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 가능"…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일에 각의결정으로 헌법해석 변경

패전 69년만에 '전쟁참여 길' 열어…아베 "전쟁하는 나라 되지 않을것"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이 자위대 창설 60주년인 1일 집단자위권 행사가 허용된다는 새로운 헌법 해석을 채택하면서 '전쟁을 할 수 있는 나라'로 전환했다.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은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임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집단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내용의 각의 결정문을 의결했다.

집단 자위권은 동맹국 등 타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 반격하는 권리다.

각의 결정문은 "일본과 밀접한 관계에 있는 타국에 대한 무력공격이 발생해 일본의 존립이 위협받고, 국민의 생명·자유·행복 추구의 권리가 근저로부터 뒤집히는(근본적으로 위태로워지는) 명백한 위험이 있는 경우에, 이를 배제할 다른 적당한 수단이 없을 때, 필요 최소한의 실력을 행사하는 것은 자위 조치로써 헌법상 허용된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명시했다.

이로써 아베 내각은 1981년 5월 '일본도 주권국으로서 집단 자위권을 보유하고 있지만 이를 행사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밝힌 스즈키 젠코(鈴木善幸) 전 내각의 답변서 채택 이후 33년여 이어온 헌법해석을 공식적으로 변경했다.

이번 헌법해석 변경은 '국제분쟁의 해결수단으로서의 무력사용을 포기'한다는 헌법 9조에 입각해 '전수(專守) 방위(오직 방어를 위한 무력만 행사한다는 내용)'를 표방해온 전후(戰後) 안보 정책을 일대 전환한 일로 평가된다.

일본 정부는 요건에 입각한 '한정적 행사'에 그칠 것임을 강조해왔지만 '2차대전 패전국'으로서 스스로 막아둔 전쟁 참여의 길을 패전 69년 만에 다시 열었다는 점에서 앞으로 주변국 대응 여하에 따라 동북아 안보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또 추진 절차와 관련, 집단 자위권에 대한 반대 여론이 다수인 상황에서 개헌이 아닌 내각의 결정을 통해 평화헌법의 근간조문인 헌법 9조를 무력화했다는 비판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각의 결정문에는 "방치할 경우 일본에 대한 무력공격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태(일명 회색지대 사태)시의 자위대 출동 절차를 신속화하도록 검토한다"는 내용과 국제 평화 및 안보 공헌 활동과 관련, "자위대의 활동 범위를 '후방지역', '비전투지역'으로 구분하지 않고 타국 군대에 필요한 지원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법을 정비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국제평화유지활동에서의 '긴급 경호' 때 자위대의 무기 사용 등은 파견국 정부의 동의 등을 조건으로 가능하도록 법을 정비한다는 내용도 들어갔다.

앞으로 아베 정권은 가을 개원할 임시국회에서 자위대법 등 집단 자위권 행사와 관련된 국내법을 정비할 예정이다. 또 미국과의 협상을 거쳐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 방침을 새롭게 반영하는 방향으로 미일방위협력지침(가이드라인)을 이르면 연내에 개정할 방침이다.

또 국내 여론 동향을 보아가며 자민당의 공약 사항인 헌법 9조 개정 가능성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각의 결정에 앞서 연립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 당수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회담을 하고 각의 결정문 문안에 대한 의견 일치를 이뤘다. '평화정당'을 표방해온 공명당은 애초 집단 자위권에 대해 반대에 가까운 신중론을 펴다 지난달 말 용인론으로 돌아섰다.

아베 총리는 각의 결정에 이어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시는 전쟁 참가를 반복하지 않는다는 통절한 반성으로부터 전후 70년간 평화국가의 길을 걸어왔다"고 밝힌 뒤 "이번 각의 결정으로 전쟁에 휘말릴 우려는 더욱 없어질 것"이라며 "다시 전쟁을 하는 나라가 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걸프전, 이라크전쟁에서의 전투에 참가하는 것과 같은 일은 앞으로도 결코 없다"며 "일본 헌법이 허용하는 것은 자위 조치뿐이며 외국에 대한 방어 자체를 목적으로 하는 무력행사는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베 내각의 각의 결정에 대해 한국, 중국, 미국 등 각국 정부는 각자 입장에 따라 다른 견해를 내 놓았다.

노광일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저희는 항상 일본의 집단자위권 관련 논의가 평화헌법의 기본 이념하에 과거사로부터 기인하는 주변국의 우려를 해소하면서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한반도 안보와 우리의 국익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 사안은 우리의 요청 및 동의가 없는 한 용인될 수 없다"고 말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의 각의 결정 직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신중하게 유관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며 "지역의 평화·안정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반면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30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필요한 방식으로 자신들을 방어할 모든 권리를 갖고 있다"며 지지했다.

한편, NHK는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에 의해 앞으로 관련 법률 정비 등이 추진되면 자위대와 미군 등과의 협력 강화가 진행되고, 해외에서의 자위대 활동이 확대될 것으로 보여 전후 일본의 안보정책은 큰 전환점을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헌법 9조의 취지에 입각한 전수방위의 이념을 일탈할지 모른다"며 "제동장치인 '신 (新) 무력행사 3요건(일본 또는 타국에 대한 무력공격이 발생해 일본의 존립이 위협받고, 국민의 생명, 자유, 행복 추구의 권리가 근저로부터 뒤집힐 명백한 위험이 있는 경우 등)도 추상적이어서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선을 긋기가 애매하다"고 지적했다.

jhcho@yna.co.kr, sewonlee@yna.co.kr

 

발취:http://news.kr.msn.com/today/%ec%9d%bc%eb%b3%b8-%ec%a7%91%eb%8b%a8%ec%9e%90%ec%9c%84%ea%b6%8c-%ed%96%89%ec%82%ac-%ea%b0%80%eb%8a%a5%e2%80%a6%ec%a0%84%ec%9f%81%ed%95%a0-%ec%88%98-%ec%9e%88%eb%8a%94-%eb%82%98%eb%9d%bc%eb%a1%9c-%ec%a2%85%ed%95%a92%eb%b3%b4

           

Who's 1:10000(안원장)

profile


靜靜新月最分明  맑고 고요한 초승달이 오늘따라 밝은데...



一片金光萬古淸 한조각 찬란한 달빛 천년만년 푸르러라.



無限世界今夜望 넓디넓은 세상에 오늘밤 달을 바라보며...



百年憂樂幾人情 백년의 슬픔과 즐거움 느끼는 이 몇일까.

  • ?
    title: 태극기OK 2014.07.01 23:44
    전쟁 가능성이 보이면 우리가 먼저 공격합시다.^^
  • profile
    1:10000(안원장) 2014.07.02 00:02
    그게 정답입니다. 선방을 날려야 그놈들 정신차립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7.02 00:05
    공격이 최선의 방어입니다.^^ 될수있으면 핵을 날려야 정신 차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200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70263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2583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2548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1193 3   백파
3334 우울증 환자 10년새 77% 증가… 66% 自殺 생각 7930 0   title: 태극기OK
3333 Seduces Me / Celine Dion 8802 0   (무소유한영혼)들풀
3332 수술 도중 의사가 바뀐다.설마?역시! 9001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31 신형원 - 터 11139 0   흑묘
3330 13억 중국 對 13억 이슬람… 충돌하나 1 8908 0 2014.07.20(by 1:10000(안원장)) 일파만파
3329 '4대강 빚' 국민에 떠넘긴 수공 '성과급 잔치' 8046 0   title: 태극기OK
3328 50대 이상 절반은 뱃속에 대장암 씨앗이.. 8429 0   title: 태극기OK
3327 재앙이 된 4대강 사업...답답~~~하구먼!ㅠㅠ 8215 1   title: 태극기미개인
3326 3D 프린터로 만든 '인공 머리뼈' 첫 국내 이식 8459 0   title: 태극기OK
3325 관(官)피아 넘어 '공(公)피아 논란'…규제 사각지대 6592 0   title: 태극기OK
3324 폭염 대비 車 4대 점검 포인트는? 8412 0   title: 태극기OK
3323 "이사해도 지역 번호판 그대로 사용한다" 8255 0   title: 태극기OK
3322 휴대전화 충전기 '감전·화재 위험' 주의 9288 0   title: 태극기OK
3321 '물고기 기억력' 3초 아니다 8371 0   title: 태극기OK
3320 초여름 제철음식(펌) 13202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19 '체크카드' 권장해 썼더니..참 이상한 신용등급 6011 0   title: 태극기OK
3318 기초연금 오늘부터 신청 접수…25일 첫 지급 6695 0   title: 태극기OK
3317 美 '악어의눈물' 일파만파…엄마도 찜통살인 검색 5633 0   title: 태극기OK
3316 [건강칼럼] 체질에 맞게 먹는 음식이 바로 ‘월드컵 보약’이다. 7 11310 0 2014.07.08(by OK) 1:10000(안원장)
»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 가능"…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3 7030 0 2014.07.02(by OK) 1:10000(안원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