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관 비용 천문학적 액수

중독이라고 하면 알코올이나 담배와 같은 물질에 대한 중독을 떠올리기 쉽다. 사실 미국에서만도 1400만명이 알코올 중독으로 고통을 받고 있고, 4200만명이 넘는 사람이 흡연에 빠져 있다.

중독은 건강과 사회에 영향을 주고, 막대한 연관 비용을 초래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의료와 생산성 상실 등 흡연과 관련된 비용이 매년 2890억달러(약 294조원)를 넘어 조금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중독이 니코틴이나 알코올 같은 화학 물질이 아니라 습성이나 행동 같은 것일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워커홀릭이나 운동 중독 같은 것이다. 경제 이론에 의하면 중독은 소비 행동으로 특징지어진다.

미국의 경제 전문매체인 '월스트리트 치트 시트(Wall st. Cheat Sheet)'가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연관 비용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중독 4가지를 소개했다.

쇼핑 중독=재정적 혹은 다른 결과를 생각하지 않고 쇼핑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쇼핑 중독일 가능성이 있다. 미국인 6%가 쇼핑 중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쇼핑 중독과 관련된 비용은 어마어마하다.

신용카드를 최대한도까지 긁고, 한번 쇼핑을 가면 수천달러를 쓰고, 필요하지도 않은 물품을 사게 되면 막대한 비용이 들게 된다. 또 쇼핑 중독에서 벗어나려면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데 30분에 119달러(약 12만원)가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임 중독=미국 가정의 67%가 비디오 게임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앱이나 컴퓨터 등으로 일주일에 몇 시간 정도 게임을 즐기는 것은 중독 상태로 볼 수 없다. 하지만 계속 게임하는 시간이 엄청나게 증가하거나 다른 일을 할 때에도 게임 생각만 하거나 현실로부터 탈출하기 위해 게임을 하거나, 게임 습관에 현혹되거나 게임을 하지 못할 때 초조해진다면 게임 중독으로 볼 수 있다.

게임에 중독되면 우선 컴퓨터나 콘솔 등 하드웨어 등을 구입하는 데 많은 돈이 들어간다. 이뿐만 아니라 게임 중독자들은 각종 액세서리나, 게임 회원 가입비 등에 많은 돈을 쓴다. 한 조사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인 캔디 크러쉬에 빠진 한 여성은 한 달에 230달러(약 23만4000원) 이상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게임 중독을 치료하려면 비용이 많이 든다. 28~60일 정도 재활 프로그램에 따라 치료를 받는데 최고 5만 달러(약 5070만원)까지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드링크 중독=미국의 에너지 드링크 생산업체들은 2017년까지 총 판매액을 215억달러(약 21조9000억원)로 늘릴 계획이다. 카페인이 가득 들어있는 에너지 드링크는 편의점의 한쪽을 점령한지 오래다.

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12~17세 사이의 청소년 31%가 에너지 드링크를 소비하고 있다. 18~24세까지의 성인의 경우, 34%가 에너지 드링크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부분은 에너지 드링크를 정기적으로 마시며 일부는 하루에 3개 이상 과잉으로 마시기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 드링크 중독에 빠진 사람은 1년에 드링크를 구입하는데 만 평균 3000달러(약 305만원)를 쓴다. 의료비용 등을 포함하면 그 비용은 수십 배로 불어난다. 2011년에만 에너지 드링크에 중독된 2만명이 넘는 미국인이 응급실에 실려 온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드링크 중독은 불면증, 편두통, 발작, 심장 질환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에 빠지면 인터넷을 할 때는 시간가는 줄을 모르고 황홀경에 빠지며, 자신을 스스로 고립시키고, 책임을 소홀히 하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또한 불면증이나 척추 질환, 두통, 수근관(손목굴) 증후군 등의 질환에 걸리기 쉽다. 인터넷 중독은 금쪽같은 시간을 낭비한다는 게 비용 측면에서도 가장 큰 손실이다.

어떤 사람들은 하루 종일 휴대전화와 온라인 계정 등을 체크하는 경우가 있다. 한 조사 자료에 따르면, 미국인 10명 중 6명이 근무 중에 소셜 미디어를 점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생산성 손실 등을 감안하면 사회적 비용은 천문학적 액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추정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2 00:37
    저도 스스로 고립정도는 아니지만 어느정도 인터넷 중둑자의 한사람으로 봐야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49139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8073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065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060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8318 3   백파
3254 문창극 때문에 속 끓는 與 “돌아버리겠다” 3 7514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3 담배값, 얼마면 끊겠습니까… '8965원' 마지노선 3 8923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2 여고 교사,수천만원 받고 중간·기말고사 문제 넘겨줘 4 5458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51 문창극 "식민지배·남북분단 하나님뜻" 발언영상 파문 14 5673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0 소방설비 10배 부풀려 군부대 납품…80억 챙겨 3 4918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9 ‘신의 직장’ 한국 마사회, 수익금 나눠먹기 ‘극심’ 6 5183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8 부천서 하늘색 개구리 발견 17 9285 0 2014.06.19(by OK) title: 태극기OK
3247 "요즘 날씨 왜 이래" 우박에 용오름까지 5 6063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6 지붕에 칠해 태양광전지 만드는 입자 개발 11 7009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45 경비업체가 잡은 '전과 10범' 도둑 풀어준 황당한 경찰 3 4925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 돈 건강 다 잃는, 중독 같지 않은 중독 4가지 1 6764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3 도시 가구 빈부격차 갈수록 심해진다 1 12488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2 NASA 찬드라로 본 '몽환적' 소용돌이 은하 5590 0   title: 태극기OK
3241 당선자 70명 이상 '검찰 수사'…후폭풍 예고 4090 0   title: 태극기OK
3240 '공천 대가' 1억 받은 혐의 현역의원 부인 구속 5042 0   title: 태극기OK
3239 교육감직선제 與 폐지추진 vs 野 반대…정치쟁점 부상 4896 0   title: 태극기OK
3238 1,010원대로 내려간 환율..향후 전망은 5199 0   title: 태극기OK
3237 北, 유엔 北인권사무소 南 설치에 "무자비한 징벌" 위협 5303 0   title: 태극기OK
3236 전월세 과세, 정부 '오락가락'…왜? 5079 0   title: 태극기OK
3235 가야산에 멸종위기 '복주머니란' 서식 9141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