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T 등 우량등급 기업들 연쇄 강등 가능성

자금조달 비용 높아져 재무 부담 커져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포스코가 20년 만에 처음으로 'AAA' 신용등급을 상실하고 1단계 강등당하면서 회사채 시장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포스코에 이어 KT도 등급이 강등당할 것으로 예상되고 AA 등급의 기업들도 등급이 하향 조정되는 등 연쇄 강등 사태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16일 금융투자업계와 채권시장에 따르면 지난 11일 포스코의 신용등급 강등 이후 시장에서 우량등급 기업들의 신용등급 강등이 확산할 것이라는 전망이 늘고 있다.

한국기업평가는 포스코에 대해 세계 철강업황 부진으로 수익성이 악화했고 원재료 확보 관련 지분투자와 해외 일관 제철 투자, 공장 증설 등으로 재무적 부담이 커졌다면서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한 단계 강등했다.

포스코의 신용등급이 강등된 것은 지난 1994년 'AAA' 등급을 받은 이후 20년 만에 처음이다.

포스코의 등급 강등으로 인해 금융과 공기업을 제외하고 회사채 AAA등급인 기업은 SK텔레콤과 현대자동차, KT 등 3곳으로 줄었다.

한기평에 이어 한국신용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도 지난 13일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등급 전망이 '부정적'이라는 것은 앞으로 신용등급을 낮출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 자료사진.

따라서 채권시장에서는 앞으로 포스코는 물론 포스코 자회사들의 신용등급 강등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또한 KT도 등급 전망이 '부정적'으로 하락한 상태여서 KT도 'AAA' 등급을 상실할 가능성이 있다.

포스코의 강등으로 기존 'AA+' 등급을 유지해온 기업들이 1단계 강등당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최종원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런 이유로 인해 하반기에는 다른 기업들에 대한 연쇄적인 신용등급 변경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회사채 시장에 지속적인 영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서 두산캐피탈의 신용등급이 'A'에서 'A-'로 강등됐고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지난주 이마트의 신용등급을 'Baa1'에서 'Baa2'로 한 단계 강등하는 등 우량 기업들의 등급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김은기 NH농협증권 연구원은 "KT의 등급전망 하향과 포스코의 신용등급 강등으로 신평사들의 엄격한 잣대가 확인됨에 따라 오는 11∼12월엔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는 기업들의 신용등급 강등 문제가 다시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처럼 기업들의 신용등급이 하락하면 회사채 등의 발행 금리가 상승하기 때문에 자금조달 비용이 커져 재무구조에 부담이 될 공산이 크다.

이 때문에 작년부터 채권시장에서 비우량 등급의 회사채는 외면받고 우량 회사채에만 투자가 몰리는 양극화 현상이 지속해 왔으나 앞으로는 우량 등급에서도 차별화가 진행되는 양상이 나타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강수연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우량 등급에 대한 '옥석 가리기'가 본격화하면서 우량 발행물의 금리가 낮게 결정되는 분위기가 약해지고 업체별 투자심리가 차별화될 것"이라며 "특히 국내와 국외 신용등급의 괴리가 큰 기업은 등급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hoonkim@yna.co.kr

▶브라질월드컵 뉴스 여기에서 한눈에...

저작권자(c)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184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086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3319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323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0968 3   백파
3274 "6월 말까지 스케일링 받으세요" 6139 0   title: 태극기OK
3273 아침 월드컵 날샌 치킨집 볕든 김밥집 6879 0   title: 태극기OK
3272 "애들 키우기 힘든 나라"…한국 출산율 세계 최하위 5892 0   title: 태극기OK
3271 건보료 부과, '모든 소득' 기준으로 한다면 어떻게 달라지나? 6643 0   title: 태극기OK
» 포스코 신용등급 강등 파장 '일파만파' 5779 0   title: 태극기OK
3269 전국 교통카드 1장으로 통합 사용 5925 0   title: 태극기OK
3268 "한국인 해외 유학생수 세계 3위"<유네스코통계> 2 9106 1 2014.06.15(by OK) title: 태극기OK
3267 지방을 태우자…신진대사 높이는 법 5가지 6 10447 0 2014.06.17(by OK) title: 태극기OK
3266 잃어버린 쌍둥이동생을 찾습니다. 제발 7427 0   즐거운일
3265 '혁신학교 vs 자사고' 논란..학생·학부모는 어떻게 생각? 5527 0   title: 태극기OK
3264 "문창극 총리 지명 철회해야" 시민·종교 단체 가세 3 6287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63 NASA의 새로운 우주선 모델로 떠오른 '스타 트렉'과 UFO 3 8035 0 2014.06.16(by 1:10000(안원장)) title: 태극기OK
3262 중동 전역으로 번지는 이라크 전운… “지도 바뀔 수도” 10965 0   title: 태극기OK
3261 6·9대란이 낳은 ‘1500억 지하경제’ 6461 0   title: 태극기OK
3260 한국인 등 220명 탄 페리 마카오 해상서 충돌…22명 부상 6390 0   title: 태극기OK
3259 잦은 우울·피곤, '남성 갱년기' 전조…운동하면 치료에 도움 8486 0   title: 태극기OK
3258 로봇이 내 일자리 빼앗는 시대, 정말 왔나 4 12842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57 30분 우박에 1년 농사 망친 농민들 '눈물만' 4 5938 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3256 '눈으로는 식별 불가' 슈퍼노트급 피싱사이트 주의보 6059 0   title: 태극기OK
3255 <그래픽> 7.30 재보선 예정 지역 6566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