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는다'는 취지 표현 등장"

군 수사기관, 임 병장 첫 면담조사…결정적 진술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방부가 동부전선 GOP(일반전초)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모 병장이 자살시도 직전 남긴 메모의 공개를 검토하다가 결국 비공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25일 "희생자 유족이 메모 공개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건 수사가 완전히 이뤄지기 전에 섣불리 메모가 공개되면 가해자인 임 병장의 일방적인 주장만 외부에 전달될 수 있다는 점도 감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메모 내용은 그동안 이번 사건의 범행 동기를 파악할 수 있는 1차 단서가 된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임 병장은 메모에서 자신을 '개구리'와 '벌레'에 비유하면서 괴로운 심정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같은 상황이었으면 누구라도 힘들었을 것'이라는 취지의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임 병장의 메모에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는다'와 '벌레를 밟으면 얼마나 아프겠나'는 취지의 표현이 등장한다"며 "부내 내 갈등이 있었음을 암시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임 병장 입원 중인 아산병원 집중치료실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동부전선 GOP에서 총기 난사 뒤 무장탈영한 임모 병장이 입원한 강릉 아산병원 집중치료실 입구에서 25일 의료진 등이 오가고 있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겸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 총기난사 사건 발생 전 임 병장에 대한 집단 따돌림이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김 장관은 '사고 원인에 집단 따돌림이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집단 따돌림이라는 현상이 군에 존재한다"면서 "그러나 과연 원인이 그것뿐이냐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그러나 "(임 병장의 메모에) 집단 따돌림에 대한 언급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며 "제가 집단 따돌림이라고 한 것은 이제까지 일병, 이병 사이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 전역 3개월을 앞둔 병장으로 봐서, 본인의 성장 과정으로 봐서 이런 일이 의심스럽다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GOP 소초의 소초장이 사건 발생 두 달 전인 지난 4월 감시장비 분실과 소초 시설물 훼손 등을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직해임됐다는 점에서 사건 발생 전 해당 소초 분위기도 어수선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발생 당시에는 다른 부대의 부중대장이 소초장 직무대리를 하고 있었다.

한편 군 수사기관은 강릉아산병원에 입원 중인 임 병장에 대해 이날 첫 면담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혼자 식사를 할 수 있고 대화도 가능한 상태인 임 병장은 이날 조사에서 결정적인 범행 동기나 특정 부대원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hojun@yna.co.kr

▶확 달라진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34324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33614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3610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35510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33469 3   백파
3314 친일 매국노들은 간접전범,마루타를 아는가?(펌) 3973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13 NASA, '비행접시' 시험 성공… 화성 착륙선 기술 적용 8 6654 0 2014.07.04(by 양운) title: 태극기OK
3312 지리산 둘레길 따라 돌다, ‘세상일’을 잊다 6443 0   title: 태극기OK
3311 총기난사 희생장병 합동영결식 22사단葬으로 엄수 4515 0   title: 태극기OK
3310 아르헨 부도 위기..美 비협조에 '눈물' 3988 0   title: 태극기OK
3309 트랜스포머 '로봇종족' 등장 "100%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다" 4535 0   title: 태극기OK
3308 한국축구의 참패에서 지도자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다 4855 0   다산제자
3307 내년도 최저임금 5580원, 370원 인상... 月기준 116.6만원 3874 0   title: 태극기OK
3306 이것이 ‘거미줄’로 만든 방탄 장갑…첨단 군복 개발 8473 0   title: 태극기OK
3305 최저임금 내일 결정 "5210원 동결" vs "6700원 인상" 4439 0   title: 태극기OK
3304 낮술 형사들 길거리 난투극… 순찰차 출동 '소동' 4825 0   title: 태극기OK
3303 썩은 이 스스로 재생, 치과 드릴 공포 끝 6004 0   title: 태극기OK
3302 법원 "전셋집 하자 즉시 통지 안하면 배상 못받아" 4595 0   title: 태극기OK
3301 北 외무성 "김정은 암살 영화는 테러행위"…보복 위협 4935 0   title: 태극기OK
» 軍, '임 병장 메모' 비공개 방침…무슨 내용 있길래 5388 0   title: 태극기OK
3299 "구석기에 이런 벽화가"…세계문화유산 등재 2 4689 0 2014.06.30(by OK) title: 태극기OK
3298 먹으면 잠이 스르르... 천연 수면제 5가지 6523 1   title: 태극기OK
3297 아파트 시장이 바뀐다…7대 트렌드 변화 4697 0   title: 태극기OK
3296 식약처 "수박·참외, 신장질환자에겐 위험" 4994 0   title: 태극기OK
3295 4대종단 성직자 "정부, 불통의 국정운영 쇄신해야" 3386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