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본문이미지
11일 한 편의점의 담배 진열대 /사진제공=뉴스1
정부가 담배값 인상 추진 계획을 밝히면서 애연가들의 고민이 늘고 있다. 흡연과 금연 사이에 선 애연가들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연구 결과, 애연가들의 담배값 심리적 마지노선은 '8965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지난해 19세 이상 성인 남성 흡연가를 대상으로 ‘현재의 담배가격이 얼마로 인상된다면, 담배를 적게 피우시거나 끊을 의향이 있으십니까’라고 물은 결과, 금연할 의사를 보여주는 담배가격은 '8965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저소득
층 8497원, 고소득층 9660원 


지난해 8월 연구원이 발표한 ‘담배 및 주류의 가격 정책 효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연령과 소득을 포함해 분석한 자료에서 담배값 인상에 대한 심리적 마지노선이 이 같이 나타났다.

특히 소득이 증가할수록 '금연의사 담배값'은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수준별 금연하게 되는 담배값을 살펴보면, 저소득층이 '8497원'인 반면 고소득층은 '9660원'으로 소득이 높을 수록 담배값 인상에 대한 심리적 마지노선도 높았다. 이는 담배가격 인상의 효과가 저소득층에 상대적으로 집중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금연의사가 있는 담배값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50대가 '9153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 9080원, 60세 이상 8940원, 30대 8844원, 20대 8716원 순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담배값 인상과 금연에 대한 상관관계가 높았다.

보고서는 또 응답자의 연령과 소득에 더해 금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18세 이하 자녀 유무, 금연시도 여부 등을 포함해서 조사한 결과 담배값 인상에 대한 심리적 마지노선은 9065원으로 소폭 올랐다고 밝혔다.

이에 보고서는 “40-49세에서 가장 높은 담배가격을 보이고 있으며 소득이 높을수록 금연의사를 보이는 담배가격도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금연의사를 보이는 담배가격도 증가했다”며 “건강수준이 나쁜 경우에 금연의사를 보이는 담배가격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본문 이미지 영역
본문이미지
소득수준별 금연의사 담배값 /사진=한국보건사회연구소 '담배 및 주류의 가격 정책 효과' 보고서

◆정부 "담배세 인상 강하게 추진할 것"

한편 정부는 지난 11일 세계보건기구(WHO)의 담배세 인상 권고를 받아들여 담배세 인상을 강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종규 보건복지부 건강정책 국장은 "복지부는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당사국으로서 WHO의 담배세 인상 권고를 받아들여 담배세 인상을 강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WHO는 지난달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한국을 비롯한 FCTC 당사국들에 “담배세 수준을 현재보다 50% 올려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보건당국은 이르면 내년 초쯤 담배세 인상안을 국회에 통과시키겠다는 일정을 잡고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담배값 인상이 시행되면 지난 2004년 이후 약 10년간 2500원에 맞춰졌던 담배값이 최대 50%까지 대폭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시간 재테크 경제뉴스창업정보의 모든 것

정채희 기자 poof34@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5 00:13
    담배를 끊는것은 자신의 의지라 생각해요. 저는 캐나다에 살다 왔는데요. 그곳에서는 담배한값이 평균12000원 합니다.
    그래도 피울사람은 핍니다. 쓸대없는 조사인것 같아요. 아에 담배를 없애버리고 국내 판매를 없애버리면 되는것을....
  • ?
    title: 태극기OK 2014.06.15 00:18
    저도 자신의 의지로 어렵다고 보고요 아에 담배를 없애버리고 국내 판매를 없애버리면 되는것을....
    매우 동감합니다.^^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6 00:09
    서민들을 생각해서 스트레스 받으면 피우라고 저가 담배를 생각도 했었지만 서민들 건강 및 모든 국민의 건강을 위해서 모조리 없버리는것도 좋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39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45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1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4998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254 3   백파
3254 문창극 때문에 속 끓는 與 “돌아버리겠다” 3 5557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 담배값, 얼마면 끊겠습니까… '8965원' 마지노선 3 7443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2 여고 교사,수천만원 받고 중간·기말고사 문제 넘겨줘 4 4264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51 문창극 "식민지배·남북분단 하나님뜻" 발언영상 파문 14 4470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0 소방설비 10배 부풀려 군부대 납품…80억 챙겨 3 3973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9 ‘신의 직장’ 한국 마사회, 수익금 나눠먹기 ‘극심’ 6 3959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8 부천서 하늘색 개구리 발견 17 8048 0 2014.06.19(by OK) title: 태극기OK
3247 "요즘 날씨 왜 이래" 우박에 용오름까지 5 3986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6 지붕에 칠해 태양광전지 만드는 입자 개발 11 5402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45 경비업체가 잡은 '전과 10범' 도둑 풀어준 황당한 경찰 3 4038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4 돈 건강 다 잃는, 중독 같지 않은 중독 4가지 1 4965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3 도시 가구 빈부격차 갈수록 심해진다 1 8131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2 NASA 찬드라로 본 '몽환적' 소용돌이 은하 4382 0   title: 태극기OK
3241 당선자 70명 이상 '검찰 수사'…후폭풍 예고 2819 0   title: 태극기OK
3240 '공천 대가' 1억 받은 혐의 현역의원 부인 구속 3786 0   title: 태극기OK
3239 교육감직선제 與 폐지추진 vs 野 반대…정치쟁점 부상 3810 0   title: 태극기OK
3238 1,010원대로 내려간 환율..향후 전망은 3904 0   title: 태극기OK
3237 北, 유엔 北인권사무소 南 설치에 "무자비한 징벌" 위협 3869 0   title: 태극기OK
3236 전월세 과세, 정부 '오락가락'…왜? 3752 0   title: 태극기OK
3235 가야산에 멸종위기 '복주머니란' 서식 6932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