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도지사 17곳 중 14곳서 40대 표심 野로 기울어

힘든 40대 가장·앵그리맘 정서 표에 반영된듯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임형섭 기자 = 2030세대와 60대 이상 고령층의 세대 간 표 대결 양상으로 치러진 6·4 지방선거에서 이른바 '낀 세대'인 40대가 사실상 캐스팅보트를 행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대선에서는 50대가 높은 투표율을 보이며 당시 박근혜 후보의 당선에 결정적인 표몰이를 했다는 분석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40대가 균형추를 야당에 쏠리게 한 유권자 집단으로 주목을 받게 됐다.

6일 지상파 방송 3사의 지방선거 출구조사 요약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울산, 경북, 제주 등 3곳을 제외한 나머지 14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40대 유권자가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 후보들에게 가장 많은 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은 40대 유권자의 66.0%가 새정치연합 박원순 후보를 지지했고, 인천과 경기에서도 각각 60.5%와 63.9%가 같은 당 송영길·김진표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심지어 새누리당의 '텃밭'인 부산과 대구에서도 야당 후보들이 40대로부터 각각 64.7%, 55.4%의 과반 득표율을 기록했다. 경남 또한 40대 47.9%가 새정치연합 김경수 후보를 찍어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47.3%)보다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투표함 개함' (춘천=연합뉴스) 강은나래 기자 = 6·4 전국동시지방선거 날인 4일 오후 강원 춘천시 호반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세종(64.6%), 대전(64.9%), 강원(67.6%), 충북(65.0%), 충남(66.8%)은 40대의 3분의 2 가량이 새정치연합 후보를 지지해 '중원 싹쓸이'의 1등 공신이 됐다.

당연히 광주(60.0%), 전북(74.8%), 전남(76.7%) 등 호남권에서도 40대 유권자들은 새정치연합을 택했다.

비록 인천과 경기를 놓치기는 했지만 9개 광역단체에서 승리하고, 부산과 대구에서도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친 원동력이 40대 공략이었던 셈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40대의 '야당 쏠림' 현상은 최근 다른 선거와 비교해서도 두드러진다.

2012년 총선 출구조사 결과 40대의 46.1%만이 야당(당시 민주당)을 지지했고, 같은 해 대선에서도 55.6%가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표를 던진 바 있다. 올해 지방선거 대다수 지역에서 60%를 넘은 것과 차이가 뚜렷하다.

이는 지방선거 50일 전 발생한 세월호 참사의 여파에다 경제성장 둔화, 전셋값 급등, 고용 불안정으로 위기에 처한 40대 가장과 '앵그리맘'이 정부에 대한 불만을 표현한 결과로 분석된다.

정치평론가 유용화씨는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의 대처가 무력했고, 참사 이후의 변화가 가시적으로 체감되지 않자 40대가 정치적 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들어 경제민주화와 복지가 후퇴하면서 사회 불평등에 민감한 40대가 정부에 분명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해석된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4853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660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795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8202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6551 3   백파
» '낀 세대' 40대, 지방선거서 60%이상 野에 몰표 2825 0   title: 태극기OK
3213 여야, 현충일 맞아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것" 2625 0   title: 태극기OK
3212 "입맛 살리고 기력 충전" 전문가 추천식품 8 3425 0   title: 태극기OK
3211 [6·4 선택 이후] 충청, 이번에도 캐스팅보트… 절묘한 ‘세력 균형’ 2747 0   title: 태극기OK
3210 "직선제로 학교 정치화" vs "임명제로 학교 종속화" 2808 0   title: 태극기OK
3209 우리나라 해안선 길이, 지구 둘레의 37% 4026 0   title: 태극기OK
3208 갈팡질팡 규제개혁…예고된 푸드트럭 참사 3348 0   title: 태극기OK
3207 집값이 6.4지방선거 후보자 당락 갈랐다? 2531 0   title: 태극기OK
3206 이슈 2014 지방선거 [6·4 지방선거] 민심은 '견제와 균형' 택했다 2183 0   title: 태극기OK
3205 ‘9회말 2아웃’ 조희연, 꼴찌에서 기적같은 대역전 드라마 2761 0   title: 태극기OK
3204 보수 적전분열·앵그리맘의 결집…진보교육감 2배 늘어 5654 0   title: 태극기OK
3203 교육감선거 진보 대약진…17곳중 최대 13곳 '차지' 3021 0   title: 태극기OK
3202 기초단체장, 與 확실한 설욕…野 서울 빼고 '부진' 3572 0   title: 태극기OK
3201 이달 말부터 KTX로 인천공항까지 '논스톱' 5706 0   title: 태극기OK
3200 세대별 투표율, 당락 가를 주요 변수로…출구조사 과연 어떻게 될까? 2560 0   title: 태극기OK
3199 여야, 투표독려 비상…'흑색선전' 신경전 2187 0   title: 태극기OK
3198 당신 뱃살이 줄어들지 않는 이유 7가지 2855 0   title: 태극기OK
3197 고추장, 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3316 0   title: 태극기OK
3196 손 내미는 대통령, 거부하는 참관인 2 3461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3195 '공작정치' 공방 서울교육감 선거..후유증 클듯ㅡ정책대결 다짐 '무색' 가족사 논란·관권선거 등 의혹 판쳐 3350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