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티븐 호킹의 사랑을 소재로 한 이 영화는 올해가 가기 전에 '러브,로지'와 함께 꼭 보고 싶어 했던 영화였다.

눈도 오고,날씨도 꾸리꾸리해서 법원에 들르는 길에 헌혈 하며 받아뒀던 초대권으로 봤다.

강추하고 싶은 영화다.

감동적인 사랑이야기이고 ,스티븐 호킹의 인간적인 면모까지 엿볼 수 있었던 ...

서너 차례나 찡해서 눈물을 흘려가며 봤던 영화이기 때문이다.

 

몸이 자유롭지 못한 증상이 나타나던 중 쓰러져 크게 다치면서 2년 안에 죽게 된다는 진단을 받은 후 ,

사랑하던 제인을 떠나보내려 ,속마음과는 달리 화를 내며 밀쳐내려는 스티븐의 모습에 뭉클....

 

"그래도 그를 사랑해요.우리는 함께 싸울 거예요."라며 말리는 스티븐의 가족을 설득해서 

 결혼까지 하고  아이를 셋이나 낳아주는 제인의 아름다운 마음에 뭉클!

그리고 온 몸을 불사르듯 스티븐의 삶을 다시 일으키는 데 헌신하는 모습에서 감동을 하면서도 

참으로 아름다운 그녀가 희생만 해야 한다는 사실에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는데...

그런 마음을 달래려 교회 찬송대를 찾았다가 만난 근사한 돌싱남과의 사이에서 불길함을 느끼게 되고...


그러던 중 스티븐이 기도가 막혀 쓰러지게 되고,의사는 몸도 자유롭지 못한 데다 ,

기도를 틔워주기 위해 수술을 하게 되면 말도 못할테니 포기하는 게 어떻느냐는 식의 뉘앙스를 풍기는 말을 하는데,제인은 망설임없이 말을 못하더라도 수술을 해서 살려달라고 호소를 하게 되는 장면은,

사랑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말이었고 태도였으리라.

그리고 곱절로 힘들어진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사랑을 베풀어 ,스티븐이 큰 업적을 이룰 수 있게 해주는 모습은 천사의 그것에 다름 아니었다.


스티븐이 말한 "삶이 비록 힘들지라도 ,살아있는 한 희망은 있다."는 말은 내가 최근 오늘의 명언에서 언급한 적도 있는 말이다.

 

그러다 찬송대의 그 남자는 그런 제인을 내심 흠모하고 연민을 느끼며  뭐라도 도와주고 싶어 하는데...

그런 그들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을까?

감사하기만 한 제인을 슬쩍 밀어 보지만 마음만을 확인하는 것으로 만족하고 마는 두 남녀의 진심이 감명 깊었고...

스티븐을 위한 전문 간호사를 사랑하노라는 충격적인 선언을 해버림으로써 결국 그 남자의 품으로 제인을 떠나보내는 ,

그것이 진정 그녀를 사랑하고,아이들을 위한 것이란 걸 깨닫고 실천하는  스티븐의 절절한 사랑표현의 장면에선 펑펑 울어버리고 말았다.

 

부부동반으로 왕실의 초청을 받은 두 사람이 다시 만나서 변함없는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며 감사하면서 

지나온 일들을 회상하는 장면에서  슬프기 보다 그들의 아름다운 마음에 감동을 받게 된 건 나만의 감흥이었을까?

영화가 끝나고 나서도 한참을 일어나지 못하고 ...

사람들이 다 빠져나가고 난 후 눈물을 훔치며 일어설 수 있었다.

이 글을 쓰면서도 그들의 아름다운 사랑의 장면들이 떠오르며 코끝이 찡해진다.

 

저보다 더 아름다운 사랑을 꿈꿨었지만,

미련하게 치열하기만 할 줄 알았던 나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헤어지자고 말했을까?전처가...

좀 더 편하게 나머지 인생을 살아 보라고 밀쳐냈을까?

덕분에 내 평생 가장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미안하다거나 되돌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 나는 짐승이기만 할까?

나 나름대론 원없이 사랑했노라고 자신할 수 있기에 ,지금의 자유를 만끽하다 죽고 싶다.

그냐도 행복하길...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79354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75907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79496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7835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77742 3   백파
3374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 바리톤 김동규 1 8723 2 2015.10.05(by 메밀꽃) title: Luck메밀꽃
3373 ☆~소중한 금 4가지~☆ 7459 0   title: Luck메밀꽃
3372 로이킴 (Roy Kim) - 봄봄봄 (BOM BOM BOM) 6785 1   title: Luck메밀꽃
3371 자전거탄풍경 '너에게 난 나에게 넌' 4 7620 1 2015.03.24(by 미개인) title: Luck메밀꽃
3370 들꽃 / 유익종 8029 0   title: Luck메밀꽃
3369 유대인을 알아야 세계가 보인다! 10423 1   title: 태극기미개인
3368 "잘 날고, 잘 맞는다"..K 계열 무기 체험기 12083 0   1:10000(안원장)
3367 건보공단 前이사장은 0원,송파 세 모녀는 월 5만원…부과기준 형평성 안 맞아 1 7713 1 2015.02.01(by 다산제자) 일파만파
3366 장 하성 著,'한국 자본주의'를 권합니다! 6145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65 유로화 급락에 글로벌 경제가 바짝 긴장한다. 6286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64 나의 펀드 체험기 6498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63 영화, '러브,로지'를 보다. 10163 0   title: 태극기미개인
» 영화,'사랑에 대한 모든 것'을 보다. 7820 0   title: 태극기미개인
3361 지금은 집을 살 때가 아니라 구조조정을 해야 할 때...꼭 읽어보시길... 10231 2   title: 태극기미개인
3360 한국 경제를 망치는 원흉은? 6993 1   title: 태극기미개인
3359 서 화숙 칼럼...누구를 위한 정부이고 경제인가? 2 7130 1 2014.12.0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3358 동학혁명의 개요(펌) 2 7004 1 2014.11.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3357 결핵협회, 크리스마스 실 발매 앞두고 '발 동동' 2 9438 0 2014.11.29(by 다산제자) title: 태극기OK
3356 [단독] 방산업체 뒤덮은 '軍피아 낙하산' 1 9504 1 2014.10.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OK
3355 비정규직 줄이랬더니 '꼼수고용' 늘리는 금융공기업들 1 14647 2 2014.10.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