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찰, 교사 체포·교무실 등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서울의 한 사립 여고 교사가 학부모로부터 돈을 받고 시험 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의 모 사립 여고 국어교사 M(57)씨를 자택에서 체포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해당 여고에 수사관들을 보내 교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시험지 관련 자료와 M 교사로부터 시험문제를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학생들의 성적표 등을 확보했다.

M 교사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국어, 영어, 수학 과목의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시험 문제를 A양에게 보여주고 학부모로부터 모두 2천여만원을 받은 혐의(업무방해·배임수재) 등을 받고 있다.

M 교사는 한번에 수백만원씩 현금으로 받거나 계좌로도 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계좌추적과 통신수사 결과 등을 토대로 M 교사가 A양 외 두세 명의 학생들에게도 시험 문제를 유출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수년간 담임을 맡지 않았던 M 교사는 2012년 초 2학년이 된 A양 부모를 상대로 진학상담을 하다가 "시험문제를 알려주겠다"며 먼저 범행을 제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은 이후 3학년 1학기까지 M 교사로부터 시험 문제를 받았지만 대학 진학에는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M 교사가 완성된 시험지를 보여주고 나서 바로 회수하거나 시험 문제를 따로 정리한 문서를 아예 건네주기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M 교사는 수학이나 영어 과목 시험지를 구하기 어려울 때에는 A양에게 해당 과목 교사를 연결해 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M 교사 외에 다른 과목 교사들도 A양에게 출제 유형을 알려주거나 문제를 유출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학교 측을 상대로 M 교사가 국어 시험지 외에 수학과 영어 시험지를 빼낸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banana@yna.co.kr

▶브라질월드컵 뉴스 여기에서 한눈에...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5 00:09
    요즘 한국실정을 몰라서 그러는데 중간 ,기말고사가 수천만원의 가치가 있는지요? 이해가 되지 않군요.
  • ?
    title: 태극기OK 2014.06.15 00:16
    저도 가치없다고 보고요! 이해되지 않습니다.!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6 00:10
    내신 잘바는다고 수능도 잘보는것은 아니잖아요....그렇죠 ok님 ?
  • ?
    title: 태극기OK 2014.06.16 15:09
    예 맞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40126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25793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3326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3043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34214 3   백파
3254 문창극 때문에 속 끓는 與 “돌아버리겠다” 3 11137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3 담배값, 얼마면 끊겠습니까… '8965원' 마지노선 3 13168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 여고 교사,수천만원 받고 중간·기말고사 문제 넘겨줘 4 9086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51 문창극 "식민지배·남북분단 하나님뜻" 발언영상 파문 14 8181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0 소방설비 10배 부풀려 군부대 납품…80억 챙겨 3 7702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9 ‘신의 직장’ 한국 마사회, 수익금 나눠먹기 ‘극심’ 6 8006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8 부천서 하늘색 개구리 발견 17 12330 0 2014.06.19(by OK) title: 태극기OK
3247 "요즘 날씨 왜 이래" 우박에 용오름까지 5 9290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6 지붕에 칠해 태양광전지 만드는 입자 개발 11 10344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45 경비업체가 잡은 '전과 10범' 도둑 풀어준 황당한 경찰 3 7971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4 돈 건강 다 잃는, 중독 같지 않은 중독 4가지 1 10382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3 도시 가구 빈부격차 갈수록 심해진다 1 16732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2 NASA 찬드라로 본 '몽환적' 소용돌이 은하 8631 0   title: 태극기OK
3241 당선자 70명 이상 '검찰 수사'…후폭풍 예고 7369 0   title: 태극기OK
3240 '공천 대가' 1억 받은 혐의 현역의원 부인 구속 8147 0   title: 태극기OK
3239 교육감직선제 與 폐지추진 vs 野 반대…정치쟁점 부상 7806 0   title: 태극기OK
3238 1,010원대로 내려간 환율..향후 전망은 7975 0   title: 태극기OK
3237 北, 유엔 北인권사무소 南 설치에 "무자비한 징벌" 위협 8678 0   title: 태극기OK
3236 전월세 과세, 정부 '오락가락'…왜? 7742 0   title: 태극기OK
3235 가야산에 멸종위기 '복주머니란' 서식 12883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