 위안부 기림비 제막

(페어팩스<미 버지니아주>=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에서 7번째이자 수도 워싱턴DC 인근에는 처음으로 30일(현지시간) 오후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가 제막됐다. 워싱턴정신대대책협의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기림비 건립위원회 위원들과 페어팩스카운티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군위안부 피해자 강일출(86) 할머니가 기림비를 가리켜 보이고 있다. 2014.5.31
smile@yna.co.kr

미국내 7호…피해자 강일출 할머니 '눈시울'
동해병기법안 주지사 서명 축하행사도 열려

(페어팩스<미 버지니아주>=연합뉴스) 강의영 김세진 특파원 = 미국 수도권에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가 모습을 드러냈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인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카운티 정부청사 뒤 잔디공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평화가든' 제막식이 성대하게 열렸다.

   제막식 참석을 위해 미국을 찾은 군위안부 피해자 강일출(86) 할머니와 워싱턴정신대대책협의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기림비 건립위원회 위원들이 테이프를 끊자 폭 약 1.5m, 높이 약 1.1m인 기림비가 가리개를 벗었다.

   기림비 앞면에는 일제에 의해 한국과 중국 등 여러 나라 여성들이 강제로 성노예로 동원됐다는 내용의 동판이, 뒷면에는 연방하원 위안부 결의안 통과의 주역인 마이크 혼다 의원이 일본 정부의 배상을 요구하는 내용이 각각 표기됐다.

   기림비를 중심으로 지름 약 5m 정도의 원형 공원이 조성됐고 둘레를 따라 장미가 심어졌으며, 기림비를 마주보고 양편으로는 날아가는 나비 모양의 벤치가 놓여졌다.

   건립위원회는 "나비가 군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상징 생물이고 평화와 같은 보편적 이미지를 강조한다는 차원에서 소녀상 대신 나비 모양 의자를 주문,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현지 한인들과 페어팩스카운티 관계자들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제막에 앞서 지역 한인 학생들의 소고춤과 북춤 공연이 있었고, 제막 후에는 살풀이 공연과 아리랑 독창 등의 축하 행사가 이어졌다. 갈색과 검은색이 섞인 나비 20여 마리를 하늘로 날려보내는 이벤트도 진행됐다.

   서쪽 나비 벤치에 앉아 행사를 지켜보던 강 할머니는 북받치는 감동에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강 할머니는 기념사에서 "미국 동포들이 힘써줘서 감사하다"라며 "일본 정부는 (군위안부 문제를) 신속하게 사과해야 하고, 한국 정부가 사과와 배상을 받아내야 우리가 이 세상을 떠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제막식에 앞서 페어팩스카운티 청사에서 진행된 기념식에서는 2007년 연방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채택을 주도한 혼다 의원이 영상으로 축사를 했다.

   제막식 직후 페어팩스카운티 청사로부터 약 4㎞ 떨어진 센터빌에서는 미국 버지니아주 한인들이 동해병기 법률의 주의회 통과와 주지사 서명을 축하하는 기념행사가 열렸다.

   동해 병기 운동을 주도해온 한인단체 '미주 한인의 목소리'(VoKA)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서는 피터 김 VoKA 회장이 법안 발의자인 데이브 마스덴 주 상원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버지니아 주내 모든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함께 적도록 하는 내용의 이 법률은 지난 3월 주지사의 서명을 받았고 오는 7월 1일부터 발효된다.

   keykey@yna.co.kr, smile@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263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445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5734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620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4418 3   백파
» 미 수도권에 첫 위안부 기림비 제막 3834 0   title: 태극기OK
3153 지방선거 전 마지막 주말..여야 수도권 총력전 2984 0   title: 태극기OK
3152 ‘40대 후반-50대 초반’ 표심이 진짜 캐스팅보트 3103 0   title: 태극기OK
3151 그 많은 ‘중산층’은 모두 어디에 있나 2531 0   title: 태극기OK
3150 北, 日과는 손잡고 南선교사엔 중형 2652 0   title: 태극기OK
3149 찍어내고 찍어내도 사라지는 5만 원권 2992 0   title: 태극기OK
3148 [세월호 참사]잇따른 잠수사 사망·부상…안전 도마 위 2551 0   title: 태극기OK
3147 [6·4 사전투표]첫날 투표율 4.75%‥서울 4.27% 2644 0   title: 태극기OK
3146 톰슨로이터 선정 `노벨상 기대되는 한국인`ㅡ포스텍 김기문·서울대 김빛내리 교수 등 16人 4623 0   title: 태극기OK
3145 가정법원, '이혼가정 양육비' 현실화…최대 55.98%↑ 7093 0   title: 태극기OK
3144 <사전투표> 출근길·점심시간에 한 표…"신기하고 쉽네요" 3565 0   title: 태극기OK
3143 <6·4 지방선거>잠 잘때도 문자 유세… “선거공해 괴로워” 2795 0   title: 태극기OK
3142 이상고온…당신의 ‘모닝커피’ 를 위협한다 2924 0   title: 태극기OK
3141 국내에서 굳게 닫힌 지갑, 해외에선 열렸다 2546 0   title: 태극기OK
3140 "설거지하는 아빠가 성공하는 딸 만든다" 2887 0   title: 태극기OK
3139 "여름철 자외선 차단제 올바르게 바르세요" 3248 0   title: 태극기OK
3138 <사전투표> 전국서 투표 행렬 "진작 도입하지" 3627 0   title: 태극기OK
3137 독도 땅값 35억4천만원…지난해보다 48.5% 상승 3010 0   title: 태극기OK
3136 주한 레바논 대사 남산3호터널서 추돌사고로 사망 3419 0   title: 태극기OK
3135 北, 동시 발표 "日, 대북제재 해제 의사 표명" 14 2422 0 2014.06.05(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