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려야 하나 :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문 지명자는 전날 자신의 승용차를 직접 운전해 출근했으나 이날부터는 총리실에서 제공한 차량을 이용하고 있다. 심만수 기자 panfocus@munhwa.com
새누리당이 일제의 식민 지배와 남북 분단이 하나님의 뜻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를 놓고 부글부글 끓고 있다. 당 지도부는 표면상 문 지명자를 보호하고 있지만 상당수 의원은 “있을 수 없는 망언” “돌아버리겠다”는 거친 말을 쏟아내고 있다. 안대희 전 국무총리 지명자가 낙마한 이후 회심의 카드로 꺼내놓은 문 지명자가 또다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하자 대응 방안을 둘러싸고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상황이 그대로 노출됐다. 친박(친박근혜)계 주류 진영에 속하는 윤상현 사무총장은 “말 몇 마디를 갖고 그의 삶을 재단하고 생각을 규정하려 한다면 그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정치인이 마음껏 말하듯 언론인도 자유롭게 이야기한다. 그것이 민주주의 아닌가”라고 문 지명자를 옹호했다. 마치 총대를 멘 듯 문 지명자를 감싸고 나선 윤 사무총장을 제외한 어느 누구도 이날 문 지명자 이름을 꺼내지 않았다.

그러나 비주류 진영의 정문헌 의원이 불쑥 문 지명자를 비판하고 나서자 비대위원들은 일제히 “올 것이 왔다”는 표정을 지었다. 정 의원은 “(문 지명자가) 대한민국 사람이 맞는지 의문”이라며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더라도 이러한 역사 인식으로 국정운영을 할 텐데 앞날이 걱정된다”고 분위기를 잡았다. 정 의원은 “청와대 인사시스템에 심각한 오류가 있다”며 청와대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그러자 당황한 이완구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러 가지 그런 문제는 비공개로 말해 달라”고 진화에 나섰다.

여권 고위당직자는 “돌아버리겠다. 어제 문 지명자의 발언을 전해 듣고 숨이 탁 막히는 듯했다”며 답답한 심정을 호소했다. 또 다른 당직자도 “안 전 지명자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의 사안이고, 국민적 상식에 반하는 망언이라는 게 당내 의원들의 솔직한 생각”이라며 “도대체 청와대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과 검증팀은 무엇을 한 것인가”라고 김 실장 책임론을 꺼내들었다.

청와대도 여론 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면서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하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는 당초 이날 오전 경제부총리 등 일부 장관과 청와대 수석에 대한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었으나 문 지명자 발언에 대한 여론 추이를 좀 더 지켜보자며 발표를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만용·오남석 기자 myki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5 00:17
    문창극을 정부가 지명했다는 것은 현정부가 민족 자긍심을 버린것이고 친일파 정부를 계승했다고 보아도 될것입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6.15 00:25
    문창극을 정부가 지명했다는 것은 현정부가 민족 자긍심을 버린것이고 친일파 정부를 계승했다고 보아도 될것같구요. 지금 시사게시판 보세요!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6.16 00:06
    보러가겠습니다. 안철수 의원께서 박대통령에게 오늘 쓴소리 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7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50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7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3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300 3   백파
» 문창극 때문에 속 끓는 與 “돌아버리겠다” 3 5560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3 담배값, 얼마면 끊겠습니까… '8965원' 마지노선 3 7446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2 여고 교사,수천만원 받고 중간·기말고사 문제 넘겨줘 4 4266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51 문창극 "식민지배·남북분단 하나님뜻" 발언영상 파문 14 4475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50 소방설비 10배 부풀려 군부대 납품…80억 챙겨 3 3974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9 ‘신의 직장’ 한국 마사회, 수익금 나눠먹기 ‘극심’ 6 3959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8 부천서 하늘색 개구리 발견 17 8052 0 2014.06.19(by OK) title: 태극기OK
3247 "요즘 날씨 왜 이래" 우박에 용오름까지 5 4001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6 지붕에 칠해 태양광전지 만드는 입자 개발 11 5409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45 경비업체가 잡은 '전과 10범' 도둑 풀어준 황당한 경찰 3 4038 0 2014.06.14(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4 돈 건강 다 잃는, 중독 같지 않은 중독 4가지 1 4979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3 도시 가구 빈부격차 갈수록 심해진다 1 8155 0 2014.06.12(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42 NASA 찬드라로 본 '몽환적' 소용돌이 은하 4389 0   title: 태극기OK
3241 당선자 70명 이상 '검찰 수사'…후폭풍 예고 2819 0   title: 태극기OK
3240 '공천 대가' 1억 받은 혐의 현역의원 부인 구속 3790 0   title: 태극기OK
3239 교육감직선제 與 폐지추진 vs 野 반대…정치쟁점 부상 3817 0   title: 태극기OK
3238 1,010원대로 내려간 환율..향후 전망은 3905 0   title: 태극기OK
3237 北, 유엔 北인권사무소 南 설치에 "무자비한 징벌" 위협 3870 0   title: 태극기OK
3236 전월세 과세, 정부 '오락가락'…왜? 3752 0   title: 태극기OK
3235 가야산에 멸종위기 '복주머니란' 서식 6932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