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매일 화장실을 이용한다. 샤워기로 몸을 씻거나 화장실 청소를 하기도 하고, 용변을 보고 난 뒤 물을 내리고 세면대에서 콘텍트렌즈를 착용하기도 한다. 이렇게 화장실에서 무심코 하는 행동들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세균의 온상 '샤워기 헤드'

무더운 여름에는 샤워를 하루에도 몇 번씩 하게 된다. 그런데 몸을 청결하게 하려고 하는 샤워가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샤워기의 주둥이 부분인 헤드는 세균이 번식하기 적합한 장소다. 욕실 안은 습하고 따뜻하다. 공기 중에 날아다니던 박테리아가 샤워기 헤드에 정착하는데, 샤워기 헤드 오염도는 변기의 10배이다. 여기에서 발생하는 세균은 피부염을 악화시키거나 폐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샤워기 헤드는 2-3개월에 한 번씩 청소하는 것이 좋으며, 최소 6개월에 한 번은 청소해야 한다. 청소 방법은 이쑤시개를 이용해 물이 나오는 구멍을 닦고, 베이킹소다를 푼 물에 1시간 이상 담가 놓는 것이다. 레몬이나 오렌지 껍질을 이용해 수도꼭지를 닦으면 껍질 속 과일산이 세균을 제거할 뿐 아니라 좋은 향이 난다.

◇공중에 떠다니는 변기 속 세균

우리는 어쩌면 매일 변기물 세례를 받고 있는지 모른다. 용변을 본 뒤 물을 내리면 물이 회오리치며 내려가는데, 이 때 물방울로 인해 용변에 있던 세균이 온 사방으로 튀어나간다. 화장실 안에 있는 수건이나 칫솔이 세균과 바이러스에 노출되는 것이다.

미국의 저명한 세균박사 필립티어노 교수는 '변기 물을 내릴 때 대변의 세균이 물과 함께 분무되어 공중으로 6m 이상 날아가 바닥으로 내려앉는다'고 했다. 대변 속에는 100여종의 세균이 존재하는데,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이 같은 세균에 노출되면 피부염이나 장티푸스, 콜레라 등 다양한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대변 후 물을 내릴 때는 꼭 변기 뚜껑을 닫도록 하자. 변기의 물방울은 바닥에 떨어지지만 작은 세균은 공기 중에 남아 집안 곳곳으로 확산 된다.

◇콘텍트렌즈, 수돗물로 세척해도 될까?

화장실 세면대에서 흐르는 물에 콘텍트렌즈를 세척하거나, 손을 씻고 물기가 있는 상태로 렌즈를 만지는 경우는 아주 흔하다. 렌즈가 불편해서 빼고 싶은데 식염수나 렌즈통이 없어 물에 헹구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수돗물이 렌즈에 직접 닿아서는 안된다. 눈물과 달리 수돗물은 염분이 전혀 없어 렌즈에 그대로 흡수된다. 물 때문에 두께가 변한 렌즈가 눈을 뻑뻑하게 하고, 수돗물과 강ㆍ바닷물에 서식하는 미생물이 각막세포를 파괴할 수 있다.

가시아메바라는 단세포 원생동물은 물탱크나 수영장 등의 물에서 흔히 발견되는 기생생물로, 물놀이를 하다 감염되면 각막염 및 심각한 시력 저하를 발생시킨다. 가시아메바는 렌즈 보관용기나 보존액에도 번식하기 때문에 렌즈 착용자는 일반인에 비해 감염 위험이 450배나 높다.

가시아메바는 불결한 콘택트렌즈, 렌즈 보관용기에 있는 박테리아를 먹고 번식하는데, 오염된 렌즈를 착용하면 아메바가 눈의 각막에 들어가 번식한다. 감염 증상은 가려움, 시야 흐림, 눈 부심, 윗 눈꺼풀이 붓고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것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일주일 내로 영구적인 시력 손상이 올 수도 있다.

예방법은 콘택트렌즈나 렌즈 보관용기를 수돗물로 세척하지 말고, 렌즈를 착용한 상태로는 수영이나 샤워를 하지 않는 것이다. 평소 안경을 착용하던 사람들도 물놀이 때는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렌즈를 착용한 상태로 수영하려면 물안경을 착용하고, 샤워 시에는 눈을 꼭 감아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렌즈나 보관용기의 청결을 유지하고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것이다. 렌즈를 착용하고 외출할 때는 렌즈 보관용기와 식염수를 반드시 챙겨야 한다.

/ 권선미 헬스조선 인턴기자

[헬스케어&][월간헬스조선][헬스조선시니어][건강쇼핑몰]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087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9755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2307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222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9964 3   백파
3194 [6.4지방선거]'투표일=법정공휴일'…난 왜 출근했나 5264 0   title: 태극기OK
3193 ‘가족의 미래’ 당신 선택에… 2 4241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3192 아침 투표장 20~30대 우르르.. "이런 광경 처음" 2 4086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3191 지구 질량 17배 바위행성 발견.."고질라 지구" 4682 0   title: 태극기OK
3190 잘못 뽑아 날린 혈세 809억 3690 0   title: 태극기OK
» 당신은 매일 세균 샤워를 하고, 변기물 세례를 맞습니다 5974 0   title: 태극기OK
3188 이집트, 새 대통령에 군 실세 엘시시 공식 발표 3821 0   title: 태극기OK
3187 [오늘 6·4 선택의 날-1인7표 투표] 투표용지 인증샷·손도장 × 기표소 미취학 아동 동반 ○ 5125 0   title: 태극기OK
3186 막오른 지방선거… 5대 관전포인트는 4129 0   title: 태극기OK
3185 [6·4 지방선거 - 내가 투표하는 이유]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 주고 싶어서 6317 0   title: 태극기OK
3184 지방선거 D-1…"정부 지켜달라" vs "심판해달라" 4575 0   title: 태극기OK
3183 "한국인의 작년 긍정경험 지수 세계 90위" 5570 0   title: 태극기OK
3182 뇌졸중 원인 5가지...생활습관만 바꿔도 OK 4768 0   title: 태극기OK
3181 전국 곳곳서 선거 하루전까지 비방·폭로 난무 4254 0   title: 태극기OK
3180 교육감선거에 쥐어주는 칼자루 4556 0   title: 태극기OK
3179 이렇게 하면 머리 좋아져..'두뇌근육 단련법 4가지' 4121 0   title: 태극기OK
3178 설탕 중독에서 벗어나는 법 6가지 5705 0   title: 태극기OK
3177 제주에 '태풍급 강풍'…항공기 결항 등 피해속출 5005 0   title: 태극기OK
3176 기름장 찍은 삼겹살은 비만 자살골… 식습관 고치니 뱃살 쏙 5632 0   title: 태극기OK
3175 "잃은 기억 되살릴 수 있다"<美연구팀> 393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