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2일 제주에 '태풍급 강풍'이 불어 항공기가 줄줄이 결항하고 임시 건물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제주도와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후 8시30분 제주공항에 '윈드시어'(wind shear) 경보가 발효된 데 이어 이날 오전 4시45분 강풍경보가 추가로 발효됐다.

이번 강풍으로 제주공항에서 측정된 최고 순간 최대풍속은 34m를 기록했다. 강력한 태풍의 풍속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날 정오 이후 제주 서부와 북부에 발효됐던 강풍주의보가 강풍경보로, 동부와 남부의 호우주의보는 호우경보로 대치됐다.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풍랑특보도 발효됐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7시25분 제주에 도착할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8981편이 결항한 것을 시작으로 왕복 372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국내선 제주 출발 편은 181편, 도착 편은 185편이다. 일본과 중국노선의 국제선 왕복 6편도 결항했다.

강풍에 종잇장처럼 구겨진 가건물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전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된 2일 제주시 도두동 모 영어조합법인에 인근 20여m 정도 떨어진 곳에서 공사장 현장사무소 가건물이 날아와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 차량 2대를 덮쳤다. 사고 현장에 가건물이 종잇장처럼 구겨져 있다.

이날 운항이 예정됐던 국내선 373편과 국제선 44편 중 국내선 7편과 국제선 38편을 제외하고 모두 운항이 중단된 것이다.

이처럼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하면서 다른 지방으로 나가려던 국내외 관광객과 도민 등 2만여 명의 발이 묶였다.

항공사들은 3일 항공편으로 예약을 변경하도록 하고 임시편 투입을 추진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들은 여행사 등에서 마련한 숙소로 이동해 대체 항공편 운항을 기다리고 있다.

강풍으로 인한 피해도 잇따랐다.

제주공항에서 가까운 제주시 도두동에서는 이날 오전 9시10분께 공사장 현장사무소로 쓰는 샌드위치패널로 지은 임시 건물이 통째로 날아가 20여m 떨어진 모 영어조합법인 담벼락과 주차돼 있던 차량 2대를 덮쳐 차량이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났다.

이날 낮 12시50분께는 제주종합경기장 내 제주도복합체육관 지붕의 샌드위치패널 등이 뜯겨나가 애향운동장과 인근 도로 등에 떨어지면서 인근 도로의 통행이 한동안 통제됐다.

강풍에 날아온 제주복합체육관 지붕 마감재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전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된 2일 제주시 애향운동장에 인근 제주복합체육관의 지붕 마감재 부분의 철골이 찌그러지고 찢긴 채 날아와 떨어져 있다.

이 밖에도 도내 곳곳에서 신호등과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지고 현수막이 찢어지는 등 현재까지 80건의 넘는 강풍 피해가 접수돼 소방당국과 공무원, 자치경찰 등이 출동해 안전조치를 취했다.

소방방재청은 간판 등 부착물과 비닐하우스, 선박 등을 잘 고정하고, 상습침수 및 위험지역의 주민은 대피하거나 외출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어선은 출항을 금지하고 출항한 어선은 신속히 대피하도록 했다.

낮 12시30분께 제주항 신항 근처에서 물질하던 해녀 이모(76)씨가 정박해있던 국제크루즈선 쪽으로 떠밀려가다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해경 122구조대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한라산과 서귀포시 지역에는 76∼200㎜의 폭우가 쏟아지기는 했지만 아직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6개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 10중 9편이 결항하거나 휴항해 섬 지역 주민의 발이 묶이기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가 서해상 저기압과 일본 동쪽 해상의 고기압 사이에 놓여 큰 기압 차에 의한 강풍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강풍과 호우경보는 9시를 기해 주의보로 대치됐으며 내일 오전 중 해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200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70263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258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2548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1193 3   백파
3194 [6.4지방선거]'투표일=법정공휴일'…난 왜 출근했나 5983 0   title: 태극기OK
3193 ‘가족의 미래’ 당신 선택에… 2 4786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3192 아침 투표장 20~30대 우르르.. "이런 광경 처음" 2 4828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3191 지구 질량 17배 바위행성 발견.."고질라 지구" 5334 0   title: 태극기OK
3190 잘못 뽑아 날린 혈세 809억 4367 0   title: 태극기OK
3189 당신은 매일 세균 샤워를 하고, 변기물 세례를 맞습니다 6761 0   title: 태극기OK
3188 이집트, 새 대통령에 군 실세 엘시시 공식 발표 4597 0   title: 태극기OK
3187 [오늘 6·4 선택의 날-1인7표 투표] 투표용지 인증샷·손도장 × 기표소 미취학 아동 동반 ○ 5931 0   title: 태극기OK
3186 막오른 지방선거… 5대 관전포인트는 4710 0   title: 태극기OK
3185 [6·4 지방선거 - 내가 투표하는 이유]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 주고 싶어서 7279 0   title: 태극기OK
3184 지방선거 D-1…"정부 지켜달라" vs "심판해달라" 5306 0   title: 태극기OK
3183 "한국인의 작년 긍정경험 지수 세계 90위" 6329 0   title: 태극기OK
3182 뇌졸중 원인 5가지...생활습관만 바꿔도 OK 5702 0   title: 태극기OK
3181 전국 곳곳서 선거 하루전까지 비방·폭로 난무 5011 0   title: 태극기OK
3180 교육감선거에 쥐어주는 칼자루 5221 0   title: 태극기OK
3179 이렇게 하면 머리 좋아져..'두뇌근육 단련법 4가지' 4843 0   title: 태극기OK
3178 설탕 중독에서 벗어나는 법 6가지 6463 0   title: 태극기OK
» 제주에 '태풍급 강풍'…항공기 결항 등 피해속출 5839 0   title: 태극기OK
3176 기름장 찍은 삼겹살은 비만 자살골… 식습관 고치니 뱃살 쏙 6353 0   title: 태극기OK
3175 "잃은 기억 되살릴 수 있다"<美연구팀> 4598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