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감기 등 가벼운 질환, 응급실 이용 땐 '의료비 폭탄'



응급실 내원환자, 위급하지 않으면 다른 병원 이송

중증도와 감염병 여부 따라 5개 등급으로 분류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내년부터 감기 등 가벼운 질환의 비응급 환자가 응급실을 이용하면 진료비 폭탄을 맞을 수 있다.

또 전국 140개 응급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의료진에 의해 중증도와 감염병 감염 여부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분류돼 위급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면 환자 본인 동의 아래 다른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한국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기준을 제정, 고시하고 2016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현재 응급의료법에 따라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으면 진료비 이외에 '응급의료 관리료'란 이름으로 첫날에 한해 응급실 이용에 따른 별도의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데, 비응급환자는 이 비용을 고스란히 자신이 짊어져야 한다. 응급환자는 이 비용에 대해 건강보험에서 보험급여를 적용하기에 본인 부담률에 근거해 본인부담금만 내면 된다.

응급의료 관리료는 병원별 비용도 만만찮다. 의료기관에 따라 액수에 차등을 둬 현재 서울대병원 등 전국에 20곳이 있는 권역응급의료센터는 5만4천830원, 지역응급의료센터는 4만7천520원, 그 밖의 응급실은 1만8천280원이다. 비응급환자가 응급실에서 단순 치료를 받거나 약 처방을 받고 약을 타가도 진찰료와는 별도로 이 비용을 100% 자신이 내야 한다.

복지부는 나아가 '의료관련감염대책 협의체'의 '의료관련감염대책 추진 권고문'을 받아들여 '누가 보더라도 대형병원 응급실을 이용할 필요가 없는 비응급·경증 환자'가 계속 대형병원 응급실을 이용하면 환자의 본인부담금 자체를 더 내도록 하기로 했다.

대한응급학회와 복지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를 보면, 전체 응급실 내원 환자 중에서 80%가량은 비응급환자다.

가톨릭대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가나다 순) 등 이른바 서울지역 초대형 '빅5' 상급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은 환자의 주요 질병은 1위가 암이고, 2위가 열린 상처, 3위는 감기, 4위는 급성 위장관염, 5위는 복통이었다.


제정된 중증도 분류기준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와 권역응급의료센터 20곳, 지역응급의료센터 120곳 등은 응급실을 찾는 환자를 응급실로 보내기 전에 1차로 환자분류소에서 연령, 증상 등 중증도와 감염여부(발열, 호흡기질환, 여행 경력 등)를 기준으로 5개 등급으로 나눠야 한다.

5개 등급은 중증응급환자 1등급, 중증응급환자 2등급, 중증응급의심환자(3등급), 경증응급환자(4등급), 비응급환자(5등급) 등이다.

이렇게 분류한 응급실 내원환자를 대상으로 중증이면 즉시 소생실로 보내 응급진료에 들어가야 한다. 감염병에 걸린 것으로 확인되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때처럼 다른 환자들에게 집단으로 병을 옮기지 않도록 격리진료를 해야 한다.

응급환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되면 응급실이 아닌 의료시설을 이용하게 하거나 환자 본인의 동의하에 다른 의료기관에 이송할 수 있다.

응급의료학계에서는 응급환자의 진료시간과 관련해 일반적으로 1등급은 즉시, 2등급은 10분 안에, 3등급은 30분 안에, 4등급은 1시간 안에, 5등급은 2시간 안에 진료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이 국가 중앙응급의료센터로 지정받아 국내 응급의료체계의 구심점 구실을 하고 있다.

그 아래 시설과 인력, 장비 등 법정 지정기준을 맞춘 권역응급의료센터 20곳과 지역응급의료센터 120곳이 있다.

중앙응급의료센터는 2003년부터 해마다 이들 권역 및 지역응급의료센터를 상대로 법정 지정기준 준수 여부와 서비스 수준을 평가해 결과를 공표하고 있다.


shg@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008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107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243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247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1122 3   백파
3394 [전북도민일보사 보도자료]전주비전대, 전북소방본부와 협약 file 5967 0   애국보수안철수
3393 보도자료(전북도민일보)/전주비전대 개교 40주년 기념식 1 file 3995 0 2016.05.04(by 보물단지) 애국보수안철수
3392 보도자료/BI 최우수-보육역량강화사업 선정까지 file 3396 0   애국보수안철수
3391 전자를 본 사람이 있는가? 3771 1   笑傲江湖
3390 왜 인공지능이 필요한가? 4174 1   笑傲江湖
3389 스톤즈_언젠가는_ 2 4042 1 2016.04.24(by 드림프렌) title: Luck메밀꽃
3388 과학은 과학이 한계가 있음을 알때 발전하는것 같습니다. 3701 1   笑傲江湖
3387 과학은 과학일까? 3325 0   笑傲江湖
3386 슈뢰딩거의 고양이 다른 관점으로 보기 3573 0   笑傲江湖
3385 [EBS 초대석] 인공지능의 역습- 뇌과학자 김대식 교수 3621 0   笑傲江湖
3384 왜 양자역학은 불확정성인가? 3284 0   笑傲江湖
3383 양자얽힘(Quantum Entanglement)이 우주의 비밀일까? 6434 0   笑傲江湖
3382 버스커 버스커 (Busker Busker) - 벚꽃 엔딩 2 4270 1 2016.03.17(by uni****) title: Luck메밀꽃
3381 노후 준비는 '이것' 22430 3   백파
3380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2477 3   백파
3379 유태인의 자녀교육40가지 5010 1   백파
» 감기 등 가벼운 질환, 응급실 이용땐 이용 땐 '의료비 폭탄' 5365 1   백파
3377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1126 3   백파
3376 저물가에 체감힘든 성장..정부 '경상성장률' 목표 고육책 2815 1   백파
3375 2017년 한국 위기설이 각계에서 제기되고 있다. 2 8507 5 2016.01.08(by 다산제자)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