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단국대 치대 교수 2명이 돈받고 논문대필해줘서 학위 장사..

4억여 원 벌어들였다네요.
의뢰한 의사는 아홉 명이라는데,재수없이 걸린 것만 그렇겠지?
이런 재수없는 병원이 치료 잘 한다고 소문낸 놈은 누구?

단국대 치대는 환자를 ,학생을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고,
헐값으로 전공의 부려먹으며 ,환자들을 실습대상으로 이용하고 있다.
치료가 잘 될 리 없으니...
말썽 안 부리면 다행이고,
항의하는 사람에겐 치료비의 반도 안 되는 거 줄테니 먹고 떨어지라고 하고,
그래도 안 되면 깡패같은 새끼 보내서 겁주고...
좋은 말로 할 때 합의하자고 으름장을 놓지만,
그래,,좋다.너희같은 깡패새끼들에게 맞아 죽는 한이 있어도 
환자를 중시하고 ,치료 과정에서 잘못 되면
심적 고통,육체적 고통,시간적 손해 등을 철저히 보상하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하기 전엔 절대로 합의 안하고 시위를 계속해주마!

그리고 내일부턴 확성기라도 들고 ,
학생들에게, 시민들에게 너희들의 비리를 외쳐주마!
단국대는 친일 매국노의 동상을 철거하라!
단국대 치대는 각성하고 문 닫아라!
학위 장사나 하는 대학이 무슨 인술을 펼친다고 망발인가?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4/06/17/20140617005094.html?OutUrl=daum

치대 교수가 학위장사… 3억6600만원 챙겨

단국대 교수 2명 3억6600만원 챙겨
논문대필 청탁 현직의사 등 9명 입건

<iframe src="http://adv.segye.com:8080/html.kti/segye/view_title@under" topmargin="0" leftmargin="0" marginwidth="0" marginheight="0" frameborder="0" scrolling="no" width="630" height="25"></iframe>
학위 장사를 한 단국대 치과대학 교수와 이들에게 돈을 주고 대학원 학위를 산 현직 의사들이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돈을 받고 논문을 대신 써주는 등 부정한 수법으로 석·박사학위를 취득하게 해준 혐의(배임수재 등)로 단국대 치과대학 교수 홍모(48)씨를 구속하고, 동료교수 임모(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돈을 주고 논문 작성을 청탁한 혐의(배임증재)로 치과의사 박모(39)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홍씨는 2008년 3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대학원생들의 논문을 대신 써주고 학위 논문 심사까지 통과시켜주는 대가로 12명에게서 총 3억2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 역시 같은 기간 3명에게서 4600만원을 받고 논문을 대신 써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홍씨 등은 현직 의사로 근무하면서 학업을 병행하는 대학원생들이 경제적 여유는 있지만 논문을 작성할 시간적 여유가 없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석사학위는 500만∼1500만원, 박사학위는 2000만∼3500만원씩 실험비 명목 등으로 차명계좌를 통해 받았다.

홍씨 등은 논문 대필 청탁을 받은 뒤 다른 대학원생들에게 작성하도록 지시하고, 같은 내용의 논문을 심사 날짜만 다르게 하는 수법으로 통과시켰다. 학위를 받은 당사자들은 ‘복제’ 논문의 주제조차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나 대학의 허술한 논문심사 과정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서로 다른 두 개의 논문이 복사해 붙인 듯 똑같은데도 논문심사를 통과했다”며 “석·박사 학위 논문 심사에 대해 교육부가 관여하지 않고, 각 대학이 자체적으로 하다 보니 교수들과 이권이 개입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재호 기자 futurnalist@segye.com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Best 2014.06.18 12:52
    "어제 뉴스 보셨습니까?
    단국대 치대 교수 두 명이 학위장사하다 재수없게 구속됐습니다.
    그야말로 재수없어서 걸린 것이지 또 알마나 많을 지 모릅니다.
    단국대 치대에선 아무런 해명도 ,언급도 하지 않고 잇습니다.
    이런 비리가 공공연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걸 인정하는 게 아닐까요?
    그렇게 돈 주고 산 학위로 의사행세하며
    환자들을 실습도구로 쓰고 있고,
    실수하면 돈으로 협박으로 해결하려 하고 있습니다.
    위대한 민족혼 장항 선생이 설립한 민족대학 단국대가
    친일 매국노 홍 난파의 동상을 세우고 기념관을 운영하며
    선생의 민족혼을 더럽히고 있습니다.
    단국대는 아이들을 가르칠 자격이 없습니다.
    단대 치대는 환자들을 치료할 자격이 없습니다!
    각성하고 문 닫아 걸어야 합니다!"
    조금 전까지 단대 치대 입구에서 ,
    미개인의 우렁찬 목소리로 사람들이 지나갈 때마다 외치던 말입니다.
    백년대계가 아니라 장삿속으로 학교를 운영하고,
    인술이 아니라 상술을 펼치고 있는 단국대는 각성해야 합니다!
    각성하라!
    사죄하라!
    개혁하라!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6.18 12:52
    "어제 뉴스 보셨습니까?
    단국대 치대 교수 두 명이 학위장사하다 재수없게 구속됐습니다.
    그야말로 재수없어서 걸린 것이지 또 알마나 많을 지 모릅니다.
    단국대 치대에선 아무런 해명도 ,언급도 하지 않고 잇습니다.
    이런 비리가 공공연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걸 인정하는 게 아닐까요?
    그렇게 돈 주고 산 학위로 의사행세하며
    환자들을 실습도구로 쓰고 있고,
    실수하면 돈으로 협박으로 해결하려 하고 있습니다.
    위대한 민족혼 장항 선생이 설립한 민족대학 단국대가
    친일 매국노 홍 난파의 동상을 세우고 기념관을 운영하며
    선생의 민족혼을 더럽히고 있습니다.
    단국대는 아이들을 가르칠 자격이 없습니다.
    단대 치대는 환자들을 치료할 자격이 없습니다!
    각성하고 문 닫아 걸어야 합니다!"
    조금 전까지 단대 치대 입구에서 ,
    미개인의 우렁찬 목소리로 사람들이 지나갈 때마다 외치던 말입니다.
    백년대계가 아니라 장삿속으로 학교를 운영하고,
    인술이 아니라 상술을 펼치고 있는 단국대는 각성해야 합니다!
    각성하라!
    사죄하라!
    개혁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090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9779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233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225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9984 3   백파
3294 무장탈영 임 병장 자살시도 후 생포…병원 후송 2 7529 0 2014.06.23(by OK) title: 태극기OK
3293 도올 김용옥, 혁신은 해체가 아닌 형성이다 5815 0   일파만파
3292 北, 김정은 암살 소재 美 코미디영화 '맹비난' 19 9146 0 2014.06.28(by OK) 1:10000(안원장)
3291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7명 부상(종합2보) 5 7934 0 2014.06.22(by 1:10000(안원장)) 1:10000(안원장)
3290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5명 부상 2 5943 0 2014.06.22(by OK) title: 태극기OK
3289 오랜만에 글 올립니다^^♡ 2 6899 1 2017.07.03(by 남종훈)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3288 ‘인터넷 중독’ 청소년 뇌 반응, 마약환자와 유사 7144 0   title: 태극기OK
3287 말기암 환자 스스로 평가하는 건강상태로 남은 생존기간 예측 6676 0   title: 태극기OK
3286 법원 "전교조 합법노조 아니다"…노조지위 상실 1 5168 0 2014.06.22(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3285 내년 직장인 건보료 月 1260원 오른다 5474 0   title: 태극기OK
3284 연봉 적은데 스트레스 큰 직업은? 6307 0   title: 태극기OK
3283 이라크, 美에 공습 공식 요청…석유메이저 철수 시작 5330 0   title: 태극기OK
3282 이공계 전성시대, 인문계는 서럽다 6061 0   title: 태극기OK
3281 담뱃값·술값 오르나…골초·주당 "지갑 걱정" 6591 0   title: 태극기OK
3280 "내전위기 이라크..언론도 종파분쟁 갈등" 5361 0   title: 태극기OK
3279 '전교조 법외노조화' 내일 결정..교육계 보혁갈등 예고 본문'전교조 법외노조화' 내일 결정..교육계 보혁갈등 예고 4232 0   title: 태극기OK
3278 8조 흑자인데 건보료 올려야하나..시민단체 등 반발 4687 0   title: 태극기OK
3277 단국대 치대가 학위장사하는 동안 환자들은 골병 든다! 6835 0   title: 태극기미개인
» 단국대 치대가 학위장사하는 동안 환자들은 골병 든다! 1 9230 0 2014.06.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3275 태양 60만배..초신성 폭발이 만든 '빛 메아리' 4958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