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美, 공습 가능성 배제 안 해…"오바마, 공습에 의회 승인 불필요"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라크가 미국에 이라크 북부를 장악하고 남진(南進)하고 있는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에 대한 공습을 공식 요청했다.

또 시아파 집권세력과 수니파 반군 간의 내전 위기가 날로 높아가자 엑손모빌과 BP 등 다국적 석유기업들은 이라크 철수를 시작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호시야르 제바리 이라크 외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이라크 정부는 양국 간 안보협정에 따라 테러단체 ISIL을 공습할 것을 미국에 공식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사우디 정부에도 지원을 촉구하면서 "우리의 뜻은 테러행위에 맞선 이라크의 입장을 받아들여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은 이날 상원에 출석해 "이라크 정부로부터 공군력(air power)을 요청받았다"고 공식 확인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의 보안 강화를 위해 소수 경비병력을 파견한 데 이어 ISIL 소탕을 위해 공습을 포함한 군사개입 방안을 놓고 고민 중이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유일하게 배제한 것은 이라크전에 병력(지상군)을 보내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를 제외한) 다른 선택지들은 고려하고 있다"며 이라크 공습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 관리들은 17일 AP통신에 급진 수니파의 진격을 저지할 수 있는 목표물들이 분명치 않아 오바마 대통령은 지금 당장 이라크 공습계획을 승인할 것 같지는 않다고 전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상원의 해리 리드 민주당 원내대표와 미치 매코넬 공화당 원내대표, 하원의 존 베이너 의장과 낸시 펠로시 민주당 원내대표 등과 만나 이라크 사태를 논의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매코넬 원내대표는 백악관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오바마 대통령은 (이라크 사태와 관련해) 취할 수 있는 조치들에 대해 의회의 인가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백악관은 그동안 오바마 대통령이 이라크에서 군사행동을 하기로 할 경우 의회의 인가가 필요한지에 대해 공식 답변을 피해왔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이라크 사태를 놓고 미국과 이란의 공조 가능성이 언급되는 가운데 이란의 무함마드 나하반디안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란 핵협상에서 "최종 결과물이 나올 경우 다른 이슈도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의 베이너 미국 하원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이라크 사태와 관련한 이란과의 공조에 대해 "절대로 안 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ISIL이 남쪽으로 진격함에 따라 이라크 내 원유 생산량 90%를 차지하는 남부 지역의 다국적 석유기업들은 철수를 시작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이날 보도했다.

엑손모빌은 남부 웨스트 쿠르나 유전에서 이라크 국적이 아닌 근로자들을 철수시키고 있으며, BP(브리티시페트롤리엄)는 남부 루마일라 유전의 비필수인력에 대해 철수 조치했다.

이날 새벽 ISIL은 북부 살라헤딘주(州) 바이지에 있는 이라크 최대규모 정유공장을 공격했으며, 정부군은 격렬한 교전 끝에 이들을 물리쳤다.

gatsby@yna.co.kr

▶확 달라진 연합뉴스 앱 다운로드

▶브라질월드컵 여기에서 한눈에...

저작권자(c)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19544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1016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17459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14534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16729 3   백파
3294 무장탈영 임 병장 자살시도 후 생포…병원 후송 2 11634 0 2014.06.23(by OK) title: 태극기OK
3293 도올 김용옥, 혁신은 해체가 아닌 형성이다 8414 0   일파만파
3292 北, 김정은 암살 소재 美 코미디영화 '맹비난' 19 12413 0 2014.06.28(by OK) 1:10000(안원장)
3291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7명 부상(종합2보) 5 10888 0 2014.06.22(by 1:10000(안원장)) 1:10000(안원장)
3290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5명 부상 2 10061 0 2014.06.22(by OK) title: 태극기OK
3289 오랜만에 글 올립니다^^♡ 2 9713 1 2017.07.03(by 남종훈)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3288 ‘인터넷 중독’ 청소년 뇌 반응, 마약환자와 유사 10118 0   title: 태극기OK
3287 말기암 환자 스스로 평가하는 건강상태로 남은 생존기간 예측 9719 0   title: 태극기OK
3286 법원 "전교조 합법노조 아니다"…노조지위 상실 1 7329 0 2014.06.22(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3285 내년 직장인 건보료 月 1260원 오른다 9181 0   title: 태극기OK
3284 연봉 적은데 스트레스 큰 직업은? 8912 0   title: 태극기OK
» 이라크, 美에 공습 공식 요청…석유메이저 철수 시작 8100 0   title: 태극기OK
3282 이공계 전성시대, 인문계는 서럽다 8869 0   title: 태극기OK
3281 담뱃값·술값 오르나…골초·주당 "지갑 걱정" 9317 0   title: 태극기OK
3280 "내전위기 이라크..언론도 종파분쟁 갈등" 9591 0   title: 태극기OK
3279 '전교조 법외노조화' 내일 결정..교육계 보혁갈등 예고 본문'전교조 법외노조화' 내일 결정..교육계 보혁갈등 예고 7099 0   title: 태극기OK
3278 8조 흑자인데 건보료 올려야하나..시민단체 등 반발 7349 0   title: 태극기OK
3277 단국대 치대가 학위장사하는 동안 환자들은 골병 든다! 9484 0   title: 태극기미개인
3276 단국대 치대가 학위장사하는 동안 환자들은 골병 든다! 1 12356 0 2014.06.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3275 태양 60만배..초신성 폭발이 만든 '빛 메아리' 8174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