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육부, 노조전임자 복직명령…전교조 "즉시 항소"

재판부 "해직교사 가입 허용해 노조 자주성·독립성 훼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소송을 통해 합법노조 지위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처분 취소소송 패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정훈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왼쪽)이 19일 오후 서울 양재동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법외노조통보처분취소 소송 1심 판결에서 패소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전교조의 노조 전임자의 복직명령 등 후속조치에 착수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반정우 부장판사)는 19일 전교조가 "법외노조 통보 처분을 취소하라"며 고용노동부 장관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고용부의 처분 근거인 '해고된 사람'을 교원으로 볼 수 없다는 교원노조법 2조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고, 시정명령을 받은뒤 정해진 기간 안에 응하지 않으면 법외노조 통보를 하도록 한 노조법 시행령 9조 2항도 위임 입법의 한계를 일탈하지 않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해직자 가입으로) 교원노조의 독립성과 자주성이 훼손되면 학교 교육이 파행을 겪고 학생들이 피해를 입는다"며 "교원노조법 2조에 의해 제한되는 단결권에 비해 이 조항으로 달성되는 공익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구호 외치는 전교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정훈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왼쪽 셋째)을 비롯한 전교조 조합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양재동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법외노조통보처분취소 소송 1심 판결에서 패소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재판부는 "노조법 시행령 9조 2항은 노조법 2조의 법적 효과를 명확히 하고 노조에 시정 기회를 주기 위한 규정"이라며 "이 시행령이 위임 입법의 한계를 벗어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이밖에 "전교조가 1999년 고용부에 허위 규약을 제출해 설립신고를 한 점, 2010년 이에 대한 시정명령 취소소송을 제기해 패소 판결이 확정되고도 이를 고치지 않은 점 등을 보면 이 사건 처분은 적법하다"고 덧붙였다.

같은 재판부는 작년 11월 전교조 측 신청에 따라 고용부 처분의 효력을 일시 정지한 바 있다. 하지만 본안 판단은 달랐다.

앞서 고용부는 해직 교사의 가입을 허용하는 규약을 고치지 않자 전교조에 교원노조법상 노조가 아니라고 통보했다.


전교조는 고용부의 법외노조 통보가 노조의 자주성을 보장하는 관련 법규의 입법 취지에 어긋난다며 소송을 냈다.

판결 선고 전에 진보 교육감 당선인 13명과 보수 교육시민단체가 저마다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해 눈길을 끌었다.

교육부는 전교조가 '법상 노조 아님'에 대한 법원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시·도교육청에 후속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기로 했다.

교육부가 마련한 후속조치는 ▲7월 3일까지 노조 전임자 72명 복직 ▲전교조에 지원한 사무실 퇴거 및 사무실 지원금 반환 ▲단체협상 중단 및 단체협약안 무효화 ▲급여에서 조합비 원천징수 금지 ▲단체협약에 따른 각종 위원회에서 전교조 참여자격 박탈 등이다.


그러나 '진보' 교육감이 대거 당선된 상황에서 일선 시·도 교육청이 교육부의 요구에 맞춰 후속 조치를 취할지는 붙투명해 후속 조치를 둘러싸고 교육부와 일선 시·도 교육청사이에 마찰이 예상된다.

전교조는 이날 재판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즉시 1심 판결에 항소하고 법외노조 통보 처분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을 신청하는 등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교원노조법 개정 활동도 본격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교육의 퇴행을 막기 위해 지난 25년 동안 지켜온 참교육 활동을 변함없이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확 달라진 연합뉴스 앱 다운로드

▶브라질월드컵 여기에서 한눈에...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
    즐거운일 2014.06.22 07:25
    이문제 때문에 또한번 우리사회가 시끄럽게 생겼네요.
    전교조를 법외노조라고 한다면
    새누리당도 전과있는 의원들이 많이 있으니 법외정당 이라고하면 되겠네요.
    이번기회에 우리도 어거지 한번 씁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1079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1814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3154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308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1714 3   백파
3294 무장탈영 임 병장 자살시도 후 생포…병원 후송 2 5119 0 2014.06.23(by OK) title: 태극기OK
3293 도올 김용옥, 혁신은 해체가 아닌 형성이다 4139 0   일파만파
3292 北, 김정은 암살 소재 美 코미디영화 '맹비난' 19 6498 0 2014.06.28(by OK) 1:10000(안원장)
3291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7명 부상(종합2보) 5 5654 0 2014.06.22(by 1:10000(안원장)) 1:10000(안원장)
3290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5명 부상 2 4019 0 2014.06.22(by OK) title: 태극기OK
3289 오랜만에 글 올립니다^^♡ 2 4562 1 2017.07.03(by 남종훈)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3288 ‘인터넷 중독’ 청소년 뇌 반응, 마약환자와 유사 4807 0   title: 태극기OK
3287 말기암 환자 스스로 평가하는 건강상태로 남은 생존기간 예측 4511 0   title: 태극기OK
» 법원 "전교조 합법노조 아니다"…노조지위 상실 1 3522 0 2014.06.22(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3285 내년 직장인 건보료 月 1260원 오른다 3644 0   title: 태극기OK
3284 연봉 적은데 스트레스 큰 직업은? 4195 0   title: 태극기OK
3283 이라크, 美에 공습 공식 요청…석유메이저 철수 시작 3569 0   title: 태극기OK
3282 이공계 전성시대, 인문계는 서럽다 3806 0   title: 태극기OK
3281 담뱃값·술값 오르나…골초·주당 "지갑 걱정" 4692 0   title: 태극기OK
3280 "내전위기 이라크..언론도 종파분쟁 갈등" 3434 0   title: 태극기OK
3279 '전교조 법외노조화' 내일 결정..교육계 보혁갈등 예고 본문'전교조 법외노조화' 내일 결정..교육계 보혁갈등 예고 2990 0   title: 태극기OK
3278 8조 흑자인데 건보료 올려야하나..시민단체 등 반발 3212 0   title: 태극기OK
3277 단국대 치대가 학위장사하는 동안 환자들은 골병 든다! 5211 0   title: 태극기미개인
3276 단국대 치대가 학위장사하는 동안 환자들은 골병 든다! 1 6356 0 2014.06.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3275 태양 60만배..초신성 폭발이 만든 '빛 메아리' 2966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