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손교수의 숙제를 풀려고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대화를 많이 하고 집에 있을땐 유투브강연을 찾아본다.


처음에는 양자가 도약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문제에 대해 고민하면서 양자가 도약하는것이 아니라 도약하는것처럼 우리에게 보여지는것이고


양자는 항상 존재하지만 그 상태가 변하기 때문에 어떤 특정한 상태에서만 우리가 인지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즉, 양자도약이란 현상은 양자가 실제로 특정궤도에서 다른궤도로 도약하는것이 아니라


양자의 상태가 특정한 상태일때만 우리가 인지할 수 있고 그 상태는 어떤 궤도에 존재할 확률로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확률과 인지, 인지와 현상(보이는것)은 같은 의미로도 보입니다.


그런데 이런 개념이 뉴턴역학이 아닌 열역학에 매우 가깝고


프랭크, 맥스웰, 볼쯔만 그리고 아인슈타인이 기존 뉴턴역학이라는 관점과 다른 이론체계(세계관) 없이는 설명할 수 없지만

그래도 여전히 뉴턴역학이 추구하는 결정론적 세계관을 지키려는 입장이었다고 봅니다.

물론 이것은 저의 입장입니다.


그런데 보어와 하이젠베르커는 수백년동안 이어온 결정론적 세계관에 대해 염증내지는 반기를 든것으로 봅니다.


보어는 과학자+철학자라면 하이젠베르커는 과학자+정치가라고 봅니다.


즉, 새로운 과학이론을 받아들이 않는 기존 과학계 거장과 신생 과학자가 논쟁과 과학적 업적을 통해 만들어진것이

코펜하겐 해석이라고 봅니다.


그런데 왜 해석일까?


결국 철학자+과학자+정치가 이세상을 설명할 수 있고 일반인은 그것에 따라야 하는가? 라는 의문이 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012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108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246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2496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1147 3   백파
3434 [지디넷코리아] 중국의 인공지능 그리고 'Korea Inside' 1903 0   笑傲江湖
3433 [SF소설] 양자도약-10 그래서 말이야 1883 0   笑傲江湖
3432 4차산업과 새로운 과학 또는 패러다임 1891 0   笑傲江湖
3431 理氣논쟁과 연역/귀납추론 2664 0   笑傲江湖
3430 과학이 진리라면 왜 시대마다 변할까? 2023 0   笑傲江湖
3429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0128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3428 인공지능은 숨겨진 부분이 핵심 기능인듯 합니다. 1897 0   笑傲江湖
3427 [SF소설] 양자도약-9 양자얽힘과 생명 2605 0   笑傲江湖
» [SF소설] 양자도약-8 과학은 진보하는가? 2602 0   笑傲江湖
3425 한입만 좀~!ㅋ file 3068 0   title: Luck메밀꽃
3424 [박문호 박사] 뇌과학으로 본 인공지능의 현주소와 미래 2758 0   笑傲江湖
3423 [SF소설] 양자도약-7 사랑과 우정사이 2936 0   笑傲江湖
3422 [SF소설] 양자도약-6 고딩의 추억 3244 0   笑傲江湖
3421 [SF소설] 양자도약-5 시간이란 무엇일까? 3383 0   笑傲江湖
3420 [SF소설] 양자도약-4 천지인 3095 0   笑傲江湖
3419 [SF소설] 양자도약-3 전자는 어디에3? 2798 0   笑傲江湖
3418 [SF소설] 양자도약-3 전자는 어디에2? 3723 0   笑傲江湖
3417 [SF소설] 양자도약-3 전자는 어디에? 2990 0   笑傲江湖
3416 [SF소설] 양자도약-2 공유결합(추가) 3419 0   笑傲江湖
3415 [SF소설] 양자도약-1 3050 0   笑傲江湖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