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충청권 광역단체장은 모조리 새정치민주연합의 몫이었다. 새정치연합은 전국 17곳 광역단체장 선거구 중 절반을 겨우 넘긴 9곳을 차지하며 판정승을 거뒀다. 여야 모두의 텃밭이 아닌 충청에서 어느 한 선거구라도 새누리당의 손을 들어줬다면 전체 선거 스코어가 뒤집혔다. 역대 전국단위 선거 때처럼 이번에도 충청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한 것이다.

충청권 표심은 과거 중요한 선거마다 전체 승패의 가늠자 역할을 했다. “신중하고 계산적인 충청 유권자들이 이기는 편에 표를 던진다”는 분석이 나올 정도다.

2010년 실시된 제5회 지방선거에서도 야권이 충청 광역단체장을 독차지했다. 충북·충남은 민주당이 가져갔고, 대전에는 자유선진당의 깃발이 꽂혔다. 전국적으로 민주당이 7곳, 자유선진당이 1곳, 무소속이 2곳에서 승리했고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은 6곳에서 이겼다. 서울 수성(守城)에는 성공했지만 충청권을 빼앗긴 집권여당 한나라당은 패배를 인정해야 했다.

2년 뒤 치러진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이 충청권에서 12명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민주통합당(현 새정치민주연합)은 10명이었고 자유선진당은 3명이었다. 두 원내교섭단체의 당선자 수 차이 2명은 미미해보이지만 전국 당선자 수를 보면 새누리당은 127명, 민주통합당은 106명이었다. 박빙의 선거 구도에서 충청이 선택한 정당이 결국 판정승을 거둔 셈이었다. 공교롭게도 두 정당의 충청권 당선자 비율 ‘1.2 대 1’은 전국 당선자 수 비율과도 일치했다.

같은 해 실시된 18대 대선은 충청권이 캐스팅보트로서의 진가를 발휘한 선거였다. 당시 유력 후보 두 명이 맞붙었고 지역별 지지 경향이 뚜렷하게 갈리던 상황이었다. 대통령에 당선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영남권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반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호남권의 전폭적인 지지세를 얻었다. 수도권조차 인천·경기는 박 후보, 서울은 문 후보로 나뉘었다. 이때 충청이 박 후보를 택했다. 박 후보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등 모든 충청 광역자치단체 선거구에서 문 후보를 제쳤다. 지역별 두 후보 득표율은 0.3% 포인트에서 많게는 13.9% 포인트 차이가 났다.

지방선거에서 한 정당이 충청권을 싹쓸이한 것은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충청을 지역기반으로 했던 자유민주연합이 사라진 뒤 제4회 지방선거에서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이 충청을 접수한 바 있다.

그에 앞선 지방선거 싹쓸이도 자유민주연합 등 보수정당에 대한 몰아주기였다면, 이번에는 상대적으로 진보적 성향이 강한 새정치연합이 그 ‘수혜’를 차지한 게 특징이다. 후보 개인별로도 안희정(충남) 이춘희(세종) 당선자가 모두 친노무현계로 분류되고, 권선택(대전) 당선자도 자유선진당 출신이긴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2012년 자유선진당과 합당한 새누리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충청권 선전을 내심 바랐다. 지난 대선 때 박 대통령을 향해 충청이 보여줬던 지지를 다시 한번 기대했던 것이다. 하지만 새누리당의 완패로 결론이 났다.

정치권 일각에선 박근혜정부에 대한 공직사회의 불만이 집단적으로 표출된 결과라는 시각도 나온다. ‘관피아(관료+마피아) 척결’을 내세운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반발 차원이라는 의미다. 특히 공무원 비율이 높은 대전과 세종시에서 새누리당이 선택받지 못한 결과가 이를 단적으로 증명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9169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021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1651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172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0214 3   백파
3214 '낀 세대' 40대, 지방선거서 60%이상 野에 몰표 2993 0   title: 태극기OK
3213 여야, 현충일 맞아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것" 2808 0   title: 태극기OK
3212 "입맛 살리고 기력 충전" 전문가 추천식품 8 3572 0   title: 태극기OK
» [6·4 선택 이후] 충청, 이번에도 캐스팅보트… 절묘한 ‘세력 균형’ 2852 0   title: 태극기OK
3210 "직선제로 학교 정치화" vs "임명제로 학교 종속화" 2949 0   title: 태극기OK
3209 우리나라 해안선 길이, 지구 둘레의 37% 4126 0   title: 태극기OK
3208 갈팡질팡 규제개혁…예고된 푸드트럭 참사 3401 0   title: 태극기OK
3207 집값이 6.4지방선거 후보자 당락 갈랐다? 2630 0   title: 태극기OK
3206 이슈 2014 지방선거 [6·4 지방선거] 민심은 '견제와 균형' 택했다 2248 0   title: 태극기OK
3205 ‘9회말 2아웃’ 조희연, 꼴찌에서 기적같은 대역전 드라마 2953 0   title: 태극기OK
3204 보수 적전분열·앵그리맘의 결집…진보교육감 2배 늘어 5769 0   title: 태극기OK
3203 교육감선거 진보 대약진…17곳중 최대 13곳 '차지' 3121 0   title: 태극기OK
3202 기초단체장, 與 확실한 설욕…野 서울 빼고 '부진' 3788 0   title: 태극기OK
3201 이달 말부터 KTX로 인천공항까지 '논스톱' 5831 0   title: 태극기OK
3200 세대별 투표율, 당락 가를 주요 변수로…출구조사 과연 어떻게 될까? 2681 0   title: 태극기OK
3199 여야, 투표독려 비상…'흑색선전' 신경전 2271 0   title: 태극기OK
3198 당신 뱃살이 줄어들지 않는 이유 7가지 2990 0   title: 태극기OK
3197 고추장, 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3474 0   title: 태극기OK
3196 손 내미는 대통령, 거부하는 참관인 2 3703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3195 '공작정치' 공방 서울교육감 선거..후유증 클듯ㅡ정책대결 다짐 '무색' 가족사 논란·관권선거 등 의혹 판쳐 3469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